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도입된 VAR(비디오 판독) 시스템이 호주 축구 대표팀 사커루즈에 이어 태극전사마저 울렸다.

심판진과 함께 그라운드를 주시하는 37개의 ‘정밀 눈’은 이번 월드컵 대회에서 각국 대표팀의 희비를 엇갈리게 하고 있다.

사람의 판정이 놓친 장면을 기계가 잡아내는 시스템으로 호주와 한국은 호된 신고식을 치러야 했다.

아무튼 VAR은 경기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국 대표팀은 18일(호주동부표준시)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F조리그 첫 경기에서 후반 21분 수비수 김민우가 벌칙지역 안으로 들어온 빅토르 클라에손을 막기 위해 태클을 했다.

주심은 이 장면에 대해 VAR를 실시했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대표팀은 이 페널티킥을 막지 못해 0-1로 졌다. 경기 내용 여부를 떠나 결과적으로 스웨덴은 VAR의 최대 수혜자가 된 것. 

VAR 때문에 희비가 엇갈린 팀은 한국과 스웨덴 뿐만이 아니다.

호주 대표팀 사커루즈는 그야말로 VAR 판독으로 눈물을 흘렸고, 감독 이하 선수 모두가 강한 불만을 터뜨렸다.  

지난 16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C조리그 첫 경기에서는 프랑스가 VAR의 도움을 얻어 2-1로 승리했다. 후반 9분 앙트완 그리즈만(27)이 페널티 지역에서 호주 수비수 조슈아 리스던(26)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파울을 불지 않았던 주심은 프랑스 선수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지자 경기를 중단하고 VAR을 요청했다.
반칙이 명백했던 한국 김민우의 태클과는 전혀 달리, VAR 화면을 보고도 일반인들은 판단이 어려울 정도의 애매모호한 상황이었지만 정밀 판독을 통해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프랑스의 그리즈만은 이를 성공시켰던 것.

 

호주의 골키퍼 매트 라이언은 "상대팀에게 졌다는 생각이 들지 않고 테크놀로지에 패한 느낌"이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앙투안 그리즈만에게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허용한 수비수 조시 리즈던은 "나는 분명히 공에 발을 갖다 댔다"며 "그리즈만과 작은 접촉은 있었는지 모르지만 그 즉시 다리를 뺐다"고 항변한 바 있다.

동료 트렌트 세인스배리 역시 “어떻게 하겠나. 내가 VAR을 바꿀 수 있는 것도 아니니 그저 받아들이는 것이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마르베이크 감독 역시 기자회견에서 비디오판독 후 판정을 번복한 안드레스 쿠냐 주심을 비난했다. 

월드컵 중계방송사 SBS의 크레이그 포스터 해설위원도 “당시 상황을 볼 때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할 자신이 없었다는 것 자체가 페널티킥을 선언할 상황이 아니었음을 반증하는 것으로 VAR 판독 요청 자체가 어설펐다”고 지적했다.
SNS 상에서의 사커루즈 팬들의 불만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VAR 논란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C조의 페루-덴마크 간 경기에서도VAR을 통해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G조 리그 튀니지와의 첫 경기에서 2골을 넣으며 잉글랜드의 승리를 이끈 해리 케인의 경우 오히려 두 차례나 VAR 판독 기회가 거부됐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하지만 VAR 덕분에 러시아월드컵이 깨끗한 대회가 되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VAR은 지난 3월 국제축구평의회(IFAB)가 도입을 결정한 바 있다.

심판이 리플레이 영상을 보면서 지난 판정을 재확인하거나 번복할 수 있도록 돕는 시스템이다.

주심은 모니터를 통해 경기장에 설치된 카메라 37대로 촬영된 다양한 각도의 영상을 볼 수 있다.

득점 상황ㆍ페널티킥ㆍ퇴장 선수 확인ㆍ징계 선수 정정 등 경기 결과에 직접 영향을 주는 판정에만 활용되면서 결국 승패의 직격탄이 되고 있다.

한편 F 조 예선 첫 경기에서 패한 태극전사는 24일(일) 새벽 1시(호주 동부 표준시) 독일을 물리친 남미의 전통강호 멕시코와 맞붙는다.

 

