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아시아 1).jpg

호주의 민간 국제정치 연구기관인 로위 연구소(Lowy Institute)가 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한 포괄적 연구 중 하나로 아시아 지역 25개 국가 파워를 분석, ‘Asia Power Index’를 정리했다. 8개 카테고리의 점수를 산정한 이번 연구 결과 호주는 동남, 극동 아시아 지역에서 6위에 올라 있으나 2030년 경 국가 파워가 크게 축소될 것으로 진단됐다.

 

‘Lowy Institute’의 ‘Asia Power Index’... 13위로 하락 예상

 

오는 2030년경 호주의 힘은 아시아의 중요한 중견 국가에서 중간 규모로 축소될 것이며 미국은 중국과 힘의 우위에서 밀리게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호주 독립 국제정치 연구소인 로위 연구소(Lowy Institute)가 분석한 ‘아시아 파워 인덱스’(Asia Power Index) 보고서 내용으로, 이번 연구는 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국가 파워 변화를 진단한 가장 포괄적인 분석이다.

로위 연구소의 이번 아시아 파워 랭킹은 미국과 함께 동남, 극동 아시아 25개 국가를 대상으로 경제 자원에서 국방비 지출, 문화, 외교적 영향에 이르는 8가지 카테고리 114개 지표를 분석해 순위를 매긴 것이다.

로위 연구소의 이번 분석 결과는 현재 나타나고 있는 아시아 지역 국가들의 변화 역동성, 보다 정확히는 중국이 스스로 힘을 배가하고 있음을 확인해 주는 내용이지만 세부적으로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 추세임을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이다.

이번 연구 결과 미국은 여전히 중국에 크게 앞선 힘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은 프로젝트 규모 면에서 100점을 기준으로 중국(75.5)보다 앞선 85.5점으로 진단됐으며, 가장 가까운 경쟁국인 일본이 42.1점으로 중국의 뒤를 이었다.

호주는 현재 전체 32.5점으로 6위의 국가 파워를 갖고 있지만 주변 국가들의 빠른 성장, 특히 경제 규모-국방비 지출-노동인구 측면에서 뒤쳐져 오는 2030년에는 태국에 이어 13위로 내려앉을 것으로 진단됐다. 미국은 이 시점까지 여전히 중국을 앞설 것으로 보이며 인도는 가장 많은 노동인구를 가진 국가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로위 연구소 대표인 마이클 풀릴로브(Michael Fullilove)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호주는 대다수 국민과 정책 입안자들이 이해하고 있는 것보다 더 강력하며 아시아 지역에 미치는 영향력을 보다 자신 있게 드러내야 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동당 케빈 러드(Kevin Rudd) 정부 당시 추진한 다자외교 구축 노력, 그리고 러시아의 MH17 격추 의혹과 관련해 토니 애보트(Tony Abbott) 전 총리가 푸틴(Vladimir Putin) 대통령을 향해 ‘shirtfront’(호주 풋볼에서 나온 용어로 상대를 피하지 않고 대적한다는 의미)하겠다고 언급한 내용을 예로 들면서 “아마도 문화적 위축감에 대한 결과로 호주인들은 호주의 국가 파워를 과대평가하는 정치인들에게 조롱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럼에도 호주의 지도자들은 아시아 지역 권위에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고 언급한 풀릴로브 박사는 “이번 파워 인덱스는 호주가 아시아 지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일관되게 기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일 뿐 아니라 호주는 이 지역의 파워 균형을 위한 영향력 행사를 주저하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 호주가 외교 및 국방 관계의 폭과 깊이는 물론 제도적 안정성에서 핵심적인 강점을 갖고 있으며 또한 호주의 문화적 영향은 호주의 고등교육 부문 성장으로 더욱 강화되었다는 진단이다. 결과적으로 이번 인덱스는 ‘잠재적 위협에 대한 국가적 능력 수치’를 보여주는 회복력(Resilience) 부문에서 세 번째 국가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연구 프로젝트 책임자인 허브 레마이우(Herve Lemahieu) 연구원은 이번 인덱스가 보여주는 지역 내 파워와 그 드러난 결과에 대해 “각 국가의 모든 자원을 합한 것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번 연구 결과 효과적인 외교 능력, 문화, 비즈니스 네트워크, 안정적 제도와 지도력을 가진 국가들의 파워가 인구 규모 면에서 유리한 국가를 능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시드니보다 인구 규모가 적은 싱가포르는 이번 조사대상 지역 국가들 가운데 8위에 올라 있다. 이 같은 척도에서 호주는 전반적 부문에서 국가 파워를 잘 유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파워 갭’(power gap)으로 분류된 한 핵심 측정에서 호주는 이번 조사 대상 지역 국가 중 가장 확연한 ‘초과 성취’로 분석됐다. ‘파워 갭’은 한 국가의 전체 힘과 가용 자원이 주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힘의 차이를 측정한다. 이 부분에서 호주는 100점을 기준으로 하여 7.3의 긍정 점수로 3위에 올라 있다. 미국의 긍정 점수는 0.2점, 중국은 3점의 부정적 점수로 분석됐다.

