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매 1).png

올 들어 두 번째로 진행된 시드니 주말 경매는 첫 경매에 비해 19%포인트 높은 낙찰률을 기록했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낮은 기준금리가 이어지면서 올해 시장은 지난해와 달리 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은 지난 주말(10일) 랜드윅(Randwick)에서 거래된 빅토리안 풍의 주택.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 “올해 주택거래 다시 살아날 것” 기대

 

올해 시드니 주말 주택경매가 이달 첫 주 시작된 이후 두 번째인 지난 주말(10일) 경매는 전체 거래 결과에서 이전 주에 비해 19%가 급상승하는 등 큰 차이를 보였다.

부동산 분석회사 ‘도메인 그룹’(Domain Group) 집계에 따르면 이달 두 번째 경매는 총 290채가 등록돼 69.7%의 낙찰률을 보였다. 이는 142채가 시장에 나와 절반가량인 50.6%의 거래 결과를 보인 첫 주(3일)에 비해 크게 상승한 수치이다.

물론 이달 시작된 두 차례의 경매 결과를 수치로 비교해 부동산 시장을 진단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우선 두 차례 모두 시장에 등록된 매물이 적었으며, 가격대 또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다만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예비 구매자들의 시장조사, 오픈 인스펙션에 참가하는 이들이 늘어났다는 점에서 시장 상황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에이전트들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 해 하반기, 봄 시즌 경매시장에서도 주말 경매 매물에 대한 예비 구매자들의 인스펙션 참여는 보통 3-4 그룹에 불과했지만 지난 주 경매기 시작되기 이전, 매물로 나온 주택을 확인한 그룹은 평균 15개 그룹이었다.

경매 당일 입찰자 또한 평균 3명 이상이었으며, 판매자 입장에서 경매 결과도 아주 좋았다(solid-gold results)는 설명이다.

시드니 동부 랜드윅(Randwick)에서는 퍼로우즈 로드(Perouse Road) 상의 3개 침실 주택에 5개 그룹이 입찰해 가격 경쟁을 벌였다. 이 지역 중개회사인 ‘Di Jones Eastern Suburbs’ 사를 통해 매물로 나온 이 주택의 잠정가격은 180만 달러였으며, 이날 경매에는 197만1천 달러에 낙찰됐다.

이 회사 에이전트인 미첼 단세이(Mitchell Dansey)씨는 “오늘 입찰한 예비 구매자들은 매우 적극적이었다”면서 “매물로 공고된 이후 50여 그룹이 인스펙션을 했으며 이들 중 10%인 5명이 입찰했다”고 말했다.

이너웨스트 지역, 피터샴(Petersham)에 있는 한 빅토리아 풍의 오랜 주택 또한 상당히 좋은 낙찰 결과를 보였다. 존 스트리트(John Street) 상의 436스퀘어미터 부지에 자리한 이 주택은 7개 그룹이 경매에 입찰했으며, 애초 잠정가격보다 36만7천 달러 더 오른 256만7천 달러에 거래가 성사됐다.

매매를 진행한 부동산 회사 ‘Inner West’s Shad Hassen’ 사의 핫센(Hassen)씨에 따르면 2채의 주택으로 이루어진 이 하우스는 매물로 등록된 이후 200명 이상이 인스펙션을 했으며, 이 과정에서 잠정 가격도 230만 달러에서 250만 달러 높아졌다.

그는 이너웨스트 지역의 경우 올해 경매가 시작되면서 등록된 매물에 100여 그룹 이상이 인스펙션을 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봄 시즌에도 볼 수 없었던 현상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발메인(Balmain)에서는 빅토리안 시대 풍의 세미하우스가 180만 달러에 거래됐다. 데오도르 스트리트(Theodore Street) 상에 자리한 3개 침실의 이 주택 잠정 가격은 175만 달러였다. 이 주택은 발메인에서 진행된 올해 첫 경매 매물이었으며, 50여 그룹이 경매 과정을 지켜보는 등 이 지역 주택 가격에 큰 관심을 보였다.

