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3년의 역사는 한-뉴 관계의 역사와 오버랩 된다.  

한국전쟁, 국교수립, 이민/유학/관광, 
FTA 체결로 양국 간 교류는 더욱 활성화 되고……

 

78ce75eeef3654556322323f5743fa07_1533634
 

뉴질랜드에 처음 상륙한 한국인이 누구일까를 밝히는 일은 자못 흥미로운 일일 수 있으나 이에 대한 정확한 기록이 없다. 1993년도 오클랜드대에 교환교수로 와서 조사 연구한 상명여대 김영성 교수의 ‘뉴질랜드의 한국인’(1994년 5월 월간 해외동포 기고)에 의하면 1945년 3월 당시 4명의 한국인이 뉴질랜드에 거주하였다고 나와 있다. 그러나 4명의 한국인이 어느 경로를 통해 뉴질랜드에 입국하였는지 신원이 누구였는지는 정확한 기록이 없어 밝혀내지 못한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1848년 8월에 한국 정부가 수립되고 세계 각국의 승인을 필요로 할 때 뉴질랜드는 1949년 7월에 한국을 정식 승인해주었다. 그러나 한국과 전연 교류가 없었던 뉴질랜드는 한국으로부터 머나먼 남쪽나라에 불과했다.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UN의 결의에 따라 뉴질랜드는 미국, 영국, 호주, 프랑스, 캐나다 등 16개국과 함께 한국전쟁에 참전하게 되었다. 4,600명의 병력이 1950년 12월말에 부산항에 착륙하여 바로 전쟁터에 투입되었다. 한국인이 뉴질랜드에 오기 전 뉴질랜드인이 먼저 한국 땅을 밟은 것이다.      
    
정확한 기록으로 뉴질랜드 땅에 최초로 한국인의 발자국을 남긴 이는 한상원 씨이다. 한국은행 국고부장으로 봉직하고 있던 한상원 씨는 1953년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간 웰링턴에 체재하면서 뉴질랜드의 중앙은행 제도를 연구, 시찰하고 돌아갔다. 

 

2007년『뉴질랜드 한인사』를 편찬할 때 그는 지금으로부터 65년 전 당시 뉴질랜드에서의 경험을 사진과 함께 세세하게 증언해주어 귀중한 자료로 활용할 수 있었다. 

 

1962년 3월에 한-뉴 외교 관계가 수립되자 교류가 활성화되면서 원양 어선 선원의 장단기 체류, 콜롬보 유학생의 장 단기 뉴질랜드 연수로 한국인의 발자국이 늘기 시작하였다. 1968년 9월과 10월에는 박정희 대통령과 뉴질랜드의 Holyoake 총리가 상호 교환 방문을 하였다. 당시에는 뉴질랜드 주재 대사관/영사관은 물론 한인회도 출범 전이라 원양어선 선원, 콜롬보 유학생, 상사원들 몇 명이 고국의 박대통령을 환영하였다.
       
뉴질랜드는 1940년대 말 이래 1970년대 초까지 최고의 경제 호황을 누렸으며 전 세계에서 두 번째 가는 부자 나라였다. 1973년 뉴질랜드 1달러는 1.48 US달러에 이르렀다. 뉴질랜드 경제 성장의 기폭제는 한국전쟁에 기인했는데 전쟁 중 추위에 시달리는 UN군의 양모(羊毛) 수요가 폭발하여 양모 가격이 폭등한 것이다. 

 

1971년 6월에는 주한 뉴질랜드대사관이 개설되고 이어 7월에는 뉴질랜드 한국대사관이 개설되었다. 한국의 수출 드라이브 정책이 한창 탄력을 얻을 무렵 1973년 10월 오클랜드에 한국무역관이 설치되었다. 1970년대 초만 하더라도 한-뉴 총 무역규모는 200만 달러에도 미치지 못했 는데 2006년에 25억 달러가 넘도록 규모가 커졌다. 

