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ie's Photo ESSAY 2

일요시사 | 2020.03.02. 20:01

Annie's Photo ESSAY 2

일요시사   0   67 01.29 09:11

바다에 미친 예술가

 

바다와는 떨어져서 살 수 없는 팔자를 타고 난 작가

양해석(梁海鉐) 물양, 바다해, 주석석. 그의 이름엔 온통 바다의 의미가 포함되어있다.

제주도, 거제도를 거치더니 결국엔 섬나라 뉴질랜드까지

차로 30분만 달리면 눈앞에 아름다운 바다가 펼쳐지는 이 곳

뉴질랜드가 그의 마지막 종착지 

피하 비치에서                                                                                                                         

 

 

Crazy artist on the sea

 

The artist who can’t live apart from the sea.

The meaning of his name, HAESEOK YANG means ‘the sea’.

After living in Jeju Island and Geoje Island in Korea, he moved to an 

island country, New Zealand.

A place where beautiful sea spreads out in front of your eyes, and you only need 

to drive 30 minutes by a car.

New Zealand is his last destination

 

 

   At Piha Beach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