사진=AAP. Adam Davy/PA Wire

http://www.topdigital.com.au/node/601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221 뉴질랜드 남부 오클랜드 안과 환자, 너무 오랜 기다림으로 시력 저하 NZ코리아포.. 18.06.26.
3220 뉴질랜드 이른 겨울에 태어나 관광객들 시선 빼앗는 새끼양들 NZ코리아포.. 18.06.26.
3219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에서 발견된 박쥐 머리 미이라 NZ코리아포.. 18.06.25.
3218 뉴질랜드 5월까지 연간 순이민자 6만6200명, 비영주권자 장기거주 출국 늘어나 NZ코리아포.. 18.06.25.
3217 뉴질랜드 아남극해 오클랜드섬 “천적 박멸작업 본격 시작” NZ코리아포.. 18.06.25.
3216 호주 주택 태양열판 “더 이상 선택 아닌 필수” 톱뉴스 18.06.25.
3215 호주 “주택 임대료보다 비싼 호주의 전기세” 톱뉴스 18.06.25.
» 호주 사커루즈도, 태극전사도 울린 ‘VAR’ 톱뉴스 18.06.25.
3213 호주 연방인권위원회, 직장 내 성희롱 실태조사 톱뉴스 18.06.25.
3212 뉴질랜드 금메달리스트에서 노숙자로...두려움에 떠는 한 오클랜드의 여성 NZ코리아포.. 18.06.25.
3211 뉴질랜드 젊은 여의사, 직장 내 성희롱 견디고 있어 NZ코리아포.. 18.06.23.
3210 뉴질랜드 15년째 실종 미스터리, 타우랑가 로또 맨 존 더프 NZ코리아포.. 18.06.23.
3209 뉴질랜드 키위 셋 중 둘, 운전에 불안감 느껴 NZ코리아포.. 18.06.23.
3208 뉴질랜드 유럽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들, 웰링턴 자유무역협의 참석 NZ코리아포.. 18.06.22.
3207 뉴질랜드 일광 시간 짧아 겨울 우울증 올 수도...가벼운 운동으로 기분 전환 NZ코리아포.. 18.06.22.
3206 뉴질랜드 맥주, 59% 키위 식사할 때 선택 NZ코리아포.. 18.06.22.
3205 뉴질랜드 오클랜드 도로는 공사중; 최대 한주에 240개 프로젝트 NZ코리아포.. 18.06.21.
3204 뉴질랜드 한국 여권, 2018년 세계 여권 순위 2위 NZ코리아포.. 18.06.21.
3203 뉴질랜드 북섬 와이히 근처 도로, 거대한 싱크홀 NZ코리아포.. 18.06.21.
3202 호주 NSW 2018-19 예산 계획- Winners & Losers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201 호주 NSW 2018-19 예산 계획- 교육 및 보건 분야에 우선 집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200 호주 Pitched battles: ‘월드컵’ 축구 전쟁, 실제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 높다(1)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9 호주 호주인들이 느끼는 생활비 압박감, 가장 심한 도시는 시드니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8 호주 시드니-멜번 지역별 임금성장 큰 차이, 소득격차 심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7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공사 지연으로 주 정부, 소송 휘말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6 호주 부동산 인지세, NSW 정부의 가장 큰 수입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5 호주 신규 보육 서비스 패키지, ‘myGov’에서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4 호주 길어진 수명, 질병도 늘어... 호주인 2명 중 1명 만성질환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키리빌리 1개 침실 아파트, 187만5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3192 뉴질랜드 14개 카운실, 지역 연료세 도입 고려 중​ NZ코리아포.. 18.06.20.
3191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가장 렌트비가 비싼 지역은? NZ코리아포.. 18.06.20.
3190 뉴질랜드 300% 주택 보험료 인상, 웰링턴 여성 충격에 빠져 NZ코리아포.. 18.06.20.
3189 뉴질랜드 고 스티븐 호킹 박사가 앓았던 운동신경 질환 “NZ 발병률, 세계 최고로 나타나” NZ코리아포.. 18.06.19.
3188 뉴질랜드 실제 인체 전시회에서 발가락들 훔쳐갔던 20대 남성 NZ코리아포.. 18.06.19.
3187 뉴질랜드 Airbnb 숙소 주인 “10대들 난장판 파티로 한바탕 곤욕” NZ코리아포.. 18.06.19.
3186 뉴질랜드 에어 뉴질랜드, NZ 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직장 NZ코리아포.. 18.06.19.
3185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 최초의 비행 택시 시범 운행 도시 되나? NZ코리아포.. 18.06.19.
3184 뉴질랜드 뉴질랜드인들의 식탁에 등장한 메뚜기 요리 NZ코리아포.. 18.06.18.
3183 뉴질랜드 테 아라이 해변에서 촬영된 희귀한 레드 스프라이트 NZ코리아포.. 18.06.18.
3182 뉴질랜드 맥도날드 플라스틱 빨대, 영국에선 9월부터 금지되지만... NZ코리아포.. 18.06.18.
3181 뉴질랜드 마오리와 퍼시픽 학교 리더 27%, 인종 차별 경험 NZ코리아포.. 18.06.18.
3180 뉴질랜드 엄마 뱃속에서 마약에 노출된 아기, 1주일에 한명 태어나 NZ코리아포.. 18.06.18.
3179 호주 영주권 신청자 대상 영어시험 도입 움직임 거센 반발 촉발 톱뉴스 18.06.17.
3178 호주 호주정부, 북미정상회담에 “신중한 환영” 톱뉴스 18.06.17.
3177 호주 2018 FIFA 월드컵 개막…다음달 15일까지 러시아 11개 도시에서 톱뉴스 18.06.17.
3176 뉴질랜드 윈스턴 피터스 장관, 뉴질랜드도 북한 경제를 도울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6.15.
3175 뉴질랜드 속이 빨간 키위, 전 세계로 수출 예정 NZ코리아포.. 18.06.15.
3174 뉴질랜드 럭비 경기장에 알몸 난입했던 20대, 벌금 1천 달러 선고돼 NZ코리아포.. 18.06.14.
3173 뉴질랜드 10대 딸 잃었던 더니든 엄마 “슬픔 이겨내지 못한 채 결국 엄마마저…” NZ코리아포.. 18.06.14.
3172 뉴질랜드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아보카도 가격 NZ코리아포.. 18.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