 

1974년 10월에는 뉴질랜드한인회가 웰링턴 강춘희 대사관저에서 태동했으며 초대회장으로는 당시 매씨대학에서 박사과정을 이수 중이던 박흥섭 씨가 선출되었다. 한인들은 1972년부터 뉴질랜드 녹용을 산업화하기 시작했으며 뉴질랜드 녹용 산업의 중추로서 교민 경제를 떠받치고 뉴질랜드 경제발전에도 기여하였다.
 
1987년에는 뉴질랜드의 IMF 사태라고 할 수 있는 경제위기에 직면하자 드디어 투자이민 제도를 시행하여 유색인종에 대한 이민 문호를 개방하였다. 1989년부터는 한국의 투자이민 행렬이 줄을 이어가면서 교민 사회도 성장물결을 타게 되었다. 더욱이 1991년 11월부터 일반 이민제도가 시작되자 한국인의 이민 물결은 급증세를 보였으며 대한항공 직항 취항, 국민은행 오클랜드지점 개설, 대사관 오클랜드분관 개설 등에 힘입어 한인사회가 역동적으로 발전해갔다. 그러나 1997년 말 한국의 IMF 사태는 한인사회에도 시련을 안겨주었다. 

 

 2000년 1월1일 전야제 행사는 전 세계에 중계되었으며 교민들은 전 세계에서 맨 처음 21세기를 맞이하는 감격을 누렸다. 2001년부터는 장기사업 비자 제도 시행으로 새로 유입되는 한인들의 수가 늘자 교민 사회도 활기를 되찾기 시작했다. 

 

그러나 2006년에 33,000 명이던 교민 수는 강화된 이민법과 장기사업비자 유입 인구의 퇴조로 12년이 지난 2018 년 현재도 비슷한 한인규모를 유지하고 있을 뿐이다. 더군다나 환율 상승과 뉴질랜드 주택 가격의 연속된 상승은 한인들이 이민을 결심하는데 장벽으로 작용하고 있다. 

 

1990년대에 이민 올 때는 한국의 재산을 처분한 5억으로 뉴질랜드 달러 100만 달러를 가지고 오면 오클랜드 풀 섹션 하우스 3채를 구입하고도 여유가 있을 정도였다. 그러나 2018년 현재 시점으로 대비해 보면 10억을 가지고도 뉴질랜드 125만 달러에 불과한데다 주택 값이 1992년-1997년, 2002년-2007년, 2012 년-2017년 기간의 세 번 도약기에 상승을 거듭해 주택 한 채도 사기 힘든 실정이다. 그래서 한인 사회의 경제적 기반은 매우 취약한 형편이다. 

 

2015년에는 한-뉴 FTA가 발효되어 양국 간의 교역과 유학, 관광 등 민간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이민 1세대는 새로운 토양의 밑거름이 되는 역할을 한다. 뉴질랜드 정부에서 투자이민 제도, 일반이민 제도를 시행한 이래 30년의 세월이 흘렀다. 

 

이민 1.5세대들이 사회에 진출하여 기반을  닦고 있으며 2세대들도 진출을 시작하고 있다. 2008년에 교민 최초로 멜리사 리 의원이 국회에 진출하여 4선 연임 임기를 수행 중에 있으며 리디아 고 선수는 뉴질랜드 대표로 LPGA 골프 선수권대회에서 여러 번 우승하여 뉴질랜드의 국가적 위상을 세계에 드높여주고 있다. 앞으로도 희망의 등불이 될 수 있는 차세대들의 등장을 고대해 본다.

 

 

칼럼니스트   한일수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다양한 차 종류, 알고나 마시자

    [건강칼럼] 항산화요소 함량 달라, 발효과정 거칠수록 카페인은 증가   ▲ 차 이파리 발효 정도에 따라 색깔이 다른 차와 찻물. 왼쪽부터 그린티, 옐로티, 우롱티, 블랙티 ⓒ위키피디아 공유사진 저장소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웰빙붐을 타고 녹차, 홍차, ...