레마이우 연구원은 반면 호주의 약점도 있다고 말했다. 호주는 아시아 지역 국가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무역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그 투자 패턴은 영국 중심으로 남아 있으며, 기술 활용과 개발에서는 대만과 같은 다른 중견 국가에 뒤처져 있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 경제가 국익과 부합되기를 바란다면 아시아 지역 국가에 대한 투자가 더 많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풀릴로브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교역 대상국으로써의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다른 중견 국가들에 비해 너무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역 내 국가들과의 관계 관리를 위한 포트폴리오 접근 방식 일환으로 일본, 인도, 인도네시아 등의 국가들과 보다 긴밀한 경제협력을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특히 “중국에 대한 지나친 의존도는 중국의 의도적 조종에 취약하고 결국 호주 국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풀릴로브 박사는 “이번 파워 인덱스는 중국의 임박한 지역 지배력의 엄청난 규모를 분명히 드러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렇다고 이로 인해 향후 지역 내 국가간 갈등이 임박했다고는 보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중국의 부상이 기정화됨으로써 호주와 같은 국가들이 지역간-국가간 이해와 충돌하는 요구에 기꺼이 맞서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Asia Power Index 2030

(랭킹. 국가 : 점수)

1. Unites States : 85.0

2. China : 75.5

3. Japan : 42.1

4. India : 41.5

5. Russia : 33.3

6. Australia : 32.5

7. South Korea : 30.7

8. Singapore : 27.9

9. Malaysia : 20.6

10. Indonesia : 19.2

11. Thailand : 19.2

12. New Zealand : 18.9

13. Vietnam : 16.5

14. Pakistan : 15.1

15. Taiwan : 14.9

16. Philipines : 12.4

17. North Korea : 11.4

18. Bangladesh : 8.7

19. Brunei : 8.2

20. Myanmar : 7.6

20. Sri Lanka : 7.6

22. Cambodia : 6.1

23. Mongolia : 5.0

24. Laos : 4.8

25. Nepal : 3.1

Source : Lowy Institute

 

■ 각 카테고리별 호주 랭킹

-Economic resources : 10.8점(9위)

-Military capability : 24.9점(9위)

-Resilience : 77.8점(3위)

-Future trends : 3.2점(13위)

-Diplomatic influence : 62.6점(6위)

-Economic relationships : 25.6점(5위)

-Defence network : 69.7점(2위)

