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자연감소 경고, ‘인구 정책을 최우선 과제 삼아야’ 촉구

 

10.png

 

지난해 처음으로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초과하는 인구 데드크로스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홍콩 인구 감소 적신호가 깜빡였다.

 

SCMP가 정부통계처로부터 입수한 최신 인구 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수와 사망자 수가 각각 43,100명과 49,800명으로 나타나 약 6,700명 자연 감소했다. 이는 1960년대 인구 통계 기록이 시작한 이래 처음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넘어선 것이다.

 

홍콩 인구는 1961년과 1962년에 약 91,600명 자연 증가해 인구가 가장 큰 폭 증가한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세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6,700명과 4,300명 자연 증가했다. 정부는 홍콩 인구가 2026년에 처음 인구 자연 감소 현상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지만, 이보다 더 빨리 도래했다.
전문가들은 팬데믹이 종식되더라도 단기적으로 홍콩 인구가 다시 자연 증가할 가능성이 낮다고 경고했다.

 

폴 입(Paul Yip) 홍콩대학 사회복지·사회행정학 석좌교수는 “지난해 저출산의 주요 요인은 2019년에 발생한 사회 혼란이다. 사회 혼란이 부부의 출산 욕구를 낮췄다. 팬데믹의 영향을 내년 수치에 반영될 것이다”며 “지난해 처음 인구 데드크로스 현상이 나타났으며 정부가 시민들의 출산을 장려하지 않는다면 출생자와 사망자 수 격차가 더욱 벌어질 것이다”고 경고했다.

 

지난해 홍콩 출생아 수는 전년 대비 18.5% 감소했다. 이는 홍콩 정부가 원정 출산을 위한 중국 임산부들의 공립병원 이용을 법적으로 금지했던 2013년에 출산아 수가 37.7% 감소한 이후 가장 큰 폭 하락이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각각 1.6%, 5%, 7.1% 하락했다.

 

출산율 하락은 혼인 건수 감소와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이민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 건수가 28,161건으로 이는 2019년 44,522건보다 36.7% 감소했다.

 

상업·경제 연구 ACE 센터(ACE Center for Business and Economic Research)의 앤디 콴(Andy Kwan) 센터장은 지난해 발생한 인구 자연 감소 현상은 홍콩 전체 인구 감소의 첫 적신호라고 경고했다. 그는 “홍콩 내 정치적 불안으로 만약 홍콩을 떠나는 사람이 이주비자(one-way permit)를 통해 홍콩으로 이민 오는 중국인 수를 넘어선다면 홍콩 전체 인구가 감소할 것이다”고 말했다.

 

폴 입 교수와 앤디 콴 센터장은 정부가 인구 자연감소 문제에 대비가 안 되었다고 지적했다. 오래전부터 고령화 문제가 대두되었지만 인구 정책이 홍콩 정부의 최우선 과제가 아니었기 때문에 지금까지 적절한 인구 정책을 마련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폴 입 교수는 “정부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대중들의 불안을 완화해 해외 이민 물결을 늦춰야 한다. 또한 출산 장려를 위해 가족 친환경적 근무 환경 마련하는 등 장기적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앤디 콴 센터장은 “홍콩 청년들을 위해 웨강아오 대만구 지역에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홍콩 인구 유지에 바람직한 정책이 아니며 오히려 사람들을 홍콩으로 유치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부 대변인은 출생률 하락은 혼인 감소, 혼인 연기, 출산 연기 등 다양한 복합적 요인에 따를 수 있으며 출산 장려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환경을 조성하고 부부들을 위한 지원제도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 홍콩 인구 공식 통계는 2월 중에 발표된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0.png (File Size:186.2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59 홍콩 외국인 가사 도우미, 비자 거부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8 홍콩 도시별 갑부 수 상위 10위, 홍콩만 유일하게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7 홍콩 '코로나 블루'에 술 소비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6 홍콩 Covid-19, 변이 일으키는 이유는?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5 홍콩 동부 침사추이 상권 침체… Covid-19 칼바람 맞는 상인들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4 홍콩 거리두기 완화에 활기 띤 홍콩 요식업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3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2 홍콩 전교생 조건부 등교 허용 조치, 교육계 불만 쏟아져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51 홍콩 홍콩 은행권 실적 2008년 이후 최악…세전 이익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50 홍콩 춘절 꽃 축제 특수 잃은 꽃 상인 ‘울상’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9 홍콩 팬데믹에 지난해 소비자 불만 3만 건 훌쩍…26%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8 홍콩 새로운 트렌드 재택근무, 외곽섬으로 이사하려는 사람 늘어나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7 홍콩 공립 병원 인력난, ‘해외 의사에 대한 요건 완화’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6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5 홍콩 홍콩 신생 항공사, 100여 개 노선운항권 신청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4 홍콩 홍콩 기업 5개 중 1개, ‘1분기 사업 전망 악화’ 예상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3 홍콩 홍콩 ‘외국인 주재원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93위→58위 상승 file 위클리홍콩 21.02.02.
» 홍콩 지난해 홍콩 사망자 수, 출생아 수 처음 넘어서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1 홍콩 서비스 아파트 임대료, 7분기 연속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0 홍콩 범죄의 온상 ‘선불 심카드’ 실명제 입법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1.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