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사망률 높인다.

 

9.png

(사진=scmp)

 

홍콩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폭염보다 열대야 지속이 사망률을 더 높인다. 특히 여성과 노인의 사망률이 약 6%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2006년부터 2015년까지의 홍콩 기상청(Obsevatory) 기록과 병원 당국의 공식 통계를 비교한 연구 결과로, 케빈 라우(Kevin Lau) 박사, 렌 차오(Ren Chao) 박사 그리고 시 위안(Dr Shi Yuan) 박사가 공동 연구했다.

 

홍콩 기상청은 1884년 기상 기록이 시작된 이래 올해 7월 평균 기온이 가장 뜨거웠던 달이었다고 전했다. 8월에도 ‘폭염(Very hot day)’이 20회, ‘열대야(hot night)가 21회 발효될 정도로 무더운 날씨의 연속이었다. 폭염은 일일 기온이 33도를 초과했을 때 발효되며 열대야는 저녁 기온이 28도 이상일 때 발효된다.

 

케빈 라우 교수는 “연구에 따르면, 열대야는 사망률을 2~3% 상승시킨다. 그런데 열대야가 5일 연속 지속했을 때는 사망률이 6.66%까지 상승한다”고 말했다. 반면 5일 연속 폭염이 지속했을 때, 사망률이 약 4% 상승해 연속 열대야보다는 약간 낮다.

 

케빈 라우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폭염보다 열대야 때 더 높은 사망률을 보인다는 것을 증명한다. 특히 여성과 노인들이 연속 열대야 때 더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각각 6%와 5%를 보였다”며 “저녁 시간은 한낮의 더위에 지친 몸을 회복하고 휴식을 취하는 시간이다. 그러나 더위에 잠 못 이루게 하는 열대야는 몸의 회복과 휴식의 효율성을 떨어트린다. 특히 여성은 체지방율이 더 높기 때문에 더위에 더욱 취약하다”고 말했다.

 

렌 차오(Ren Chao) 박사는 “더위는 건강에 추가적인 부담을 준다. 특히 만성 질병을 앓고 있는 노인들의 신체는 더위에 더욱 취약하다. 열사병은 뇌, 신장, 간 등 신체 장기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하며 “홍콩은 이미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폭염과 열대야로 인한 사망 위험에 더욱 노출돼 있다”고 말했다.

 

렌 차오 박사는 “환기가 잘 안 되는 열악한 분할 아파트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이미 더운 날씨에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자들은 홍콩 폭염과 열대야 증가는 기후 변화가 가장 주된 원인이라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약 3,40년 후인 2051년~2060년에는 열대야가 연중 80일까지 달할 것이며 21세기 말에는 두 배 수준인 160일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그러나 렌 차오 박사는 더운 기온은 스마트 도시 계획과 함께 충분히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별도 연구 결과에 따르면, 몽콕, 센트럴, 코즈웨이베이처럼 고층 건물이 촘촘하게 밀집된 지역이 열대야주의보가 더 많이 발효된 반면 외곽인 신계 지역은 폭염주의보가 더 많이 발효됐다. 이는 도심 내 높은 건물 밀도가 낮 시간대의 열기가 빠져나지 못하게 가둬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렌 차오 박사는 “도심 대기 순환이 잘 될 수 있도록 도시 계획을 할 때, 바람의 방향을 고려하고 녹지와 열린 공공장소를 더 많이 설계하면 폭염과 열대야 문제를 개선할 수 있다”며 정부에게 대기 순환을 고려한 도시 설계를 제안했다.

 

열대야가 나타날 때는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해 피로를 해소하고 물을 자주 마셔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중요하다. 온열질환 취약계층은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9.png (File Size:687.6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01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9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9.08.
1000 홍콩 Covid-19 장기화로 스포츠 업계도 비상 file 위클리홍콩 20.09.01.
» 홍콩 지난 7월, 기상청 기록 시작 이래 가장 더워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8 홍콩 국제학교, ESS 보조금 1.8억 홍콩달러 지급받아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7 홍콩 홍콩 외국인 주재원, 2019년 실수령 급여 아시아에서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6 홍콩 미드랜드 홀딩스, 상반기 적자 기록…2016년 이후 최악의 성적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5 홍콩 홍콩 기업 82%, Covid-19 이후에도 재택근무 실시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4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9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9.01.
993 홍콩 바이러스 감염 우려에 헌혈자 발길 끊기자 ‘헌혈 동참 호소’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92 홍콩 7월 실업률 6.1%, 상승세 꺾였지만 아직 안심 못 해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91 홍콩 상업 부동산, 담보인정비율 40% → 50%로 확대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90 홍콩 중소기업 42%, 정부 지원 없이 6개월 이상 생존 못 해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89 홍콩 비자 지연에 홍콩 취업 예정 외국인 ‘골머리 앓아’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88 홍콩 고급 부동산 자산 처분하는 중국인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87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8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8.25.
986 홍콩 올해 대학 합격률 사상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0.08.18.
985 홍콩 공과금 과다 청구 횡포에도 불만 신고 ‘소극적’ file 위클리홍콩 20.08.18.
984 홍콩 美, 홍콩산 제품 ‘메이드 인 차이나’ 표기 의무화 file 위클리홍콩 20.08.18.
983 홍콩 7월 상업 부동산 임대 계약 95%, 저렴한 외곽지역 file 위클리홍콩 20.08.18.
982 홍콩 홍콩 경제 성장 –6% ~ -8%로 또 하향 조정 file 위클리홍콩 20.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