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제 추가 하방 압력’ 경고

‘방역과 경제 사이의 균형점 유지 필요’ 반발

 
7.png

 

정부가 코비드19 확산 방지 조치로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을 고려한다고 밝히자 쇼핑몰 업계가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 13일(수), 소피아 챈 식품위생부 장관이 시민들의 모임을 최소화하기 위해 쇼핑몰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쇼핑몰관리학회(ISCM)는 다음날 14일(목), 정부의 계획에 대하여 강하게 반발하며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조치는 이미 직타격을 맞은 소매 산업이 추가 피해를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볼드윈 고(Baldwin Ko) ISCM 회장은 “소매 및 요식 산업이 이미 큰 타격을 받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업계 매출이 70~80% 감소했다. 정부는 방역과 경제 사이의 균형점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11월 기간 소매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25.3% 감소했다. 팬데믹 여파로 관광 산업과 연계된 요식업, 소매업, 숙박업 등이 큰 타격을 받았다. 산업별 실업률도 소매 7.8%, 숙박업 8.8%, 요식업 13.1%로, 전체 실업률 6.3%를 크게 웃돌았다. 볼드윈 고 회장은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조치는 45만 개 일자리를 위험에 빠트리게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는 건설현장도 공사가 중단되지 않았는데, 집단 감염이 발생한 적이 없는데 쇼핑몰이 왜 표적이 되어 피해를 받아야 하는가”라고 제기하며 정부의 발표 이전에 업계와 사전에 소통과 논의를 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볼드윈 고 회장에 따르면, 쇼핑몰들이 추적 앱 ‘리브 홈 세이브(Leave Home Safe)’를 사용하고 있으며, 몰 내 장식들을 최소화해 사람들의 군집을 줄이고 공공시설 소독을 강화했다. 이미 현행 저녁 6시 이후 식당 내 식사 금지 조치로 저녁 시간대의 쇼핑몰은 비교적 한산해졌으며, 만약 영업시간마저 단축된다면 쇼핑몰 내 점포 임대인과 임대주가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11월, 4차 확산이 시작된 이후 소매 산업은 크리스마스 성수기 특수를 누리지 못했다. 정부가 이미 다음 달 춘절 행사들을 취소하고 춘절 가족 모임과 행사를 자제할 것을 촉구하고 있어 춘절 성수기 특수도 기대하기 어려워진 상황이다.

 

소매업체 및 쇼핑몰들은 쇼핑객 유치를 위해 대대적인 할인 행사와 현금 쿠폰 지급을 하고 있다. 코즈웨이베이 타임스퀘어와 침사추이 하버프론트에서는 크리스마스 전부터 이달 말까지 현금 쿠폰 제공 및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타이포 메가몰, 쿤통 APM 쇼핑센터도 춘절을 앞두고 할인 행사 등 다양한 판촉 행사를 일찍부터 시작했다.

 

전염병 전문가인 령 치치우(Leung Chi-chiu) 박사도 볼드윈 고 회장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는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조치는 이미 타격받은 경제에 추가 하방 압력을 가할 것이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었고 더 강력한 방역 조치가 시행된다면 경제가 더 이상 지속할 수 없게 된다. 현 단계에서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조치를 시행할 필요성에 대하여 고민해봐야 한다”며 “쇼핑몰 운영업체와 논의를 통해 군중을 분산시키고 한 곳에 군집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7.png (File Size:798.3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4 홍콩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미중 관계 재편 기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3 홍콩 확진자 ‘제로’ 목표 국가, 2022년에나 국경문 개방할 수도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2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1 홍콩 코로나 피해 산 찾는 사람 늘어, 컨트리파크 ‘몸살’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30 홍콩 디지털 도어락 인기 ↑, 민원도 ↑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9 홍콩 화이자 백신 부작용 보고에 전문가 ‘접종 연기 고려해야’ file 위클리홍콩 21.01.19.
» 홍콩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발언에 소매 산업 ‘들썩’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7 홍콩 가격 더 떨어진 ‘흉가’, 내 집 마련의 기회일까?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6 홍콩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 업계 전망 엇갈려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4 홍콩 홍콩 경제 성장에 중국 역할 더 중요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3 홍콩 차량 조회 알림 서비스 시행…차량 소유주 개인정보 보호 강화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2 홍콩 ‘탈홍콩’하는 명품 브랜드, 임대료 하향 가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1 홍콩 숨은 무증상 확진자 찾아내는 하수 검사, 효과 입증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0 홍콩 교육부 ‘학기 연장 또는 방학 단축 계획 없어’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9 홍콩 팬데믹으로 정부 재정 준비금 1년 만에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8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17 홍콩 금 귀금속 매출 최대 8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6 홍콩 발 빠른 보험사, Covid-19 백신 부작용 보장 상품 잇따라 출시 file 위클리홍콩 21.01.05.
1115 홍콩 홍콩주민 5명 중 3명, “Covid-19 백신 접종 받겠다” file 위클리홍콩 21.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