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밝힌 조계사 연등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1587927038312.jpg

 

 

‘코로나팬데믹’으로 법회(法會)를 중단했던 조계사가 두달만에 화려한 연등(燃燈)과 함께 문을 활짝 열었다.

 

대한불교 조계종 총본산(總本山) 서울 조계사가 26일 초하루 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법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로 종교 시설 중단 권고가 해제된데 따른 것이다.

 

 

1587927026431.jpg

 

 

조계사 마당엔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수천개의 연등이 화려하게 장식돼 시민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하늘에서 보면 탑 모양의 연등에 ‘이웃과 함께 하는 조계사’라는 글씨가 장식돼 있다.

 

 

1587927033549.jpg

 

 

또한 아기부처님을 비롯한 형형색색의 연등 장식이 함께 선보여 모처럼 조계사를 찾은 불자들은 물론, 거리의 시민들도 다가와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었다.

 

 

1587927042724.jpg

 

 

앞서 조계종은 코로나팬데믹을 고려해 올해 부처님 오신날 법요식을 음력 윤사월 초파일에 열기로 함에 따라 양력 5월 30일로 한달 연기했다.

 

이와 함께 음력 사월 초파일(양력 4월 30일)엔 광화문 점등식을 갖고 5월 10일엔 연등만들기, 5월 16일엔 관불의식을 갖기로 했다. 또한 4월 30일부터 5월 30일까지 한달간 코로나19 치유와 극복을 위한 기도정진에 들어간다.

 

 

1587927051206.jpg

 

 

조계사를 비롯한 산하 사찰들은 아직 코로나19 확산의 우려가 있는 만큼 법회가 열릴 때도 철저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줄 것을 불자들에게 당부하고 있다.

 

조계사에서 법당에 들어가려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발열 검사를 받은 뒤 세정제로 손을 소독하고 방문자 인적 사항도 작성해야 한다.

 

법당 안에도 1m 간격을 띄우고 앉도록 자리가 마련됐고 법당 밖에 마련된 의자 200여 개도 넉넉하게 간격을 띄어 놓았다.

 

그러나 공양간(식당)은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이용할 경우 감염의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당분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1587927059915.jpg

<이상 사진 길상화 최영숙씨 제공>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1587927038312.jpg (File Size:239.6KB/Download:5)
  2. 1587927026431.jpg (File Size:242.2KB/Download:6)
  3. 1587927033549.jpg (File Size:277.9KB/Download:6)
  4. 1587927042724.jpg (File Size:211.7KB/Download:5)
  5. 1587927051206.jpg (File Size:167.6KB/Download:5)
  6. 1587927059915.jpg (File Size:234.9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