매월 첫주 화요일, 정례 통화정책 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호주 중앙은행(RBA)은 지난 주, 18개월째 사상 최저의 금리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필립 로우(Philip Lowe) RBA 총재의 설명에는 이 같은 기준금리가 당분간은 지속될 것이라는 암시가 들어 있다.

로우 총재는 “지난 6개월 사이 호주 전역의 주택 가격은 큰 변동이 없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주택 가격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올해의 경우 충분한 구매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예비 구매자의 수요를 충당하면서 시장에서 적절한 수급 균형을 유지할 수 있는 판매자가 충분한지 여부이다.

베이비 부머 세대가 은퇴하면서 기존 주택을 줄여 작은 주거지를 마련하려는 ‘다운사이저’들도 늘어나고 있지만 이들의 가장 큰 불만 중 하나는 현재의 부동산을 매각한다 해도 대체로 만족스런 주택을 구입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소형 주택의 가격 또한 크게 높아졌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 주 경매에서 가장 높은 금액에 거래된 주택은 애보츠포드(Abbotsford) 소재 아이린 스트리트(Irene Street) 상의 주택으로, ‘Belle Property Drummoyne’ 사가 진행한 이 주택 낙찰가는 300만 달러였다.

유닛 중에는 ‘McGrath Neutral Bay’ 사가 매매를 진행한 키리빌리(Kirribilli)의 카라벨라 스트리트(Carabella Street) 상에 자리한 것으로, 302만8천 달러에 낙찰됐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경매 1).png (File Size:388.5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57 뉴질랜드 오클랜드 시티 병원, 산파부족 NZ코리아포.. 18.02.20.
2656 뉴질랜드 2500여명 뉴질랜드 암환자, 호주에 살았다면 생존했을 수도... NZ코리아포.. 18.02.20.
2655 뉴질랜드 노동당, 15년 이래 최고의 지지 얻어 국민당 추월 NZ코리아포.. 18.02.20.
2654 뉴질랜드 보험 비용 가파른 상승, 전문가 더 오를 가능성 있다고... NZ코리아포.. 18.02.20.
2653 뉴질랜드 버려진 상자에서 발견된 귀여운 7마리 강아지들 NZ코리아포.. 18.02.19.
2652 뉴질랜드 직판 영업 화장품 ‘에이번’, “호주와 NZ 시장에서 철수한다” NZ코리아포.. 18.02.19.
2651 뉴질랜드 국민당 당수 경선 점점 열기 더해 NZ코리아포.. 18.02.19.
2650 뉴질랜드 흡연 인구 20%로 감소, 전자담배 성인 6명 중 1명 피운 경험 NZ코리아포.. 18.02.19.
2649 호주 주택 임대주들이 군침 흘리는 최상의 임대 지역 톱뉴스 18.02.16.
2648 호주 ”차세대 지폐” 호주 50달러 신권 모습 드러내 톱뉴스 18.02.16.
2647 호주 [단독] 마약원료 밀수 시도 혐의 한인 여성 친 오빠 ‘동생 결백’ 적극 호소 톱뉴스 18.02.16.
2646 호주 “호주는 국가가 아니라 대륙일 뿐” 상식 이하 미 교수 해고 톱뉴스 18.02.16.
2645 호주 콴타스, 국제 항공 정시 도착률 세계 7위 톱뉴스 18.02.16.
2644 호주 연방정부 2년간 대학 보조금 중단... 일부 대학 타격 예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3 호주 각 분야 기술-스몰 비즈니스 운영자도 교사 될 수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2 호주 ‘평창 동계 올림픽’ 호주 선수단, ‘모굴스키’서 첫 메달 획득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1 호주 NSW 주 전역, 펍 비해 주류판매 숍 더 많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40 호주 개도국보다 비싼 호주 전기요금, ‘태양에너지’ 시급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9 호주 ‘Most powerful passport’는 독일... 177개 국, 무비자 입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8 호주 It's hot, and then cold, and then rainy, and then hot again...