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은 역대 최고가 경신… 안전자산 투자 몰려

 

6.png

 

지난해 코비드19 팬데믹 여파로 결혼식 등 많은 가족 행사와 연회가 취소되면서 귀금속 업계는 중국 전통 선물인 금 귀금속 매출이 약 80% 하락했다고 추정했다. 귀금속 매출은 2019년 반정부 시위로 내수 시장이 불안정해지면서 이미 한차례 타격받았다.

 

 

지난해 금 귀금속 판매가 부진했지만,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확대로 안전자산인 금 가격이 연일 상승했다. 미중 간 정치적 긴장, 코비드19 팬데믹, 인플레이션, 글로벌 경제의 높은 불확실성 등 요인으로 안전자산인 금에 투자가 몰리면서 금값이 2011년 온스(28.34g)당 1,920 달러 선을 돌파해 수차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8월에는 온스당 2,075 달러까지 급등해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금 전문가들은 올해 금값이 25%까지 더 상승해 사상 최고를 기록한 후 점차 하락할 것이며 최대 10%까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헤이우드 청(Haywood Cheung) 금은업무역장(Chinese Gold and Silver Exchange Society) 대표는 “팬데믹으로 많은 신혼부부들이 결혼식 계획을 연기 또는 취소하면서 귀금속 업계 매출이 약 80%까지 하락했다. 이는 수십 년 만에 최악이다”고 밝혔다. 2020년 1~10월 기간 등록된 혼인신고는 총 2만663건으로,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0% 하락했다.

 

 

결혼식뿐만 아니라 신생아 탄생 파티, 생일, 은퇴 파티 등 많은 축하 연회들이 취소되었고, 중국 전통 선물인 금 판매에도 큰 타격을 미쳤다. 중국에서는 신혼부부에게 용과 봉황이 새겨진 금 팔찌와 같은 장신구를 선물하며 신생아 축하, 은퇴자 기념, 생일 축하 선물 등으로 가족과 지인들에게 금 귀금속을 많이 선물한다.

 

 

헤이우드 청 대표는 “2020년 쥐띠해가 결혼과 출산하기 좋은 길해였던 만큼 안타까움이 많이 남는다. 귀금속 업계가 2019년 반정부 시위로 매출이 40%까지 감소했던 만큼 이듬해인 2020년에는 매출 회복을 기대했지만, 코비드19 팬데믹이 희망을 무너트렸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올해 코비드19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바이러스 확산이 통제되면 연기됐던 많은 결혼식이 개최돼, 올해 귀금속 매출이 50%까지 반등할 것으로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지난해 12월 28일 기준, 세계 금값은 전년 대비 24% 상승해 온스당 1,866 달러에 거래됐다. 홍콩 급 시세는 같은 날 1 테일(tael, 1.33온스, 37.6g)당 17,475 홍콩달러에 거래됐으며, 금룡과 봉황이 새겨진 금팔찌 1 테일이 약 2만1,000 홍콩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초 1만6,038 홍콩달러보다 약 31% 상승했다.

 

 

제스퍼 로(Jasper Lo) 금 분석가는 대부분 국가에서 코비드19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만큼 금값이 1,950 달러 선을 초과하지 않을 것이며 올해 중 1,650 달러까지 10% 이상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외환거래회사 액시(Axi)의 스티븐 이네스(Stephen Innes) 수석 글로벌 시장 투자전략가는 “금값은 올해 미국 달러 흐름에 따라 달렸다. 올해 1분기에 금값이 온스당 1,950 달러 이상까지 반등한 후 백신 낙관주의 속에서 점차 하락할 것이다. 여기에 경제 회복, 중앙은행들의 유동성 회수까지 더해져 연말까지 1,600 달러까지 하락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6.png (File Size:514.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1 홍콩 코로나 피해 산 찾는 사람 늘어, 컨트리파크 ‘몸살’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30 홍콩 디지털 도어락 인기 ↑, 민원도 ↑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9 홍콩 화이자 백신 부작용 보고에 전문가 ‘접종 연기 고려해야’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8 홍콩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발언에 소매 산업 ‘들썩’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7 홍콩 가격 더 떨어진 ‘흉가’, 내 집 마련의 기회일까?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6 홍콩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 업계 전망 엇갈려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4 홍콩 홍콩 경제 성장에 중국 역할 더 중요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3 홍콩 차량 조회 알림 서비스 시행…차량 소유주 개인정보 보호 강화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2 홍콩 ‘탈홍콩’하는 명품 브랜드, 임대료 하향 가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1 홍콩 숨은 무증상 확진자 찾아내는 하수 검사, 효과 입증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0 홍콩 교육부 ‘학기 연장 또는 방학 단축 계획 없어’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9 홍콩 팬데믹으로 정부 재정 준비금 1년 만에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8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2.
» 홍콩 금 귀금속 매출 최대 8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6 홍콩 발 빠른 보험사, Covid-19 백신 부작용 보장 상품 잇따라 출시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5 홍콩 홍콩주민 5명 중 3명, “Covid-19 백신 접종 받겠다”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4 홍콩 사무실·소매 점포 임대료, 올해도 하향세 전망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3 홍콩 홍콩 주택 가격, 12년 만에 연간 하락 예상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2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