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운전자 1).jpg

기존에 설치되어 있는 속도위반 자동차 감시 카메라를 활용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자를 감시하는 규정이 NSW 주 의회에서 승인됐다. 사진은 관련 사항을 전한 ‘7 News’ 보도 장면.

 

기존 속도위반 감시 카메라 활용... 새 규정, 주 의회서 승인

 

NSW 주가 세계 최초로 스피드 카메라 스타일의 새 기술을 도입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을 단속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금요일(4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도로교통 사고로 인한 부상 또는 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운전자에 대한 불법 마약 복용 여부 검사를 확대하고 코카인을 포한한 불법 마약 복용 상태에서 운전을 한 이들에 대한 범금을 크게 강화하는 새로운 법안이 지난 2일(수) 주 의회에서 승인됐다.

이번 의회에서 통과된 새 규정에는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관련 내용도 포함된 가운데, NSW 주 도로교통부 멜린다 페이비(Melinda Pavey) 장관은 운전자의 휴대전화 사용을 감시하는 카메라 사용이 허용된 것에 대해 음주 운전 적발을 위한 호흡 음주측정(breath-testing)에 버금가는 혁신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음주 운전자 적발을 위한 호흡측정 방식은 1982년 12월17일 도입, 시행됐으며, 이 기술로 인해 NSW 주에서는 치명적인 음주운전 사고를 48%나 줄였다.

최근 수년 사이에는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사고를 내는 일이 크게 늘어났다. 지난 2012년에서 2017년 사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발생된 사고는 184건에 달하며 이로 인해 7명이 사망하고 105명이 부상을 입었다.

페이비 장관은 “우리 지역사회는 안전한 도로, 규정을 준수하는 운전자를 원한다”면서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단속에 대한 일반인 대상 조사 결과 응답자의 4분의 3이 카메라 감시를 통해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운전자를 적발하는 데 찬성을 표했다”고 말했다.

지난 2월에는 한 도로 상에서 22세의 승용차 운전자가 휴대전화를 사용하느라 20초 이상 도로를 주시하지 않은 채 운전하다가 무작위 운전자를 대상으로 음주운전 단속을 준비하던 경찰관 2명에서 심각한 부상을 입힌 일도 발생했다. 시간당 제한속도 60킬로미터 이내인 거리에서 20초 이상 도로에서 눈을 뗀다는 것은 눈을 감은 채 330km/h로 달리는 것과 같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 사고로 한 경찰관은 한쪽 다리를 절단해야 했다.

페이비 장관은 강화된 도로교통 규정으로 높아진 벌금은 ‘지역사회 도로안전 기금’(Community Road Safety Fund)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벌침금 수입을 늘리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입장이다.

도로안전 전문가들은 자동차 운전자들이 당국의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빈도는 물론 사용시간도 상당하다고 지적한다.

최근에는 시드니의 기술기업 중 하나인 ‘One Task’ 사가 스피드 카메라가 설치된 시드니의 한 특정 지역을 오가는 운전자들의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여부를 감시한 결과 12시간 동안 400명 이상이 운전을 하면서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었음을 확인했다.

NSW 경찰은 지난 회계연도(2016-17년),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으로 4만 명 이상을 적발했으며, 이들에게 규정에 따라 벌금을 부과했다.

‘One Task’ 사의 프로젝트 매니저인 알렉스 맥크레디(Alex McCredie)씨는 ‘2GB 라디오’ 방송에서 “운전 중에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것은 고질적인 문제”라며 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으로 적발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어서 운전자들 사이에 이 때문에 벌금을 부과받았다고 하면 ‘번개에 맞은 것’처럼 표현하기도 한다는 게 맥크레디씨의 설명이다. 그 만큼(번개에 맞을 확률처럼)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으로 적발되는 사례가 드물다는 얘기다.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적발되는 경우 운전자에게는 330달러의 벌금과 함께 4점의 벌점이 부과되며 경찰의 특별 단속 기간에 적발되면 벌점은 두 배로 늘어난다.

또 운전면허증을 취득하기 전인 ‘Learner’나 ‘P1’, ‘P2’ 면허증 소지자는 차량정체로 도로 상에서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이라 해도 자동차 안에서 휴대전화를 일절 사용할 수 없다.

