종합(주거지역).jpg

우리 사회의 필수 서비스 직종인 경찰-소방관-교사-간호사 분야 종사자들의 거주 지역이 지난 10년 사이 크게 변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주택 가격과 임대료로 인해 도심 인근을 더나 먼 외곽으로 밀려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은 시드니 외곽의 한 신규 주거단지(ABC 뉴스화면 캡처).

 

‘Urban Housing Lab’ 보고서... 높은 주택 가격-임대료 부담으로

연구진, “경찰 등 필수 서비스 인력의 거주지-직장 거리는 가까워야”

 

지난 2016년 8월 실시된 인구조사 자료를 기반으로 필수 사회 서비스 직종 및 특정 직종 종사자들의 시드니 지역 거주 현황을 분석한 결과 도심 인근 지역에 거주해야 하는 이들이 시드니 먼 외곽에 다수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본지 1277호- 2018년 1월26일 자 보도).

지난 수년간 이어진 주택 가격의 엄청난 상승으로 인해 도심 이내 지역(inner city) 및 도심과 가까운 지역(middle-ring)의 경찰-소방관-간호사-교사 등 필수 서비스 직종 종사자 상당수가 도심에서 더 먼 거리의 지역으로 말려나고 있음을 보여주는 조사가 나왔다. 이로 인해 각 분야 종사자가 고루 분포되어야 하는 지역 기반이 느슨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금주 월요일(5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한 연구 자료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10년(2006년에서 2016년) 사이 파라마타 지역(Parramatta region)은 필수 직종 종사자들이 가장 많이 떠난 곳으로, 감소폭은 21.4%에 달했다. 이어 시드니 동부(Eastern suburbs)가 -15.2%로 집계됐으며, 시드니 이너 사우스웨스트(inner south west. -14.6%), 라이드(Ryde. -14.2%), 이너웨스트(inner west. -11.3%) 순이었다.

같은 기간 광역시드니를 벗어난 NSW 주 남부, 서던 하일랜드(Southern Highlands)는 지역 내 필수직종 종사자 거주 비율이 17%나 증가했으며 헌터밸리(Hinter Valley. +13.6%), 일라와라(Illawarra. +10.5%) 또한 경찰-소방관-간호사-교사 거주 인구가 늘어났다.

이번 연구는 시드니대학교 도시개발 및 주택정책 연구소인 ‘Urban Housing Lab’이실시한 것으로, 보고서는 “시드니 지역의 경우 핵심 종사자의 거주지와 직장 사이의 공간적 불일치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필수 직종 종사자들이 대도시 지역(metropolitan region), 특히 도심과 가까운 지역에 거주하기는 하지만 대다수는 대도시 외곽의 먼 교외 지역(outer ring suburbs)에 몰려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이들 직종 종사자들을 도심으로부터 먼 거리의 외곽으로 밀어내는 요인으로 ‘높은 주택 가격과 임대료’를 지적하면서 이에 대한 가시적인 주택정책 혁신 또는 정책이 없는 한 이들의 도심(또는 인근) 지역 거주 비율을 더 낮출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6년, 필수 직종 종사자들이 이너시드니(inner Sydney) 지역의 중간 가격 주택 구입을 위한 20%의 디포짓(deposit)을 마련하는 데 소요되는 기간은 8.4년이었으나 2016년에는 13년으로 늘어났다. 그 사이 주택 가격이 크게 치솟았기 때문이다.

이들 직종 종사자 가운데 이제 막 근무를 시작한 간호사(entry level enrolled nurse)가 얻는 임금에 맞는 적정 가격의 주택 임대료 지역은 시드니에서 자동차로 약 2시간30분 거리인 헌터밸리(Hunter Valley) 지역의 세스녹(Cessnock)이었다.

