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호주 스키 1).jpg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호주 선수단에 첫 메달을 안긴 매트 그레이엄(Matt Graham) 선수가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스키 2차 결선에서 2위를 확정 지은 뒤 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그는 턴 동작에서 한 차례 실수한 것을 알았지만 다른 선수들의 경기를 보면서 최소한 동메달을 자신했다고 밝혔다. 사진 : aap

 

매트 그레이엄 선수, 은메달...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에서 동메달 나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호주에 첫 메달이 나왔다. 주인공은 모굴스키(Mogul Ski) 선수 매트 그레이엄(Matt Graham. 23)이다. 그의 메달은 호주의 동계 올림픽 출전 사상 13번째이다.

프리스타일 스키 종목 중 모굴스키에서 세계 랭킹 3위인 그레이엄 선수는 금주 월요일(12일) 밤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Phoenix Snow Park)에서 열린 2차 결선에서 82.57점을 획득, 호주 선수단에 첫 은메달을 안겼으며, 이번 ‘평창’의 첫 호주인 메달리스트가 됐다.

이날 결선에서 금메달은 86.63점을 얻은 캐나다 미카엘 킹스버리(Mikael Kingsbury) 선수가 차지했으며 동메달은 일본 하라 다이치(Daichi Hara, 82.19점) 선수에게 돌아갔다.

한국 선수로 ‘메달’에 대한 기대를 높였던 최재우 선수는 10위로 1차 결선을 통과했지만 2차 결선에서 착지 실패로 실격했다.

‘프리스타일 스키’에는 △에어리얼(Aerials) 스키, △모굴(Moguls) 스키, △스키 하프파이프(Ski Halfpipe), △스키 크로스(Ski Cross), △스키 슬로프스타일(Ski Slopestyle) 등 5개의 세부 종목이 있으며, 남녀 각각 5개씩 총 10개의 금메달이 결려 있다.

그레이엄 선수가 은메달을 획득한 모굴 스키는 슬로프를 내려오면서 인위적으로 만들어 놓은 1-2미터의 모굴(mogul) 위에서 공중회전을 선보이는 경기이다. 이 회전의 턴 기술 점수 60%, 2번의 점프를 통한 공중동작 20%, 시간기록 20%가 점수에 반영되어 순위를 가리는 경기이다.

경기 후 그레이엄 선수는 “은메달을 차지하기까지 어려운 과정이 많았다”면서 “매우 추운 날씨에서도 많은 지지자들이 응원을 보내주었고, 공중에서도 그 응원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턴 동작에서 한 차례 실수가 있었다”고 말한 그는 “다른 선수들의 경기를 보면서 적어도 동메달은 획득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모굴 스키에 함께 참가한 여자 동료 브릿 콕스(Britt Cox) 선수는 그레이엄의 은메달 획득에 환호하면서 “오 세상에, 내 동료가 은메달을 차지했다. 그레이엄은 정말 엄청난 일을 해냈다”고 축하를 보냈다.

이 부문 세계 챔피언에 오르기도 했던 콕스 선수는 프리스타일 스키에 출전한 호주 선수들 가운데 자카라 앤서니(Jakara Anthony)와 함께 가장 기대를 모았으나 전날 결선에서 각각 5위, 4위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시드니 북부 고스포드(Godford)에서 태어난 그는 여섯 살 나이에 스노위마운틴(Snowy Mountains)의 페리셔밸리(Perisher Valley)에 있는 ‘Perisher Winter Sports Club’ 무굴스키 프로그램에 가입하면서 스키를 타기 시작했다.

이후 모굴 스키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그레이엄 선수는 15세의 나이인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출전을 위한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나가면서 세계무대에 처음 얼굴을 알렸다.

이어 3년 뒤인 2013년 노르웨이 보스(Voss)에서 열린 월드 챔피언십 대회에서 4위를 차지하면서 호주 프리스키의 유망주로 부상했으며 그해 러시아 소치(Sochi) 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7위로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듬해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그레이엄은 최종 결선에서 7위를 차지했다.

