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 어학원 김성수 원장)

 

 지난주 알쓸홍잡(더운 날씨에 실외에 걸어놓고 파는 고기)을 본 필자의 지인이 필자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였다. 

 “그럼 혹시 식당에 걸어놓고 파는 고기에 대해서도, 그 이유나 유래를 알아요?” 

 ‘그건 그냥 홍콩 식당이 좁으니까, 구워 놓고 둘 자리가 없으니까…’

라고 대충 얼버무리고 넘어가려 했으나, 이제 필자는 어엿하게 알쓸홍잡을 연재하고 있는 글쟁이라는 생각에, 조사해서 다음에 알려주마고 그 상황을 넘겼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다음 글의 주제는 이것이 되었다. 필자는 질문을 받은 다음날 바로 조사에 들어갔는데, 조사를 마친 이후에는 이 내용을 글로 쓸 것인가를 몇 번이나 망설이게 되었다. 기대했던 만큼의 특별함이나 신선함이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가 홍콩에 대해 꼭 특별하고 재미있는 내용만 알아야 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이 내용이 궁금하다면 한 번쯤 밝히고 넘어가는 것도 의미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글을 쓰기로 결정하였다.

16-1.png.bmp

 일단 이 고기들을 자세히 봤다면 알겠지만, 조리실 창가에 걸려있는 대부분의 고기들은 구운 고기, 다시 말해 바비큐 고기들이다. 굽는 과정에서 기름이 많이 제거되지만, 아직 남아있는 잔여 기름을 제거하기 위해 고기를 걸어서 보관한다고 한다. 또한 구운 고기들을 쌓지 않고, 걸어서 따로 분리해 보관하는 것은, 껍질의 바삭바삭한 성질을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라고도 한다.

 

 구운 고기를 창가에 걸어서 보관하는 또 다른 이유로는 광고의 효과를 들 수 있다. 고기를 맛있게 구워서, 그 맛깔나는 색과 향으로 손님들을 유혹하기 위해 일부러 창가에 걸어둔다는 것이다. 그래서 주방장들은 새로운 음식을 요리하는 일 못지않게 구워 놓은 고기들에 기름칠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서너 시간에 한 번씩 기름을 꼭 발라준다고 한다.

16-2.bmp

 이와 같은 실용적인 이유들과는 별개로, 이 보관법을 자신감 혹은 허세를 표현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라고 보는 경우도 있었다. 자신의 가게에서는 이 정도의 많은 양을 요리하고도 다 팔 수 있다는 사실을 손님들에게 대외적으로 과시하고 선전하기 위한 용도라는 것이다.

 

 이 사실을 알고 나니 앞으로는 이 구운 고기들을 더 맛있게, 그리고 더 자주 먹게 될 것 같다. 아무래도 모르고 먹을 때보다는 더 맛있게 느껴지지 않을까 하는 필자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지만. 참고로 이번 조사하면서 알게 된 사실인데 2011년 홍콩의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홍콩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3,4일에 한 번씩 구운 고기를 먹는다고 한다. 그리고 50%에 가까운 사람들은 주 2회 이상 먹는다고 한다. 그리고 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산해 본 결과, 한 해 홍콩 사람들이 먹는 구운 고기의 양이 66,223톤이나 된다고 하니, 홍콩 사람들의 구운 고기 사랑을 다시 한 번 실감하게 된다.

 간혹 구운 고기를 먹을 때 별도의 양념이나 간장을 찍어서 먹는 경우도 있고, 특히 한국 사람의 경우는 매운 간장, 고추장 등을 별도로 요청해서 거기에 찍어 먹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되는데, 홍콩의 구운 고기들은 이미 조리 과정에서 양념이나 간이 진하게 배도록 요리한다고 하니, 가급적 그냥 먹는 것을 권한다. 또한 불에 직접 굽기 때문에 탄 부분이 많이 생길 수밖에 없는데, 이 부분들은 건강을 위해 제거하고 먹는 것이 좋다. 그리고 심장이나 혈관이 안 좋은 사람들은 구운 고기를 자주 먹는 것이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하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알쓸홍잡에서는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홍콩의 사회나 문화, 혹은 전반적인 내용들에 대해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아래의 이메일로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글을 통해 성심성의껏 답변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의 광동어 한 마디 [씨우람짜이 반 근 주세요.]

唔該 半斤燒腩仔呀!

m4 goi1, bun1 gan1 siu1 naam5 zhai2 a1 !

