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미국, 이스라엘 등에서도 잇따라 사망자 발생

 

4-.png

 

노르웨이에서 잇따라 화이자 백신 관련 사망자가 보고되면서 의료 전문가들은 홍콩 내 코비드19 백신 접종을 미루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기준 노르웨이 보건 당국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 후 사망한 사람이 29명으로 늘었다고 보고했다. 사망자 대부분이 요양원에 입원한 80세 이상 고령자로 알려졌으며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 사망자 모두 백신을 맞은 후 부작용을 겪었고, 노르웨이 의약청이 사망자 13명을 부검한 결과, 백신 접종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발표했다. 노르웨이에서는 지금까지 약 3만3천 명이 백신을 접종했다.

 

노르웨이의 백신 부작용 소식에 홍콩에서도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부 의학 고문 중 한 명인 월리스 라우(Wallace Lau) 박사는 “안전성과 효능이 보장되어야 백신 접종을 결정할 수 있다.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높은 가운데 대규모 접종을 연기하는 것도 고려해봐야 한다. 해외 부작용 사례와 백신에 대한 데이터들을 더 많이 수집하여 검토 및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후이(David Hiu) 박사는 “기존 데이터를 면밀히 검토 후 제약회사 측으로부터 부검 보고서를 통해 새롭게 발견한 정보가 있는지 사망자들이 백신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는지 등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를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이스라엘, 포르투갈 등에서도 화이자 백신 접종자 중 사망자가 발생했다. 특히 노르웨이와 달리 상대적으로 젊은 계층에서도 사망한 사람이 나와 불안을 키우고 있다. 미국에서는 50대 의사가 백신 접종 후 사망했고, 지금까지 21건의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다고 보고했다. 이는 100만 회 접종당 11.1건에 해당하는 비율이다. 이스라엘에서는 70대와 80대 노인 2명이, 포르투갈에서는 40대 간호사가 1명이 각각 숨졌다.

 

한편 홍콩 신규 확진자 수가 여전히 하루에 25~60명이 발생하고 있으며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 감염이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공사현장, 야우침몽 주거지역, 공공 주택 등에서 잇따라 집단 감염이 발생해 정부는 20여 곳에 대한 코비드19 의무 검사 명령을 내렸다. 전문가들은 현 단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하면 확진자 수가 금세 반등할 수 있다고 경고해 다음 달 춘절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될 가능성이 매우 낮다.

 

건강보호센터의 추앙 슈콴(Chuang Shuk-kwan) 박사는 “일일 확진자 수가 여전히 들쑥날쑥한데다 최근 1,2주 동안 뚜렷한 하향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되고 시민들이 이러한 조치들을 잘 지키지 않는다면 확진자 수가 다시 반등할 것이다”며 “초기에는 밀접 접촉자 위주로 바이러스가 전파되었지만 지금은 밀접 접촉하지 않은 사람 간 감염이 늘고 있어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빨라졌다”고 우려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4-.png (File Size:455.5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4 홍콩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미중 관계 재편 기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3 홍콩 확진자 ‘제로’ 목표 국가, 2022년에나 국경문 개방할 수도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2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1 홍콩 코로나 피해 산 찾는 사람 늘어, 컨트리파크 ‘몸살’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30 홍콩 디지털 도어락 인기 ↑, 민원도 ↑ file 위클리홍콩 21.01.19.
» 홍콩 화이자 백신 부작용 보고에 전문가 ‘접종 연기 고려해야’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8 홍콩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발언에 소매 산업 ‘들썩’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7 홍콩 가격 더 떨어진 ‘흉가’, 내 집 마련의 기회일까?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6 홍콩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 업계 전망 엇갈려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4 홍콩 홍콩 경제 성장에 중국 역할 더 중요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3 홍콩 차량 조회 알림 서비스 시행…차량 소유주 개인정보 보호 강화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2 홍콩 ‘탈홍콩’하는 명품 브랜드, 임대료 하향 가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1 홍콩 숨은 무증상 확진자 찾아내는 하수 검사, 효과 입증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0 홍콩 교육부 ‘학기 연장 또는 방학 단축 계획 없어’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9 홍콩 팬데믹으로 정부 재정 준비금 1년 만에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8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7 홍콩 금 귀금속 매출 최대 8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6 홍콩 발 빠른 보험사, Covid-19 백신 부작용 보장 상품 잇따라 출시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5 홍콩 홍콩주민 5명 중 3명, “Covid-19 백신 접종 받겠다” file 위클리홍콩 21.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