그레이엄 선수는 ‘센트럴코스트 그래머 스쿨’(Central Coast Grammar School)을 졸업했으며, 현재 뉴카슬대학교(University of Newcastle)에서 엔지니어링과 비즈니스를 공부하고 있다.

 

스노보드 하프파이프서도

사상 첫 동메달 나와

 

종합(Scotty James).jpg

스노보드 경기의 꽃으로 불리는 하프파이프 부문에서 기대를 모았던 스코티 제임스가 동메달을 획득한 뒤 가족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제임스 선수의 동메달은 호주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부문에서 최초의 메달로 기록됐다. 사진 : aap

 

한편 그레이엄 선수에 이어 이틀 뒤인 수요일(14일), 같은 장소(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펼쳐진 남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호주 유망주 스코티 제임스(Scotty James. 24) 선수가 호주에 동메달을 안겼다.

제임스 선수가 이날 획득한 동메달은 호주의 동계올림픽 사상 스노보드 부문 첫 메달로 기록됐다.

하프파이프 경기는 스노보드의 꽃으로 불리며, 반동력과 슬로프의 가속력, 여기에다 U자 모양으로 만들어진 파이프를 이용해 펼친 각종 묘기를 점수로 환산, 승자를 가린다.

이날 제임스 선수는 미국 숀 화이트(Shaun White, 1-3차 결선 종합점수 97.75점), 일본 히라노 아유무(Hirano Ayumu, 95.25점)에 이어 종합 92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제임스 선수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와 ‘동계 X게임’(Extreme sports을 줄여 부르는 용어. 70-80년대 미국 대도시에서 시작한 익스트림 스포츠는 1993년 미국 스포츠 전문 케이블TV ‘ESPN’이 ‘X게임’이란 타이틀로 대회를 개최하면서 대중화되었으며, 1997년부터는 겨울철 종목만 따로 모아 동계 X게임을 열고 있다)에서 1위를 차지, 이번 ‘평창’에서 상당한 기대를 모았으나 ‘스노보드의 황제’로 불리는 화이트 선수의 벽을 넘지 못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호주 스키 1).jpg (File Size:39.5KB/Download:6)
  2. 종합(Scotty James).jpg (File Size:71.6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88 뉴질랜드 남섬 주택 공급 부족, 렌트가격 급상승 NZ코리아포.. 18.02.27.
2687 뉴질랜드 금년도 여름, 예년 평균보다 2.3도 더 높아 가장 뜨거운 여름 NZ코리아포.. 18.02.26.
2686 뉴질랜드 유학생 유입 제지하면, 2억 6천억 달러 경제적 손실 NZ코리아포.. 18.02.26.
2685 호주 호주 금융전문가가 바라본 호주 달러화 전망 톱뉴스 18.02.26.
2684 호주 모리슨 재무장관 “보좌진과의 불륜, 사생활아니다” 톱뉴스 18.02.26.
2683 호주 시드니 오토바이 갱단 보복 살육전 ‘재점화’ 폭력조직 코만체로 직전 두목 마흐무드 하위 피살 톱뉴스 18.02.26.
2682 뉴질랜드 뉴질랜드, 디지털 관련 권한과 보호 7개 국가 시스템 구축 사업 주도 NZ코리아포.. 18.02.23.
2681 뉴질랜드 모든 대형 슈퍼마켓, 2027년까지 케이지 달걀 판매 중단 NZ코리아포.. 18.02.23.
2680 뉴질랜드 오클랜드 호텔 숙박 요금, 관광객 증가로 평상시의 두 배 NZ코리아포.. 18.02.23.
2679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 비지니스 학교 문 닫아, 40여 명 유학생 수천 달러 잃어... NZ코리아포.. 18.02.23.
2678 뉴질랜드 뉴질랜드 형무소, 재소자 수 너무 많아 수용 능력 부족 NZ코리아포.. 18.02.23.
2677 호주 호주 공정경쟁소비자위원회, 무작위 전화사기 ‘주의’ 당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76 호주 “호주의 동계올림픽, 향후 더 좋은 결과 나올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75 호주 NSW 교육부, “HSC 부담감 줄이고 ‘성장 마인드’ 갖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74 호주 RBA, “법인세 낮추면 국가 재정적자 발생” 경고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73 호주 NSW 초등생 ‘징계’ 크게 늘어나, 2년 사이 10%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72 호주 GABS Hottest 100 Aussie Craft Be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71 호주 불법 바이키갱 ‘코만체로’ 전 두목 믹 하위, 총 맞고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70 호주 ‘센서스 2016’... 