교직원 상호은행(Teachers Mutual Bank)의 스티브 제임스(Steve James) 대표는 “세스녹은 시드니의 어느 병원으로 가더라도 150킬로미터 거리, 왕복 300킬로미터가 된다”며 현실적인 어려움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보고서는 어렵지 않은 정책 변화로 필수 직종 종사자들이 직장과 가까운 곳에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시드니 대도시의 일부 지역에는 이들 필수 직종 종사자들이 얻은 임금으로는 주택 가격이나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운 만큼 주택 가격이 저렴한 지역의 개발을 확대해 이들을 위한 주택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시드니 대학교(Sydney University)의 니콜 그란(Nicole Gurran) 정책 분석가는 “중산층을 대상으로 한 통합적 주택 및 지역개발 정책(inclusionary planning)을 통해 개발자들이 부동산 가격을 낮추도록 만들면 주요 공공 서비스 직종 종사자들의 이동현상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Urban Housing Lab’의 이번 조사는 또한 필수 직종 종사자들의 경우 직장까지의 거리가 멀다 보니 개인 승용차 이용이 많으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비율은 5%에 불과했다. 이는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일반인 비율 12.7%에 비해 크게 낮은 수치이다.

그란 교수는 “핵심 직종 종사자들로 하여금 주택 가격이 저렴한 지역에다 대중교통 이용도 불편한 곳에 거주하도록 강요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 사회 최우선 필수 서비스 분야에 종사하는 이들이 주택 가격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높은 비용 때문에 먼 출퇴근 거리를 왕복해야 하는 현실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 결과 시드니 시티(City of Sydney), 울라라(Woollahra) 및 모스만 카운슬(Mosman Council) 지역은 교사-경찰-소방관-간호사 등 필수 직종 종사자 거주 비율이 가장 낮은 카운슬 지역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들의 거주 비율이 높은 곳은 시드니 먼 외곽의 블루마운틴(Blue Mountains), 캠든(Camden), 광역시드니를 벗어난 카이야마(Kiama)였다.

지난 달, 호주 통계청의 ‘센서스 2016’ 자료를 기반으로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시드니 외곽 지역 중 경찰 종사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곳은 서부 펜리스(Penrith) 인근의 글렌모어 파크(Glenmore Park)였다. 이곳은 시드니 도심에서 55킬로미터 거리이다.

 

■ 필수 직종 종사자들의 지역별 이탈

(2006-2016년 사이)