조건이 붙지 않은 완전 운전면허 소지자(P1, P2 상태가 지난)의 경우에는 소위 핸즈프리(hands free)를 이용하며 음악을 듣거나 전화 통화, 또는 스마트폰에 있는 네비게이션을 확인하는 것은 가능하다. 하지만 손으로 휴대전화를 들거나 어깨와 귀 사이에 놓고 통화를 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한편 NSW 주 야당의 도로교통부 담당인 조디 맥케이(Jodi McKay) 의원은 신기술을 활용한 단속 규정을 승인한 의회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힌 뒤 “하지만 이 신기술이 어떤 것인지를 정확히 확인하지 않은 채 주 정부가 법안을 의회에 상정한 것은 잘못된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운전자 1).jpg (File Size:31.9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69 호주 평균소득 증가한 직업 분야, 하락한 일자리는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8 호주 “지방 정착 이민자들, 커뮤니티 활성화에 기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7 호주 “차우 착 윙,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도 뇌물 제공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6 호주 올 1분기 시드니 지역 중간 주택 가격 다소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5 호주 “도시 빌딩의 옥상정원, 홍수 피해 줄이고 냉방비용 절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4 호주 NSW 주 일부 해안 지역 주택 가격, 상승세 이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3 호주 NSW 주립 도서관, ‘2018 세계보도사진전’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2 호주 늘어나는 시드니 홈리스, 호주 전체 증가 비율의 2배 이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시장 둔화 속, 일부 지역 경매 ‘활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3060 뉴질랜드 탯줄 자르기 전 60초만 기다려도, 많은 조산아들 목숨 건져 NZ코리아포.. 18.05.22.
3059 뉴질랜드 아시아 동성 연애자들, 뉴질랜드를 도피처로 찾아와... NZ코리아포.. 18.05.22.
3058 뉴질랜드 두 개 시중 은행, 크레딧 카드 도용사고 및 거래 착오 신고 증가 NZ코리아포.. 18.05.22.
3057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리적 상황, 강대국 군사적 강제점령 가능성 거의 없어 NZ코리아포.. 18.05.21.
3056 뉴질랜드 '차세대 P' 합성 마약, 뉴질랜드에서도 등장 경고 NZ코리아포.. 18.05.21.
3055 뉴질랜드 기온 내려가면서 밤에 도움 청하는 노숙자 급증 NZ코리아포.. 18.05.19.
3054 뉴질랜드 교내에서 대마초 피우는 영상 소셜미디어에 올린 남학생들 NZ코리아포.. 18.05.19.
3053 호주 힐송 한국어 통역서비스, 영어강좌 운영- 율디스 김, 안젤라김, 바이올렛 이 톱뉴스 18.05.18.
3052 호주 호주정부 “지방 정착 이민자, 지방에 상주하라”…비자 규정 개정 추진 톱뉴스 18.05.18.
3051 호주 QLD 인구 500만 돌파…예상보다 4년 앞당겨져 톱뉴스 18.05.18.
3050 호주 호주 1분기 임금 전년 4분기 대비 0.5% 상승 톱뉴스 18.05.18.
3049 호주 2018 NAPLAN...응시생 20% 온라인 테스트, 찬반 공방은 진행형 톱뉴스 18.05.18.
3048 호주 소득세 인하 예산안, 턴불 정부 지지율 하락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7 호주 한 겨울에도 열기는 이어진다... Australia's best winter festival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6 호주 호주 젊은 수학자, 런던 왕립학회 최연소 회원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5 호주 “정부, 또 다른 ‘글로벌 금융위기’ 대비가 없다” 경고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4 호주 올해 아치볼드 상, ‘이베트 코퍼스미스 셀프 초상화’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3 호주 연방 법원, 물티슈 허위광고 ‘White King’ 사에 벌금 7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일부 경매 매물에 예비구매자 열기 고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1 뉴질랜드 펭귄 번식철 돌아와, 보호단체들 “개에게 반드시 목줄 채우도록 당부” NZ코리아포.. 18.05.16.
3040 뉴질랜드 천연 섬유 사용, 변화를 꾀하는 뉴질랜드 기업 메리노 NZ코리아포.. 18.05.16.
3039 뉴질랜드 주택 구입 어려움 해소, 공동 소유 개념 주택 소유 제도 검토 중 NZ코리아포.. 18.05.16.
3038 뉴질랜드 데본 포트 해군 기지 이전 소식, 부동산개발업자 군침 흘려 NZ코리아포.. 18.05.15.
3037 뉴질랜드 안면 인식 기술, 좀도둑 잡으려다 무고한 고객을... NZ코리아포.. 18.05.15.
3036 뉴질랜드 젖소 두들겨 팬 농부, 5년간 동물 소유 금지와 가택구류형 받아 NZ코리아포.. 18.05.14.
3035 뉴질랜드 부모가 담배를 피우는 가정, 아이들 니코틴 수치도 높아 NZ코리아포.. 18.05.14.
3034 뉴질랜드 NZ인구 33%인 오클랜드, 뉴질랜드 경제 40% 이상 차지 NZ코리아포.. 18.05.14.
3033 호주 2024년 대거 일자리 창출 직종은, 간호사 교사 농부 톱뉴스 18.05.11.
3032 호주 2018 연방예산안의 “승자와 패자” 톱뉴스 18.05.11.
3031 호주 [2018 연방예산안] 소득세 인하 혜택 대상 계층은? 톱뉴스 18.05.11.
3030 호주 Federal Budget 2018- 기본 방향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9 호주 Federal Budget 2018- winners and lo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8 호주 아시아 지역에서의 호주 ‘파워’, 2030년경 크게 줄어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7 호주 작가 겸 코미디언이 본 10 most Australian value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6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 적절한 수준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 호주 NSW 주, 신기술 이용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단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4 호주 작가 제시카 타운센드, 첫 소설로 2018 ABIA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3 호주 올해 아치볼드 ‘패킹룸 상’, ‘지미 반스의 초상’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2 호주 시드니-멜번 부동산 가격, 4%가량 하락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1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필립 스트리트를 ‘Smart Street’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0 호주 올해 ‘캠시음식축제’에 ‘The Voice’ 출신 스타들 출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