Source : Lowy Institute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아시아 1).jpg (File Size:50.5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44 호주 올해 아치볼드 상, ‘이베트 코퍼스미스 셀프 초상화’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3 호주 연방 법원, 물티슈 허위광고 ‘White King’ 사에 벌금 70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일부 경매 매물에 예비구매자 열기 고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3041 뉴질랜드 펭귄 번식철 돌아와, 보호단체들 “개에게 반드시 목줄 채우도록 당부” NZ코리아포.. 18.05.16.
3040 뉴질랜드 천연 섬유 사용, 변화를 꾀하는 뉴질랜드 기업 메리노 NZ코리아포.. 18.05.16.
3039 뉴질랜드 주택 구입 어려움 해소, 공동 소유 개념 주택 소유 제도 검토 중 NZ코리아포.. 18.05.16.
3038 뉴질랜드 데본 포트 해군 기지 이전 소식, 부동산개발업자 군침 흘려 NZ코리아포.. 18.05.15.
3037 뉴질랜드 안면 인식 기술, 좀도둑 잡으려다 무고한 고객을... NZ코리아포.. 18.05.15.
3036 뉴질랜드 젖소 두들겨 팬 농부, 5년간 동물 소유 금지와 가택구류형 받아 NZ코리아포.. 18.05.14.
3035 뉴질랜드 부모가 담배를 피우는 가정, 아이들 니코틴 수치도 높아 NZ코리아포.. 18.05.14.
3034 뉴질랜드 NZ인구 33%인 오클랜드, 뉴질랜드 경제 40% 이상 차지 NZ코리아포.. 18.05.14.
3033 호주 2024년 대거 일자리 창출 직종은, 간호사 교사 농부 톱뉴스 18.05.11.
3032 호주 2018 연방예산안의 “승자와 패자” 톱뉴스 18.05.11.
3031 호주 [2018 연방예산안] 소득세 인하 혜택 대상 계층은? 톱뉴스 18.05.11.
3030 호주 Federal Budget 2018- 기본 방향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9 호주 Federal Budget 2018- winners and lo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 호주 아시아 지역에서의 호주 ‘파워’, 2030년경 크게 줄어들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7 호주 작가 겸 코미디언이 본 10 most Australian values...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6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이민자 수 적절한 수준이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5 호주 NSW 주, 신기술 이용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단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4 호주 작가 제시카 타운센드, 첫 소설로 2018 ABIA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3 호주 올해 아치볼드 ‘패킹룸 상’, ‘지미 반스의 초상’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2 호주 시드니-멜번 부동산 가격, 4%가량 하락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1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필립 스트리트를 ‘Smart Street’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20 호주 올해 ‘캠시음식축제’에 ‘The Voice’ 출신 스타들 출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19 호주 NSW 주 정부의 ‘액티브 키즈’ 계획, ‘성공적’ 평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18 호주 시드니 경매 화제- 발메인 해안가 주택, 잠정가서 50만 ↑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0.
3017 뉴질랜드 정부 지원금으로 박사 학위 공부하는 해외 유학생, 2005년의 6배 NZ코리아포.. 18.05.09.
3016 뉴질랜드 뉴질랜드 찾는 해외 관광객 수, 매년 4.6%씩 늘어나 NZ코리아포.. 18.05.09.
3015 뉴질랜드 '이제는 헬기에서 번지 점프를~',높이 150미터 헬기에서... NZ코리아포.. 18.05.09.
3014 뉴질랜드 키위 본격 수확 시작 “정부 당국, 1200명 인력부족 사태 공식 선포” NZ코리아포.. 18.05.08.
3013 뉴질랜드 엄마 교통사고로 30주만에 제왕절개로 태어났던 신생아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5.08.
3012 뉴질랜드 뉴질랜드, 늘어난 젖소들로 개천 등 오염 심각 NZ코리아포.. 18.05.08.
3011 뉴질랜드 작년 총 2만700여쌍 결혼, 이혼은 8000여쌍, 결혼 연령은 점점 늦어져 NZ코리아포.. 18.05.07.
3010 뉴질랜드 죽은 딸의 초상화 반환 놓고 우체국과 갈등 중인 부부 NZ코리아포.. 18.05.07.
3009 뉴질랜드 NZ부동산, 해외 투자자들의 관심도는 여전해 NZ코리아포.. 18.05.07.
3008 뉴질랜드 식사비 본인 맘대로 내는 Everybody Eats식당,성공적... NZ코리아포.. 18.05.07.
3007 뉴질랜드 환경보호 자원봉사자수 감소, NZ 멸종 위기 동물 우려 NZ코리아포.. 18.05.07.
3006 호주 시드니 인구 증가 연 10만 명 돌파 톱뉴스 18.05.04.
3005 호주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 온라인 설문조사” 논란 속 종료 톱뉴스 18.05.04.
3004 뉴질랜드 15세 이하 오클랜드 어린이, 2형 소아 당뇨병 증가 NZ코리아포.. 18.05.04.
3003 뉴질랜드 문닫은 부실 교육 기관, 외국 학생들 돈 전액 환불 NZ코리아포.. 18.05.04.
3002 뉴질랜드 비영리 단체 Sea Cleaners,북섬 주변 해안 매일 청소 NZ코리아포.. 18.05.04.
3001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광역시드니 상위 소득 10개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3000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호주의 고소득 상위 10개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9 호주 2015-16 Taxable Income- 남성 비해 여성 수입 높은 직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8 호주 곤스키 보고서, 학년별 아닌 ‘개인 맞춤형 교육’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7 호주 시드니 저소득층 대상 ‘적정 임대료’ 주택, 턱없이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6 호주 ‘파워하우스 뮤지엄’, 2023년 파라마타로 이전 개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
2995 호주 “트리-멘더스”... 시드니에 나무 500만 그루 심기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