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 대출 4년래 최고치인 0.85% 기록

9.png

 

홍콩 은행 산업이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최악의 실적을 나타내고 있다. 홍콩 경제가 수십 년 만에 최악의 경기 침체를 겪으면서 불량 대출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홍콩 통화청(HKMA)에 따르면, 지난해 홍콩 소매 은행의 평균 세전 이익이 2년째 연달아 하락해 29.4% 감소했다. 불량 대출 비율은 2019년 0.57%에서 지난해 9월 0.84%로 증가해 4년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아서 유엔(Arthur Yuen) HKMA 부국장은 “올해도 현지 은행업에게는 어려운 해가 될 것이다. 팬데믹 장기화가 홍콩 경기 침체에 추가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은행 업계와 홍콩 경기 회복에 도움을 주는 동시에 은행업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요식업, 소매업 및 여러 산업 업체 수천 곳이 이미 문을 닫았거나 늘어난 부채와 미지급 은행 대출로 파산 위기에 놓여있다.

 

정부 통계처에 따르면, 작년 4분기 홍콩의 경제 성장률은 –3%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전체로는 –6.1%로 잠정 집계했다. 이는 홍콩 경제 성장률 –5.1%를 기록했던 1998년 아시아 금융 위기 때로 비슷한 경기 침체 수준이다.

 

한편 은행권 상황과 달리 홍콩의 주식과 부동산 시장은 호황해 극명한 대조를 보이고 있다.

 

은행권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순이자마진(NIM)이 낮아진 것도 은행권 실적 하락의 주요 요인 중 하나다. 순이자마진은 고객의 예금을 유치하고 대출자로부터 대출 이자를 받는 이율차 수익으로 은행권의 최대 수익 원천이다. 홍콩 은행권 순이자마진은 지난 2019년 1.63%에서 지난해 1.18%로 낮아졌다. 총 대출 규모는 지난해에 1.2% 증가한 것에 그쳤으며 2019년 6.7% 증가와 비교했을 때 5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올해 은행권의 암울한 전망 속에서 가상은행 8곳이 영업을 시작하면서 은행 산업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졌다. 가상은행 8곳이 고객 총 42만 명을 유치했으며 예금 150억 홍콩달러, 대출 10억 홍콩달러를 유치했다.

 

홍콩 의원들은 올해 4월까지 연장된 중소기업 대출 원금 상환 유예 제도가 종료되면 많은 기업들이 파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소기업 대출 원금 상환 유예 제도는 코비드19 구제책 일환으로 지난해 5월부터 실시되었으며, 적격 중소기업 신청인은 이 기간 동안 원금 상환 없이 대출 이자만 지불하게 된다.

 

아서 유엔 부국장은 “홍콩 은행 산업은 전반적으로 이 어려운 시기를 잘 버티고 있다. 전 세계 많은 주요 은행권들의 불량 대출이 1~2% 높아진 것과 비교하면 홍콩 은행권은 팬데믹발 피해를 잘 극복하고 있는 편이다. 자본 비율이 20.3%로 유지하고 있는데다 총 예금 규모가 지난해에 5.4% 증가해 전 세계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홍콩 은행권은 여전히 안전적이고 탄력적이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9.png (File Size:271.1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54 홍콩 거리두기 완화에 활기 띤 홍콩 요식업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3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2 홍콩 전교생 조건부 등교 허용 조치, 교육계 불만 쏟아져 file 위클리홍콩 21.02.09.
» 홍콩 홍콩 은행권 실적 2008년 이후 최악…세전 이익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50 홍콩 춘절 꽃 축제 특수 잃은 꽃 상인 ‘울상’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9 홍콩 팬데믹에 지난해 소비자 불만 3만 건 훌쩍…26%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8 홍콩 새로운 트렌드 재택근무, 외곽섬으로 이사하려는 사람 늘어나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7 홍콩 공립 병원 인력난, ‘해외 의사에 대한 요건 완화’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6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5 홍콩 홍콩 신생 항공사, 100여 개 노선운항권 신청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4 홍콩 홍콩 기업 5개 중 1개, ‘1분기 사업 전망 악화’ 예상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3 홍콩 홍콩 ‘외국인 주재원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93위→58위 상승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2 홍콩 지난해 홍콩 사망자 수, 출생아 수 처음 넘어서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1 홍콩 서비스 아파트 임대료, 7분기 연속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0 홍콩 범죄의 온상 ‘선불 심카드’ 실명제 입법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39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38 홍콩 팬데믹에 불 꺼진 영화관, 지난해 극장 매출 72%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7 홍콩 팬데믹 이후 가족 갈등 심화…이혼 부부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6 홍콩 올해 소비자 트렌드 ‘재택근무’, 일상생활 전면에 영향 미쳐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5 홍콩 야침몽 집단 감염, 남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붉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