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5명 이상 낙관적 전망 내다봐

33%, 홍콩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로서 경쟁력 약화

 
5.png

 

홍콩 미국상공회의소(AmCham) 설문조사 결과, 올해 홍콩 비즈니스 환경에 대하여 전망이 엇갈렸다.

 

미국 AmCham이 지난 11일에 발표한 ‘2021 비즈니스 전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절반 이상이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이 다소 개선될 것으로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에 대해서 응답자 8%가 ‘매우 낙관적’, 응답자 50%가 ‘비교적 낙관적’이라고 조심스러운 낙관적 전망을 내놨다. 반면 응답자 16%와 8%가 각각 ‘비관적’, ‘매우 비관적’이라고 답변하고 나머지 23%가 지금과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해 약 40%가 올해 비즈니스 환경이 여전히 불안정하거나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응답자들이 미중 간 갈등 심화를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홍콩의 불안정한 정치적 상황, 코비드19 팬데믹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일각에서는 코비드19 팬데믹 통제에 따라 홍콩 비즈니스 전망이 달렸다고 밝혔다. 특히 예방 조치가 강화와 완화를 반복하는 상황이 줄어들어야 한다며 정부가 방역 조치에 대한 정책과 전략에 대하여 투명성을 강화하고 업계와의 긴밀한 소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응답자 60% 이상이 팬데믹 확산 방지를 위한 홍콩 정부의 여행 제한 및 기타 예방 조치들에 대한 확신이 없다고 답변했다.

 

응답자 약 3분의 1이 지난 1년 동안 홍콩이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로서의 경쟁력이 약화되었다고 답변했다.

 

대부분 기업이 향후 3년 동안 홍콩에서 계속 지역 본부를 둘 것이라고 답변했다. 48%가 지금과 비슷한 수준 유지, 23%가 사업 확장, 20%가 사업 축소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홍콩의 높은 사무실 임대료와 팬데믹으로 재택근무가 뉴노멀이 되면서 장기적으로 사무실이 축소할 것이라고 답변한 회사들이 많았다.

 

그러나 모든 응답자가 홍콩 비즈니스 환경에 대하여 ‘잿빛’ 전망을 내놓은 것은 아니다. 일각에서는 홍콩으로 지속적으로 자본이 유입되고 중국 경제가 회복되어 비교적 안정화되었으며, 홍콩 시장도 비즈니스 활동이 늘었다고 밝히면서 낙관적인 전망을 보였다.

 

타라 조셉(Tara Joseph) AmCham 회장은 “지난해 홍콩의 모든 기업에게 매우 어려운 한 해였다. 코비드19 팬데믹, 홍콩 시위, 국가보안법 단행, 미중 간 정치적·무역 갈등 심화 등 많은 난관이 있었다”며 “많은 회원 기업들이 홍콩 경제 불확실성과 다양한 비즈니스 전망에 대한 견해를 보이고 있지만 대체로 낙관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AmCham는 지난해 12월 11일부터 올해 1월 4일까지 AmCham 회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181명이 설문조사에 응답했다. 응답 기업들은 미국(51%), 홍콩(31%), 기타 국가(9%)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응답 기업 60% 이상이 101명 이상 규모의 기업이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5.png (File Size:615.0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4 홍콩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미중 관계 재편 기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3 홍콩 확진자 ‘제로’ 목표 국가, 2022년에나 국경문 개방할 수도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2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1 홍콩 코로나 피해 산 찾는 사람 늘어, 컨트리파크 ‘몸살’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30 홍콩 디지털 도어락 인기 ↑, 민원도 ↑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9 홍콩 화이자 백신 부작용 보고에 전문가 ‘접종 연기 고려해야’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8 홍콩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발언에 소매 산업 ‘들썩’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7 홍콩 가격 더 떨어진 ‘흉가’, 내 집 마련의 기회일까? file 위클리홍콩 21.01.19.
» 홍콩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 업계 전망 엇갈려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4 홍콩 홍콩 경제 성장에 중국 역할 더 중요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3 홍콩 차량 조회 알림 서비스 시행…차량 소유주 개인정보 보호 강화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2 홍콩 ‘탈홍콩’하는 명품 브랜드, 임대료 하향 가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1 홍콩 숨은 무증상 확진자 찾아내는 하수 검사, 효과 입증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0 홍콩 교육부 ‘학기 연장 또는 방학 단축 계획 없어’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9 홍콩 팬데믹으로 정부 재정 준비금 1년 만에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8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7 홍콩 금 귀금속 매출 최대 8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6 홍콩 발 빠른 보험사, Covid-19 백신 부작용 보장 상품 잇따라 출시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5 홍콩 홍콩주민 5명 중 3명, “Covid-19 백신 접종 받겠다” file 위클리홍콩 21.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