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조어 ‘코비디보스(covidivorce)’까지 등장

 

8.png

 

코비드19 팬데믹이 장기화하면서 각종 사회현상들이 부작용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 중 하나가 가족 갈등과 이혼 증가다.

 

 

전문가들은 코비드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확대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많은 부부가 양육, 재정적 문제, 정신건강 악화, 가정 폭력 등 많은 갈등이 생기면서 이혼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비단 홍콩뿐 아니라 영국, 미국, 스웨덴 등 전 세계적 곳곳에서 팬데믹 이후 나타난 사회적 문제다. 인터넷에서는 코비드19 이후 이혼이 증가하는 세태를 담은 신조어인 ‘코비디보스(covidivorce, covid+divorce)’란 단어까지 생겨났다.

 

 

이혼 전문 로펌 스미스필드 디포스 홍콩(Smithfield Divorce Hong Kong)은 팬데믹 이후 이혼 건수가 두 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케네스 막(Kenneth Mak) 대표는 “이혼 의뢰건수가 지난해 6월 평균 50건에서 현재 100건으로 증가했다. 늘어난 업무에 직원을 10명이나 더 고용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이혼 상담 전화도 300건에서 600건으로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케네스 막 대표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 재택근무로 좁은 집에 부부가 함께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그만큼 갈등과 마찰이 잦아졌다고 말했다. 재택근무와 휴교로 온 가족이 24시간 동안 붙어있다 보니까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내지 몰랐던 차이들이 마찰과 갈등으로 나타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중국과 홍콩 장거리 부부의 이혼 문의도 늘었다. 팬데믹 여파로 국경 간 이동이 제한되면서 부부생활 유지가 더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이혼하기 위해서는 부부가 모두 홍콩에 있어야 하기 때문에 당장 이혼 절차를 밟기는 어렵지만, 국경 제한이 완화되면 이혼 신청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팬데믹 여파로 실직한 사람들이 늘면서 가정경제로 인한 갈등도 커졌다. 케네스 막 대표는 “부채와 파산 등 가계 부담이 늘면서 이혼을 선택하는 부부가 늘었다. 특히 부부 중 한 명이 실업자가 되면 그 갈등이 더 커진다”고 밝혔다. 또 다른 로펌회사인 밍탁(Ming Tak)도 팬데믹으로 인한 일자리를 잃으면서 가족을 부양할 수 없게 되어 이혼하는 부부가 많다고 밝혔다. 밍탁은 지난해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 이혼 의뢰 건수가 10%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가정폭력 피해자들의 이혼 문의도 늘었다. 저소득층 여성들을 지원하는 홍콩 부녀중심협회(Hong Kong Federation of Women’s Centres)는 센터를 찾는 가정폭력 피해 여성 90%가 이혼에 대해 문의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센터로 신고된 가정폭력 전화도 2019년 1분기 16건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34건으로 증가했다. 센터를 찾는 여성 대부분은 오랫동안 가정폭력에 노출되었으며, 팬데믹 이후 가정폭력의 횟수가 더 늘면서 결국 이혼을 결심하게 된 사람들이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8.png (File Size:515.2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9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38 홍콩 팬데믹에 불 꺼진 영화관, 지난해 극장 매출 72%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26.
» 홍콩 팬데믹 이후 가족 갈등 심화…이혼 부부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6 홍콩 올해 소비자 트렌드 ‘재택근무’, 일상생활 전면에 영향 미쳐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5 홍콩 야침몽 집단 감염, 남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붉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4 홍콩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미중 관계 재편 기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3 홍콩 확진자 ‘제로’ 목표 국가, 2022년에나 국경문 개방할 수도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2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1 홍콩 코로나 피해 산 찾는 사람 늘어, 컨트리파크 ‘몸살’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30 홍콩 디지털 도어락 인기 ↑, 민원도 ↑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9 홍콩 화이자 백신 부작용 보고에 전문가 ‘접종 연기 고려해야’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8 홍콩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발언에 소매 산업 ‘들썩’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7 홍콩 가격 더 떨어진 ‘흉가’, 내 집 마련의 기회일까?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6 홍콩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 업계 전망 엇갈려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4 홍콩 홍콩 경제 성장에 중국 역할 더 중요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3 홍콩 차량 조회 알림 서비스 시행…차량 소유주 개인정보 보호 강화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2 홍콩 ‘탈홍콩’하는 명품 브랜드, 임대료 하향 가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1 홍콩 숨은 무증상 확진자 찾아내는 하수 검사, 효과 입증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0 홍콩 교육부 ‘학기 연장 또는 방학 단축 계획 없어’ file 위클리홍콩 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