    다양한 차 종류,  알고나 마시자
  • 서유기의 화염산을 지나다 file

    톈산은 양산박의 송강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93-94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투루판으로 들어서는 길은 뽕나무 가로수가 한동안 이어졌다. 붉게 익어 떨어진 오디가 거리를 붉게 물들이고, 뽕나무 사이사이에 접시꽃이 사막(沙漠)의 먼지를 ...

    서유기의 화염산을 지나다
  • “저는 검은색 사제복을 입지 않습니다” file

    장호준목사가 재판장에게 보내는 편지 Ⅱ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재판장님,   법복(法服)과 사제복(司祭服)이 검은색인 이유는 다른 어떤 색으로도 물들게 할 수 없는 색깔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법복을 입고 계신 재판장님께서도 익히 경험하고 ...

    “저는 검은색 사제복을 입지 않습니다”
  • 내 첫 트럭 ‘히마찰’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HBO 채널 영화 보느라 3시 넘어 잤다. 그래도 8시에 일어났다. 식당 가서 평범한 호텔식 아침을 먹었다. 플릿매니저 글랜에게서 문자가 왔다. 11시 회사에서 보자고 답장을 보냈다. 식사 후 셔틀버스 기사에게 전화하니 30분 후에 호...

    내 첫 트럭 ‘히마찰’
  • 장수 바위

    옛날에 어떤 사람이 아이를 뱄는데 남편이 세상을 떠났다.   아이 낳을 달이 되었으나 한창 모를 심을 때여서 모 심을 들에 가서 아이를 낳게 되었다. 그렇다 보니 탯줄 끊을 가위가 없어 억새풀로 탯줄을 끊었다. 태어난 아이는 여자였다.   아이는 세 살이 되도록 말을...

  • 폼페이오-볼턴, 북의 막강한 핵 군사력 잊었나?

    [시류청론] 트럼프의 종전선언, 미 중간선거 후에나 가능할 듯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직후, 북미 간 싱가포르 약속 이행을 미적거리는 미국에 보여주기라도 하겠...

    폼페이오-볼턴, 북의 막강한 핵 군사력 잊었나?
  • 강자(强者)는 외국에서도 살아 남는다

    ■ The survival of the fittest    호주의 한 럭비 선수가 시합 중 태클로 엉켜 있을 때 상대방 선수의  똥꼬(?)를 쿠-욱 찔렀습니다. 그 것도 한 명이 아닌 세 명이나 쿡쿡 찔렀습니다. 그래서 12게임 정지를 당했습니다. Wests Tigers 팀의 Hopoate 선수가 이런 행위를...

    강자(强者)는 외국에서도 살아 남는다
  • 미국에서 민사 사건 휘말렸 때는 어떻게?

    [생활칼럼] 민사사건 90% 재판정 가기전 조정으로 해결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몇년 전에 상영된 ‘모래와 안개의 집’ (House of sand and fog) 이라는 영화는 집을 사이에 두고 두 남녀가 처절한 실랑이를 벌이다 결국 두 사람 모두 파국을 맡는다는 ...

    미국에서 민사 사건 휘말렸 때는 어떻게?
  • 독(毒)과 도(道),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독(毒)과 도(道)     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이는 독서를 통해 인격이 완성된다는 뜻이다.  책을 읽는‘독서(讀書)’는 기본이다. 읽고 싶은 책은 돈을 모아 사서 읽는다. 이것이‘매서(買書)’다.  돈이 없거나 살 수 없으면 빌려서라도 읽는다.‘차서(借...

    독(毒)과 도(道),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 ‘인간이 만든 법의 굴레에 묶이지 않을 것입니다’ file

    장호준목사가 재판장에 보내는 편지Ⅰ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재판장님,   저는 현행 ‘재외국민공직선거법’에 따른 법을 위반 했습니다. 그러므로 이 법에 근거한 공소사실(公訴事實)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지 않습니다.   1974년 아버지께서는 박정희의 반헌...