(2)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7 호주 호주 동부-뉴질랜드 해역에 백상어 5천500마리 서식 추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6 호주 퍼스 조폐국, 다이아몬드 금화로 화폐 컬렉터들 사로잡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5 호주 AFL 시작... 수원 블루윙즈, 시드니 FC에 원정 승리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4 호주 크라운 그룹, 시드니 CBD 밝힐 대형 예술작품 ‘Reflect’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두 번째 경매 낙찰률, 전주 대비 19%포인트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632 뉴질랜드 뉴질랜드 위협 가장 큰 요소-자연 재해와 기상 이변,거친 기상 NZ코리아포.. 18.02.14.
2631 뉴질랜드 안개 모으는 장치 개발 오클랜드 고등학생, 우수 과학 총리상 수상 NZ코리아포.. 18.02.14.
2630 뉴질랜드 지난 2013년 NZ노숙자 수, 인구 백 명당 한 명 NZ코리아포.. 18.02.13.
2629 뉴질랜드 안전 기준 미달 장난감 수입업자, 6만 5천 달러 벌금형 NZ코리아포.. 18.02.13.
2628 뉴질랜드 세계에서 여성이 가장 안전한 나라, 뉴질랜드는 4위 한국.. NZ코리아포.. 18.02.13.
2627 뉴질랜드 이민자 노동력 착취한 식당 주인 부부 징역형 선고받아 NZ코리아포.. 18.02.11.
2626 뉴질랜드 바다 쓰레기 건져온 패들 보더 “해양 쓰레기 투기, 생각보다 훨씬 심각해” NZ코리아포.. 18.02.11.
2625 호주 연방 노동당, 최저임금 주 $80 인상 추진…? 톱뉴스 18.02.10.
2624 호주 이민자 소규모 사업체 성공률, 호주인 사업체보다 높다 톱뉴스 18.02.10.
2623 호주 해 질 무렵, 시드니 하버를 배경으로 즐기는 문화 축제 ‘선셋20°N’ 톱뉴스 18.02.10.
2622 호주 NSW주 정부, 스포츠 활동 100달러 상품권 지급 톱뉴스 18.02.10.
2621 호주 브리즈번 남성, 워홀러 한국여성 2주간 감금한 채 무차별 강간 폭행 톱뉴스 18.02.10.
2620 호주 턴불-트럼프, 2월 23일 백악관서 회담 톱뉴스 18.02.10.
2619 호주 멜버른 간호사의 거동 불편 환자 학대 동영상 파문 톱뉴스 18.02.10.
2618 뉴질랜드 뉴질랜드 업계 숙련된 기술 인력 부족 NZ코리아포.. 18.02.10.
2617 뉴질랜드 스쿨버스 지원금액 폐지, 학생들 인도 없는 차도 걸어서 다녀 NZ코리아포.. 18.02.10.
2616 뉴질랜드 관광객 증가, 퀸스타운 사회 간접 시설 확충 압박 NZ코리아포.. 18.02.10.
2615 호주 필수 직종 종사자들, 시드니 도심 인근 지역에서 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4 호주 알츠하이머 발병 가능성 ‘30년 빠른 조기진단’ 기술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3 호주 매일 조금씩 한잔... 술, 적게 마셔도 오래 지속되면 ‘위험’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2 호주 향후 호주 주택은 어떤 모습? 2018년 건축 트렌드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1 호주 투자자들의 주택 구매 둔화 속, 첫 구입자는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10 호주 It's hot, and then cold, and then rainy, and then hot again...(1)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09 호주 교실에서의 스마트폰, 학습 성과에 방해일까 효과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
2608 호주 호주 5개 주요 도시, 지난 10년 사이 실질 주택가치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