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유일하게 연봉 상승한 도시

 

7.png

 

ECA 인터내셔널이 25일(화)에 발표한 최신 외국인 주재원 연봉 조사(MyExpatriate Market Pay)에 따르면, 홍콩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중 4번째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적자원 컨설팅 회사인 ECA 인터내셔널은 매년 160여 개국의 280여 개 기업을 대상으로 자료를 수집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여기에서 연봉은 월 수령 급여, 수당, 세금을 포함해 자녀 교육비, 주택 보조, 자가용 등 지원금을 반영한 연봉 패키지를 말한다.

 

홍콩은 외국인 주재원 연봉 284,466 달러(220만 홍콩달러)로,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아시아 태평양에서 4위를 차지했다. 2018년과 비교했을 때 연봉과 실수령 급여가 각각 276,417 달러와 86,984 달러에서 284,466 달러와 88,126 달러로 조금 상승했다. 수령 급여액은 전년 대비 1.2% 증가해 아시아에서 가장 높았으며 전년도 4위에서 순위가 크게 상승했다.

 

ECA 인터내셔널의 리 콴(Lee Quane) 아시아 본부장은 “작년 글로벌 경기 침체로 홍콩 연봉 상승폭이 비교적 낮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외국인 주재원 연봉이 하락세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홍콩이 유일하게 상승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올해는 전 세계적인 코비드19 확산으로 기업들이 비용을 줄이면서 당분간 외국인 주재원 연봉이 눈에 띄게 증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적 자원 컨설턴트 업체인 AMAC의 알렉사 쵸우(Alexa Chow) 전무이사도 향후 외국인 주재원 연봉이 감소세를 보일 것이라는 리 콴 본부장의 의견에 동의했다. 그는 “코비드19 사태로 세계 경제 활동이 둔화되면서 대부분 기업이 재정적 긴축상태에 돌입했다. 추가적인 인력 채용이 줄어들면서 외국인 주재원 연봉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홍콩 부동산 시장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곳 중 하나인 만큼 주택 보조가 기업에게 있어 가장 큰 비용이라 말했다.

 

이 밖에도 보건 문제 측면에서도 외국인 직원을 채용하는데 위험부담이 크다. 기업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발발한 국가에서 직원을 채용하기 꺼리며, 채용한다고 하더라도 추후 해당 직원이 홍콩에서 다른 직원들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과 그로 인하여 발생될 손실을 또한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일본은 연봉 383,582 달러로 1위를 차지했으며 중국 본토(303,567 달러)와 인도(302,467 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세계 순위에서는 영국이 연봉 413,194 달러로, 1위를 차지했지만 수령 급여는 73,849 달러로 다른 나라보다 훨씬 낮았다. 리 콴 아시아 본부장은 “영국의 수령 급여는 일본, 홍콩, 싱가포르 등 여러 아시아 국가보다도 낮다. 즉, 종합적인 연봉이 높다고 하더라도 반드시 실수령 급여도 높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7.png (File Size:237.0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01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9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9.08.
1000 홍콩 Covid-19 장기화로 스포츠 업계도 비상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9 홍콩 지난 7월, 기상청 기록 시작 이래 가장 더워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8 홍콩 국제학교, ESS 보조금 1.8억 홍콩달러 지급받아 file 위클리홍콩 20.09.01.
» 홍콩 홍콩 외국인 주재원, 2019년 실수령 급여 아시아에서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6 홍콩 미드랜드 홀딩스, 상반기 적자 기록…2016년 이후 최악의 성적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5 홍콩 홍콩 기업 82%, Covid-19 이후에도 재택근무 실시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4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9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3 홍콩 바이러스 감염 우려에 헌혈자 발길 끊기자 ‘헌혈 동참 호소’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92 홍콩 7월 실업률 6.1%, 상승세 꺾였지만 아직 안심 못 해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91 홍콩 상업 부동산, 담보인정비율 40% → 50%로 확대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90 홍콩 중소기업 42%, 정부 지원 없이 6개월 이상 생존 못 해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89 홍콩 비자 지연에 홍콩 취업 예정 외국인 ‘골머리 앓아’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88 홍콩 고급 부동산 자산 처분하는 중국인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87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8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86 홍콩 올해 대학 합격률 사상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0.08.18.
985 홍콩 공과금 과다 청구 횡포에도 불만 신고 ‘소극적’ file 위클리홍콩 20.08.18.
984 홍콩 美, 홍콩산 제품 ‘메이드 인 차이나’ 표기 의무화 file 위클리홍콩 20.08.18.
983 홍콩 7월 상업 부동산 임대 계약 95%, 저렴한 외곽지역 file 위클리홍콩 20.08.18.
982 홍콩 홍콩 경제 성장 –6% ~ -8%로 또 하향 조정 file 위클리홍콩 20.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