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학자금 상환).jpeg

정부가 학자금 대출 상환 연소득 기준을 45,000달러 이상으로 하향조정한 가운데, 졸업생들의 실질 주당 소득이 730달러에 그칠 것으로 전망돼 노동당과 녹색당이 이를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녹색당, “졸업생 주당 소득 730달러에 그쳐... 남는 장사 아니다” 비난

 

연방 정부가 학자금 대출 상환이 시작되는 대학 졸업생 연소득 기준을 낮추는 등 학자금융자 상환 변경안을 발표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금주 화요일(26일) 상원은 해당 법안과 관련해 토론을 진행했다. 법안은 대학교 졸업 후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학자금 융자를 시작하는 소득 기준을 기존 연 56,000달러에서 45,000달러 이상으로 변경하고, 이 액수가 넘을 경우 1년에 학자금 대출액의 최소 1%를 상환하도록 기준 소득액을 하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억5천만 달러의 수익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정부는 2020년 이후 평생 가능한 최대 대출금액 104,440달러의 기준안을 변경하겠다는 데에도 동의했다. 즉, 기준금액을 넘어선 학생이 일부 금액을 상환할 경우 다시 학자금 대출이 가능하게 된다.

닉 제노폰 팀(Nick Xenophon team) 일원이었던 중앙 연맹(Centre Alliance)의 스털링 그리프(Stirling Griff) 상원의원 및 한나라당(One Nation)과 무소속의원들도 해당 변경안에 지지의사를 표했다.

정부의 이번 변경안은 (의회를 통과할 경우) 오는 7월1일부터 시작되며 현재 재학 중인 대학생 뿐만 아니라 학자금 융자제도인 HECS의 빚을 진 모든 경우가 바뀐 제도에 따라 대출액을 상환해야 한다.

새 법안에 따르면 연소득이 44,999달러가 넘을 경우 매년 대출액의 1%를 상환해야 하며, 연소득 132,000 이상부터 상환액 비율은 10%로 올라간다.

정부는 애초 학자금융자 상환 시작 기준 연소득을 42,000달러로 정할 예정이었으나 호주통계청(ABS) 집계 결과 호주 정규직의 중간소득이 66,000달러로 나타남에 따라 이를 상향 조정했다.

녹생당의 리차드 디 나탈레(Richard Di Natale) 대표는 이번 법안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나탈레 대표는 “세금을 제하면 젊은이들의 실질 소득은 주 730달러에 불과하다”면서 “게다가 메디케어 분담금(Medicare Levy)까지 더하면 소득은 더 줄어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주택 임대료, 전기사용료, 식료품 비용, 쇼핑, 이동비용을 생각하면 이는 그야말로 ‘남는 장사’가 아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연방 상원의원들은 “대학교를 졸업한 경우 평생 동안 다른 사람들보다 높은 소득을 누리게 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는 타당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무소속 팀 스토러(Tim Storer) 상원의원은 “대학 학자금 융자 프로그램인 HELP(Higher Education Loan Program)의 부담금이 커지고 있어 적절한 정책”이라며 이번 변경안에 찬성 의사를 밝혔다.

극우파인 한나라당(One Nation) 폴린 핸슨(Pauline Hanson) 또한 “학자금 융자 정책이 미래 세대들을 위해 지속가능해야 한다”며 지지를 표했다.

페어팩스 미디어(Fairfax Media) 보도에 따르면 군소 정당인 자유민주당(Liberal Democrat)의 데이비드 라이언헴(David Leyonhjelm) 상원의원도 찬성에 한 표를 던졌다.

