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온라인 쇼핑’·‘여행’ 관련 민원 폭증

 

7.png

 

코비드19 팬데믹 여파로 홍콩 소비자위원회에 신고된 불만 민원 건수가 전년 대비 26% 증가했다. 특히 마스크가 우리 생활의 필수품이 되면서 마스크 관련 민원이 약 640배 급증했다.

 

소비자위원회가 4일(목)에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에 신고된 불만 민원 건수는 30,935건으로, 2015년 이후 가장 많다. 전년도인 2019년과 비교했을 때, 24,615건에서 30,935건으로 26% 증가했다.

 

전체 민원 중 상당수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상품과 관련한 민원이었으며, 2019년 13건에서 지난해 4,581건으로 급증했다. 그중 4,486건이 마스크와 관련한 민원이었으며, 배달 지연 또는 미배송에 대한 민원이었다. 2019년 마스크 관련 민원 7건과 비교했을 때 약 640배 급증했다.

 

소비자위원회는 “지난해 초,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초기에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면서 시중에 마스크 공급이 부족해지자 많은 소비자들이 소셜미디어 플랫폼이나 홈페이지 등 온라인에서 마스크를 대량 주문했다. 이에 급격하게 늘어난 주문에 상품 배송이 지연되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위원회가 밝혔다.

 

한편 유례없는 팬데믹으로 전 세계 국경 간 이동이 제한되면서 여행 관련 민원도 전년 대비 141% 증가해 총 5,317건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위원회는 “팬데믹 여파로 전 세계 항공 및 여행 업계가 큰 타격을 받으면서, 많은 소비자들의 여행 계획이 무산되었고 항공권 관련 민원이 전년 대비 4배 증가했다. 이는 전체 여행 관련 민원 중 80% 이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온라인으로 식품, 생활용품 등을 주문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온라인 쇼핑 관련 민원도 약 3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자상거래 관련 민원은 2019년 4,564건에서 지난해 13,642건으로 급증해, 전체 민원 중 45%를 차지했다. 온라인 쇼핑 민원 중 약 30%가 마스크 배송 지연, 미배송, 가격 분쟁 관련이었고 25%가 여행 관련 민원이었다.

 

소비자위원회는 “코비드19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홈 이코노미(stay-at-home economy)’ 산업이 커지면서 온라인 쇼핑의 인기가 높아졌다. 그러나 지난 한 해 동안 온라인 쇼핑 관련 문제가 점차 표면화되면서 민원이 급증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대면 수업이 중단되면서 교육 관련 민원도 지난해 874건으로 전년 대비 127%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결혼식 하객 수를 줄여야 하거나 연기하게 되면서 결혼 서비스 관련 민원도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해 233건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위원회는 “팬데믹의 불가측성이 소비자와 공급자의 원활한 거래에 영향을 미치면서 분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판매자는 소비자들이 안심시킬 수 있도록 홈페이지, 소셜미디어 등 적절한 채널을 통해 명확하고 신속한 대응과 소통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7.png (File Size:300.0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54 홍콩 거리두기 완화에 활기 띤 홍콩 요식업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3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2 홍콩 전교생 조건부 등교 허용 조치, 교육계 불만 쏟아져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51 홍콩 홍콩 은행권 실적 2008년 이후 최악…세전 이익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50 홍콩 춘절 꽃 축제 특수 잃은 꽃 상인 ‘울상’ file 위클리홍콩 21.02.09.
» 홍콩 팬데믹에 지난해 소비자 불만 3만 건 훌쩍…26%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8 홍콩 새로운 트렌드 재택근무, 외곽섬으로 이사하려는 사람 늘어나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7 홍콩 공립 병원 인력난, ‘해외 의사에 대한 요건 완화’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6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5 홍콩 홍콩 신생 항공사, 100여 개 노선운항권 신청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4 홍콩 홍콩 기업 5개 중 1개, ‘1분기 사업 전망 악화’ 예상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3 홍콩 홍콩 ‘외국인 주재원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93위→58위 상승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2 홍콩 지난해 홍콩 사망자 수, 출생아 수 처음 넘어서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1 홍콩 서비스 아파트 임대료, 7분기 연속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0 홍콩 범죄의 온상 ‘선불 심카드’ 실명제 입법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39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38 홍콩 팬데믹에 불 꺼진 영화관, 지난해 극장 매출 72%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7 홍콩 팬데믹 이후 가족 갈등 심화…이혼 부부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6 홍콩 올해 소비자 트렌드 ‘재택근무’, 일상생활 전면에 영향 미쳐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5 홍콩 야침몽 집단 감염, 남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붉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