    ‘인간이 만든 법의 굴레에 묶이지 않을 것입니다’
  • 우루무치에서 만난 우렁각시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92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내 마라톤이 마냥 고통의 연속으로 알고 측은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사막에도 오아시스가 있듯이 나의 마라톤에도 오아시스처럼 청량하고 달콤한 시간들이 있다. 그러니 지나치게 측은해 ...

    우루무치에서 만난 우렁각시
  • 트럭커 최종관문 file

    핏스톤에서 업그레이드 교육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Q17번 버스와 7트레인을 이용해 뉴욕 포트오서리티 터미널에 도착했다. 지난 번에는 버스 연착에 승강장이 바뀌는 불편을 겪었다. 오늘은 제 승강장에서 정시에 출발했다. 도착 한 시간을 앞두고 핏스...

    트럭커 최종관문
  • 허리를 굽혀 섬기는 자는 위를 보지 않는다 file

    [종교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허리를 굽혀 섬기는 자는 위를 보지 않는다. 사람들은 불합리적이고 자기중심적이고 비논리적이다. 그래도 사랑하라. 당신이 선한 일을 하면 이기적인 동기에서 하는 것이라 비난을 받을 것이다. 그래도 좋은 일...

    허리를 굽혀 섬기는 자는 위를 보지 않는다
  • 뉴질랜드에서 바라보는 광복 73년

    광복 73년의 역사는 한-뉴 관계의 역사와 오버랩 된다.   한국전쟁, 국교수립, 이민/유학/관광,  FTA 체결로 양국 간 교류는 더욱 활성화 되고……   ​  뉴질랜드에 처음 상륙한 한국인이 누구일까를 밝히는 일은 자못 흥미로운 일일 수 있으나 이에 대한 정확한 기록이 없...

    뉴질랜드에서 바라보는 광복 73년
  •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file

    환상적인 지구의 미래(50)         접촉은 정상회담이 끝나고, 지구에 하나의 세계정부가 구성되고, 지구가 은하공동체의 회원으로 입회하고 나면, 지구 문명은 비약적으로 발전하게 된다.   에필로그   에필로그 부분도 흥미롭다. 필자는 3일간을 마치고 자기 집으로 귀...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 요즘 홈오너들이 홈에퀴티 사용 주저하는 이유는?

    [생활칼럼] 부동산 버블에 따른 쓴 맛 경험이 한 몫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미국에서 주택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홈 에퀴티도 쌓이고 있지만 홈오너들이 이를 섣불리 건드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퀴티는 주택값에서 은행 대출액을 제한 순수...

    요즘 홈오너들이 홈에퀴티 사용 주저하는 이유는?
  • 세계 인구 증가율 점점 완만해 진다

    고령자 대체 인구 부족해 질 듯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세계 인구를 1000명으로 줄여 놓고 보면 흥미롭습니다. 그 1000명 중에서 520명이 여자입니다. 그러니 480명이 남자인 것입니다. 330명은 성년이 되지 않은 아이들이...

    세계 인구 증가율 점점 완만해 진다
  • 학생에 맞는 대학 찾기, 여정 길다

    [교육칼럼] 학생에게 중요한 학교 요소 우선 살펴야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지난 주까지 공동 지원서에 써야 할 에세이에 대하여 몇 주에 걸쳐 말씀 드렸습니다. 이번 주에는 미국에서 대학 진학을 준비하려면 어떤 절차를 밟아서 준비해야...

    학생에 맞는 대학 찾기, 여정 길다
  • 몸에 좋은 음식, 때로는 해롭다

    [건강칼럼] 콩 음식, 녹즙 등은 특정인에 부담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두부, 마늘, 녹즙, 과일 등은 몸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특정 병을 앓고 있는 사랍들이 자신의 질병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몸에 좋다는 음식을 다량 섭취했다가 오히려 ...

    몸에 좋은 음식, 때로는 해롭다
  • 집값 상승 노리려면 소도시로

      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등 대도시들의 주택 가격이 조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아직도 연간 20%가 넘는 집값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소도시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시세 상승을 찾는 사람들은 집값이 이미 많이 오른 대도시보다는 아직 상승 여력이 있는 지...

    집값 상승 노리려면 소도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