호주 체류 해외유학생 28만 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9 호주 시드니 동부, ‘Malabar Headland’ 해변 산책로 ‘오픈’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8 호주 ‘2018 트롭페트스’, 23세 감독 그레타 내쉬 ‘Top honour'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7 호주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 “문자 보내려다 자기 목숨도 보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6 호주 야생의 캥거루 사냥하려다 오히려 폭행 당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5 호주 ‘센트럴 퀸즐랜드’ 남성, 악어 살해 벌금 1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4 호주 연방정부, ‘이스터 휴일’ 관공서 휴무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3 호주 캐나다베이 카운슬, ‘로즈’서 설 이벤트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2 호주 무술년 설 맞아 오페라하우스도 붉은색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1 호주 시드니 부동산 화제- 패딩턴의 초미니 스튜디오, 50만 달러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660 뉴질랜드 해외 관광객 소비, 지난해 백 6억 달러로 최고의 기록 NZ코리아포.. 18.02.22.
2659 뉴질랜드 오클랜드, 인구 증가와 부족한 지원으로 의료 시스템 한계 NZ코리아포.. 18.02.22.
2658 뉴질랜드 NZ “인구도, 신생아도 늘었지만 합계 출산율은 계속 하락” NZ코리아포.. 18.02.20.
2657 뉴질랜드 오클랜드 시티 병원, 산파부족 NZ코리아포.. 18.02.20.
2656 뉴질랜드 2500여명 뉴질랜드 암환자, 호주에 살았다면 생존했을 수도... NZ코리아포.. 18.02.20.
2655 뉴질랜드 노동당, 15년 이래 최고의 지지 얻어 국민당 추월 NZ코리아포.. 18.02.20.
2654 뉴질랜드 보험 비용 가파른 상승, 전문가 더 오를 가능성 있다고... NZ코리아포.. 18.02.20.
2653 뉴질랜드 버려진 상자에서 발견된 귀여운 7마리 강아지들 NZ코리아포.. 18.02.19.
2652 뉴질랜드 직판 영업 화장품 ‘에이번’, “호주와 NZ 시장에서 철수한다” NZ코리아포.. 18.02.19.
2651 뉴질랜드 국민당 당수 경선 점점 열기 더해 NZ코리아포.. 18.02.19.
2650 뉴질랜드 흡연 인구 20%로 감소, 전자담배 성인 6명 중 1명 피운 경험 NZ코리아포.. 18.02.19.
2649 호주 주택 임대주들이 군침 흘리는 최상의 임대 지역 톱뉴스 18.02.16.
2648 호주 ”차세대 지폐” 호주 50달러 신권 모습 드러내 톱뉴스 18.02.16.
2647 호주 [단독] 마약원료 밀수 시도 혐의 한인 여성 친 오빠 ‘동생 결백’ 적극 호소 톱뉴스 18.02.16.
2646 호주 “호주는 국가가 아니라 대륙일 뿐” 상식 이하 미 교수 해고 톱뉴스 18.02.16.
2645 호주 콴타스, 국제 항공 정시 도착률 세계 7위 톱뉴스 18.02.16.
2644 호주 연방정부 2년간 대학 보조금 중단... 일부 대학 타격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3 호주 각 분야 기술-스몰 비즈니스 운영자도 교사 될 수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 호주 ‘평창 동계 올림픽’ 호주 선수단, ‘모굴스키’서 첫 메달 획득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1 호주 NSW 주 전역, 펍 비해 주류판매 숍 더 많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0 호주 개도국보다 비싼 호주 전기요금, ‘태양에너지’ 시급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9 호주 ‘Most powerful passport’는 독일... 177개 국, 무비자 입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