정부는 학자금 대출 상환 소득기준이 하향됨에 따라 향후 4년 간 2억4,520만 달러의 세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한 대학생 한 명당 학자금 대출은 536,000달러에 달하며, 대학교 입학생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노동당(Labor)과 녹색당(the Greens)은 해당 법안에 반대의사를 밝혔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학자금 상환).jpeg (File Size:62.1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259 호주 학교에서의 스마트폰 사용 바람직하다?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8 호주 시드니 제2공항, 올해 공사 개시... 비행경로는 미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7 호주 호주 최고 권위의 방송대상, Logies awards 2018 시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6 호주 호주인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웹사이트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5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 23개월 연속 최저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4 호주 건설현장 사망원인 1위, ‘고공 작업장’ 안전문제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시드니 하버 전망 아파트, 높은 낙찰가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8.07.05.
3252 뉴질랜드 키위 5명중 3명, 한달에 한 번 이상 온라인 물품 구입 NZ코리아포.. 18.07.05.
3251 뉴질랜드 향후 20년 이내, 뉴질랜드에 2백만명 비만 환자 예상 NZ코리아포.. 18.07.05.
3250 뉴질랜드 윈스턴 피터스 총리 대행, 호주의 키위 17세 소년 감금에 비난 NZ코리아포.. 18.07.05.
3249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 여성, 아프리카인들을 위해 200만 달러 기부 NZ코리아포.. 18.07.05.
3248 뉴질랜드 뉴질랜드, 겨울 들어 전국 주택가격 0.3%하락 NZ코리아포.. 18.07.04.
3247 뉴질랜드 향후 64만 명의 파일럿 더 필요 NZ코리아포.. 18.07.04.
3246 뉴질랜드 노숙자와 걸인과 함께~~머지 카페 시민 참여 증가 NZ코리아포.. 18.07.04.
3245 뉴질랜드 벽 부수고 들어온 승용차 “잠자던 주인은 침대에서 맞은 편 벽까지 날아가” NZ코리아포.. 18.07.03.
3244 뉴질랜드 세계 최초로 ‘식물성 햄버거’ 기내식으로 선보이는 Air NZ NZ코리아포.. 18.07.03.
3243 뉴질랜드 스콧 도널드슨, 카약으로 타스만 해 건넌 최초의 인물 NZ코리아포.. 18.07.03.
3242 뉴질랜드 5개월 동안 외국인 투자자 부동산 매입, 21억 달러 NZ코리아포.. 18.07.03.
3241 뉴질랜드 글로벌 사기, 뉴질랜드 피해자 증가 NZ코리아포.. 18.07.02.
3240 호주 호주 청량음료업계, 설탕 함유량 20% 감량 계획 발표…의학계 반응은 ‘써늘’ 톱뉴스 18.07.01.
3239 호주 연방상원, 취약계층 이민자 시민권 신청비 할인 혜택 폐지조치 백지화 톱뉴스 18.07.01.
3238 호주 새 회계연도의 획기적 변화들 [7월 달라지는 제도] 톱뉴스 18.07.01.
3237 호주 지속적 이민자 유입 속, 호주를 떠나는 이들도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36 호주 아침 피크 시간대, ‘교통체증’ 악화-향상된 시드니 도로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35 호주 호주 유권자들 표심, 집권여당보다 ‘개인 집중’ 드러내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 호주 학자금 대출 상환 연소득 45,000달러 이상으로 하향조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33 호주 NSW 주 정부, “예산은 풍족하나 관리는 부족” 지적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32 호주 Pitched battles: ‘월드컵’ 축구 전쟁, 실제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 높다(2)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31 호주 시드니 지역서 100달러 위조지폐 또 유통, 주의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30 호주 전 세계 국가 평판도 조사... 호주, 6위로 두 단계 떨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29 호주 “호주 부동산 시장, 캔버라-퍼스-브리즈번이 주도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28 호주 NSW 정부의 프리스쿨 보조, 실질 수혜자는 17.5% 불과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27 호주 지구촌 화제- World's Ugliest Dog contest 2018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26 호주 시드니 신공항과 함께 펜리스 지역, 크게 변모될 듯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25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폐허’ 상태의 주택에 예비 구매자들 입찰 각축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8.
3224 뉴질랜드 13년 만에 최악의 교통사고, 7명 사망 NZ코리아포.. 18.06.28.
3223 뉴질랜드 고등학교 졸업 후 일하는 젊은이들 증가 추세 NZ코리아포.. 18.06.27.
3222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외 주재원 생계비 조사’ 세계 랭킹 20위, 서울은 5위 NZ코리아포.. 18.06.27.
3221 뉴질랜드 남부 오클랜드 안과 환자, 너무 오랜 기다림으로 시력 저하 NZ코리아포.. 18.06.26.
3220 뉴질랜드 이른 겨울에 태어나 관광객들 시선 빼앗는 새끼양들 NZ코리아포.. 18.06.26.
3219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에서 발견된 박쥐 머리 미이라 NZ코리아포.. 18.06.25.
3218 뉴질랜드 5월까지 연간 순이민자 6만6200명, 비영주권자 장기거주 출국 늘어나 NZ코리아포.. 18.06.25.
3217 뉴질랜드 아남극해 오클랜드섬 “천적 박멸작업 본격 시작” NZ코리아포.. 18.06.25.
3216 호주 주택 태양열판 “더 이상 선택 아닌 필수” 톱뉴스 18.06.25.
3215 호주 “주택 임대료보다 비싼 호주의 전기세” 톱뉴스 18.06.25.
3214 호주 사커루즈도, 태극전사도 울린 ‘VAR’ 톱뉴스 18.06.25.
3213 호주 연방인권위원회, 직장 내 성희롱 실태조사 톱뉴스 18.06.25.
3212 뉴질랜드 금메달리스트에서 노숙자로...두려움에 떠는 한 오클랜드의 여성 NZ코리아포.. 18.06.25.
3211 뉴질랜드 젊은 여의사, 직장 내 성희롱 견디고 있어 NZ코리아포.. 18.06.23.
3210 뉴질랜드 15년째 실종 미스터리, 타우랑가 로또 맨 존 더프 NZ코리아포.. 18.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