-Parramatta : -21.4%

-Eastern suburbs : -15.2%

-Inner South West Sydney : -14.6%

-Ryde : -14.2%

-Inner West Sydney : -11.3%

-Illawarra : +10.5%

-Hunter Valley : +13.6%

-Southern Highlands : +17%

Source: The University of Sydney; Urban Housing Lab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주거지역).jpg (File Size:73.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57 뉴질랜드 오클랜드 시티 병원, 산파부족 NZ코리아포.. 18.02.20.
2656 뉴질랜드 2500여명 뉴질랜드 암환자, 호주에 살았다면 생존했을 수도... NZ코리아포.. 18.02.20.
2655 뉴질랜드 노동당, 15년 이래 최고의 지지 얻어 국민당 추월 NZ코리아포.. 18.02.20.
2654 뉴질랜드 보험 비용 가파른 상승, 전문가 더 오를 가능성 있다고... NZ코리아포.. 18.02.20.
2653 뉴질랜드 버려진 상자에서 발견된 귀여운 7마리 강아지들 NZ코리아포.. 18.02.19.
2652 뉴질랜드 직판 영업 화장품 ‘에이번’, “호주와 NZ 시장에서 철수한다” NZ코리아포.. 18.02.19.
2651 뉴질랜드 국민당 당수 경선 점점 열기 더해 NZ코리아포.. 18.02.19.
2650 뉴질랜드 흡연 인구 20%로 감소, 전자담배 성인 6명 중 1명 피운 경험 NZ코리아포.. 18.02.19.
2649 호주 주택 임대주들이 군침 흘리는 최상의 임대 지역 톱뉴스 18.02.16.
2648 호주 ”차세대 지폐” 호주 50달러 신권 모습 드러내 톱뉴스 18.02.16.
2647 호주 [단독] 마약원료 밀수 시도 혐의 한인 여성 친 오빠 ‘동생 결백’ 적극 호소 톱뉴스 18.02.16.
2646 호주 “호주는 국가가 아니라 대륙일 뿐” 상식 이하 미 교수 해고 톱뉴스 18.02.16.
2645 호주 콴타스, 국제 항공 정시 도착률 세계 7위 톱뉴스 18.02.16.
2644 호주 연방정부 2년간 대학 보조금 중단... 일부 대학 타격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3 호주 각 분야 기술-스몰 비즈니스 운영자도 교사 될 수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2 호주 ‘평창 동계 올림픽’ 호주 선수단, ‘모굴스키’서 첫 메달 획득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1 호주 NSW 주 전역, 펍 비해 주류판매 숍 더 많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0 호주 개도국보다 비싼 호주 전기요금, ‘태양에너지’ 시급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9 호주 ‘Most powerful passport’는 독일... 177개 국, 무비자 입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8 호주 It's hot, and then cold, and then rainy, and then hot again...(2)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7 호주 호주 동부-뉴질랜드 해역에 백상어 5천500마리 서식 추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6 호주 퍼스 조폐국, 다이아몬드 금화로 화폐 컬렉터들 사로잡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5 호주 AFL 시작... 수원 블루윙즈, 시드니 FC에 원정 승리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4 호주 크라운 그룹, 시드니 CBD 밝힐 대형 예술작품 ‘Reflect’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두 번째 경매 낙찰률, 전주 대비 19%포인트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2 뉴질랜드 뉴질랜드 위협 가장 큰 요소-자연 재해와 기상 이변,거친 기상 NZ코리아포.. 18.02.14.
2631 뉴질랜드 안개 모으는 장치 개발 오클랜드 고등학생, 우수 과학 총리상 수상 NZ코리아포.. 18.02.14.
2630 뉴질랜드 지난 2013년 NZ노숙자 수, 인구 백 명당 한 명 NZ코리아포.. 18.02.13.
2629 뉴질랜드 안전 기준 미달 장난감 수입업자, 6만 5천 달러 벌금형 NZ코리아포.. 18.02.13.
2628 뉴질랜드 세계에서 여성이 가장 안전한 나라, 뉴질랜드는 4위 한국.. NZ코리아포.. 18.02.13.
2627 뉴질랜드 이민자 노동력 착취한 식당 주인 부부 징역형 선고받아 NZ코리아포.. 18.02.11.
2626 뉴질랜드 바다 쓰레기 건져온 패들 보더 “해양 쓰레기 투기, 생각보다 훨씬 심각해” NZ코리아포.. 18.02.11.
2625 호주 연방 노동당, 최저임금 주 $80 인상 추진…? 톱뉴스 18.02.10.
2624 호주 이민자 소규모 사업체 성공률, 호주인 사업체보다 높다 톱뉴스 18.02.10.
2623 호주 해 질 무렵, 시드니 하버를 배경으로 즐기는 문화 축제 ‘선셋20°N’ 톱뉴스 18.02.10.
2622 호주 NSW주 정부, 스포츠 활동 100달러 상품권 지급 톱뉴스 18.02.10.
2621 호주 브리즈번 남성, 워홀러 한국여성 2주간 감금한 채 무차별 강간 폭행 톱뉴스 18.02.10.
2620 호주 턴불-트럼프, 2월 23일 백악관서 회담 톱뉴스 18.02.10.
2619 호주 멜버른 간호사의 거동 불편 환자 학대 동영상 파문 톱뉴스 18.02.10.
2618 뉴질랜드 뉴질랜드 업계 숙련된 기술 인력 부족 NZ코리아포.. 18.02.10.
2617 뉴질랜드 스쿨버스 지원금액 폐지, 학생들 인도 없는 차도 걸어서 다녀 NZ코리아포.. 18.02.10.
2616 뉴질랜드 관광객 증가, 퀸스타운 사회 간접 시설 확충 압박 NZ코리아포.. 18.02.10.
» 호주 필수 직종 종사자들, 시드니 도심 인근 지역에서 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4 호주 알츠하이머 발병 가능성 ‘30년 빠른 조기진단’ 기술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3 호주 매일 조금씩 한잔... 술, 적게 마셔도 오래 지속되면 ‘위험’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2 호주 향후 호주 주택은 어떤 모습? 2018년 건축 트렌드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1 호주 투자자들의 주택 구매 둔화 속, 첫 구입자는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0 호주 It's hot, and then cold, and then rainy, and then hot again...(1)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09 호주 교실에서의 스마트폰, 학습 성과에 방해일까 효과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08 호주 호주 5개 주요 도시, 지난 10년 사이 실질 주택가치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