16-3.bmp

燒腩仔 바삭바삭한 껍질의 굽고 찐 돼지고기 요리

 

  • |
  1. 16-3.bmp (File Size:289.2KB/Download:3)
  2. 16-1.png.bmp (File Size:341.1KB/Download:4)
  3. 16-2.bmp (File Size:346.9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북한 ‘비핵화’에 맞춘 남북관계, 언제까지 갈 건가

    [시류청론] 미국의 ‘억지’가 가져온 북의 미사일 발사와 핵무기 생산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이 세계 정상급 군사과학연구기지라고 자랑하는 북한국방과학원은 4월 17일 시험 발사한 ‘전술유도무기’를 비롯해 열핵무기, 핵무기, 대륙간탄도미사일, ...

    북한 ‘비핵화’에 맞춘 남북관계, 언제까지 갈 건가
  •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file

    (RS 어학원 김성수 원장)     [토요일 좀 이른 시간에 동전 없이 홍콩의 거리를 거닐다 보면, 난처한 상황에 처할 수가 있다.] 이 말이 무슨 뜻인지 잘 모르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바로 무슨 뜻인지 알아차리신 분들도 다수 계실 거라 생각한다. 토요일 오전에 출근을 ...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미국 성당에서 만난 수녀들 file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나는 신문사 은퇴 후 동네성당에 등록하고 다닌다. 세인트 이냐시오 성당은 135년 전 독일 이민자들이 세운 유서 깊은 고딕식 성당이다. 규모는 작지만 부설 중학교까지 있다. 중림동 성당 비슷한 외모다. 10년 넘게 다니면서도 수녀는 한...

    미국 성당에서 만난 수녀들
  • 전자상거래로 일자리 줄어들지 않는다

    신 기술에 적응 느린 재래식 상점은 파산 위험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정보기술의 놀라운 발전으로 인한 전자 상거래가 일취월장하자 그런 기술이 일 자리를 감소시킬 것이고 고용 시장이 크게 축소될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

    전자상거래로 일자리 줄어들지 않는다
  • 대학 공부에 성공하려면 강의 노트 중시해야

    [교육칼럼] 예습, 수업, 복습 등이 노트와 긴밀하게 연결돼 (워싱턴 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성공적인 대학 생활을 위해 습관화하고 몸에 배도록 해야 할 시간관리, 규칙적인 학습, 책읽기, 쓰는 훈련 등에 대해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오늘은...

    대학 공부에 성공하려면 강의 노트 중시해야
  • “따뜻한 세상” file

    "따뜻한 세상" (이유성 기자 weeklyhk@hanmail.net)   ’진정한 사랑실천‘이 이루지는 현장을 바라보면서~~~ 서밋237 선교단체, 남태평양 작은 섬나라, 바누아트에 빗물식수화 설치 해줘    ▲류광수 목사(사단법인 서밋237 이사장, 사진왼쪽)와 바누아투 오베드모세탈리스...

    “따뜻한 세상”
  • 도덕과 공동체 규범이 혁신의 동력이다 file

    제3섹터 경제론 제14장 사회적 혁신과 전환 로드맵     Newsroh=이래경 칼럼니스트     시민권력의 정부가 추구하는 시민경제 체제가 인류미래의 대안으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삼투적 조세개혁과 사회적 경제영역의 확장을 위한 선택적 양수(揚水)라는 정책 수단에 더하...

    도덕과 공동체 규범이 혁신의 동력이다
  • 설감의 꽃모닝 file

    큰개별꽃과 아기진달래     Newsroh=한종인 칼럼니스트         시어골 산자락서 만난 큰개별꽃입니다. 강원도 산불을 보면서 사는 곳이 산동네라 경각심을 더 갖습니다. 오늘 날이 괜찮네요. 꽃날 되세요.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갯버들 꽃술 끝을 확대해 보니 "...

    설감의 꽃모닝
  • 멕시코 산 크리의 새벽은 험악했다 file

    불량배들에게 핸드폰을 뺏기다 안정훈의 혼자서 지구한바퀴(13)     Newsroh=안정훈 칼럼니스트     멕시코에서도 가장 가난한 지역, 치아파스주의 산 크리스토발 데 라스 카사스 ( 이후 산크리 )의 새벽은 칠흑 같이 어두웠다.   처음에는 인상이 무섭게 생긴 인디오 1...

    멕시코 산 크리의 새벽은 험악했다
  • 성경은 문학이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새벽에 전화가 왔다. 글렌이다. 캠퍼스인에서 아침 7시에 시작하는 안전 수업에 참석하란다. 그럼 그렇지. 텍사스를 통해 미주리로 보낼 때부터 알아봤다. 원래는 어제 내게 연락했어야 했다. 어제 배달을 마쳤을 때 동부시간대에 ...

    성경은 문학이다
  • 행복으로 가는 두번째 단계

    지난 번 소개한 앤소니 그란트 교수의 ‘행복한 호주 만들기’ 심리프로젝트에서 행복으로 가는 두 번째 단계는 무작위로 친절을 베푸는 것입니다. 그란트 교수에 따르면 이것은 사심이 없는 이타주의를 의미하는 것으로서 행복한 사람일수록 주변 사람들을 잘 도와주고 자...

    행복으로 가는 두번째 단계
  • 하늘에서 내리는 빗물

    어제는 오랜만에 비가 내렸다. 여름철 긴 가뭄으로 뒷마당에 금이 쩍쩍 가 있었는 데 단비로 잔디(풀)가 생기를 얻었다. 이번 비로 잔디밭의 초지 풀들은 이미 정해진 경계를 넘어 자란다. 또한 간간히 수돗물로 연명하던 상추와 토마토도 ‘바로 이맛이야’ 하고 맘껏 빗...

    하늘에서 내리는 빗물
  • 아시아의 나쁜 운전사는 어설펐다 file

    안정훈의 혼자서 지구 한바퀴 (12) 왜 툭툭이 기사는 얼굴을 감추었을까?     Newsroh=안정훈 칼럼니스트     스리랑카의 아름다운 도시 갈레의 버스 터미널에 내려서 밖으로 나오자 다른 도시나 마찬가지로 툭툭이 기사들이 달라붙었다. 내가 예약한 호스텔을 말해 주니...

    아시아의 나쁜 운전사는 어설펐다
  • 트럭커가 명상하는 까닭 file

    밀싹효과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Waco, TX에 있다. 일요일인데도 다행히 City Power Wash에서 Washout은 했다. 세차장에서 발송처까지는 2마일 미만이다. 오후 3시, 발송처로 갔다. 504로 시작하는 번호를 요구했다. 내가 가진 정보에는 그 번호가 없다....

    트럭커가 명상하는 까닭
  • 북의 뒷짐 진 손에 무엇이 있는지 모르는 미국

    [시류청론] ‘북은 세계제일의 잠수함대 보유’ 벨 사령관 증언 기억해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2013년에 퇴역한 전 미국 육군 아프가니스탄 치안 전환 사령관 다니엘 볼거 장군은 퇴역 1년 후인 2014년에 쓴 저서 <우리는 왜 전쟁에서 졌는가>에서 손자...

    북의 뒷짐 진 손에 무엇이 있는지 모르는 미국
  • 부자 마을과 가난한 마을

      지난달 뉴질랜드 통계국(NZ Statistics)은, 2017.4~2018.3월의 1년 동안 각 지역별로‘국내 총생산(gross domestic product, GDP)’성장 추이를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연간 GDP 성장률은 오타고 지역이 가장 앞섰으며 전국 15개 지역 중 남섬의 웨스...

    부자 마을과 가난한 마을
  • 주홍콩한국문화원 개원 1주년을 기념하며~~ file

    (이유성 기자 weeklyhk@hanmail.net)     지난 11일(목) 오후, PMQ에 위치한 홍콩한국문화원으로 향하는 길은 언덕길로 주위에는 아기자기한 샵 들이 빼곡하게  몰려 있다. 옹기종기 모여 있는  악세사리 가게, 옷가게, 그리고 레스토랑들은 4월의 더운 날씨와 오르막길...

    주홍콩한국문화원 개원 1주년을 기념하며~~
  •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file

    (RS 어학원 김성수 원장)    지난주 알쓸홍잡(더운 날씨에 실외에 걸어놓고 파는 고기)을 본 필자의 지인이 필자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였다.   “그럼 혹시 식당에 걸어놓고 파는 고기에 대해서도, 그 이유나 유래를 알아요?”   ‘그건 그냥 홍콩 식당이 좁으니까, 구...

  • 어쩌다 한 컷 - Mui Wo, 사진으로 보는 시골마을 file

    (이유성 기자 weeklyhk@hanmail.net)   똑같은 삶은 흥미롭지 못하다. 그러기에는 인간의 뇌는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갈구한다. 단순함에 벗어나 언제나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찾는다. 그것은 새로운 에너지를 얻기 위한 방법이 될 숙 있다. 기계는 기름칠을 위하여 잠깐...

    어쩌다 한 컷 - Mui Wo, 사진으로 보는 시골마을
  • 꽃이 없다면 file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그림자 키 크는 봄 허기진 골목 담벼락 낙서 위에 개나리꽃이 없다면 비탈을 오르는 계단 구석 다소곳한 제비꽃이 없다면 세상에 꽃이 없다면 봄은 어떤 표정으로 후미진 골목을 들어설 텐가 겨우내 거칠어진 눈망울 뜰 앞 살구꽃만 ...

    꽃이 없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