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중국 영화 시장이 홍콩 영화 생존의 희망’

 

9.png

 

한때 반짝이는 전성기를 누렸던 홍콩 영화 산업이 코비드19 팬데믹으로 영화관들의 영업이 중단되면서 홍콩 영화가 설 자리가 더 줄어들었다. 업계는 홍콩 영화 산업이 향후 수년 동안 암흑기에 빠질 것이며 중국 시장을 겨냥한 영화를 제작하는 것이 생존할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라고 밝혔다.

 

코비드19 팬데믹 여파로 영화관들은 영업 중단과 재개를 반복했으며 지난해 총 116일 동안 영화관 문을 열지 못했다. 지금도 방역 조치에 따라 영화관 문이 닫힌 상태다.

 

홍콩 박스오피스에 따르면, 홍콩 영화관들의 극장 매출이 2019년 19억2000만 홍콩달러에서 지난해 5억3700만 홍콩달러로 72% 감소했다. 개봉된 영화 수도 2019년 319편에서 지난해 218편으로 3분의 1 줄어들었다. 이 중 홍콩 영화는 단 34편으로 전년도 49편보다 감소했다.

 

1980년대부터 1990년 초기까지 홍콩 영화 산업은 ‘동양의 할리우드’라고 불릴 정도로 그야말로 전성기였다. 매년 200여 편 이상의 영화가 제작되었으며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영화 수출국이었다.

 

크루신도 헝(Crucindo Hung) 홍콩영화산업협회 회장은 홍콩 영화 산업의 영광의 시절은 지나갔다며 “올해 홍콩 시장을 겨냥한 영화들이 흥행하기 어려울 것이며 손실이 불가피하다. 홍콩 제작 영화라는 타이틀만으로는 더 이상 흥행하기 어렵다. 중국 시장에 의존해야 생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과 공동제작하는 방법이 홍콩 영화를 효과적으로 중국 시장에 배포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밝혔다.

 

중국 영화 산업은 코비드19 확산이 감소하면서 작년 하반기에 소폭 회복했다. 지난 새해 연휴 3일 동안 중국 영화관은 총 12억9천만 위안(15억4천만 홍콩달러)의 극장 매출을 올렸으며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12억7천만 위안 기록을 깼다. 새해 연휴 기간 가장 흥행한 영화 상위 3편은 중국 제작 영화 2편과 홍콩 제작 영화 1편이었다.

 

크루신도 헝 회장은 중국 인구가 14억인 만큼 홍콩 영화들이 중국 시장에서 성공 잠재력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시장은 매우 예측하기 어려운 독특한 시장이다. 저예산 영화라도 색다른 이야기를 가진 영화라면 흥행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중국 시장은 많은 영화 제작자들에게 기회와 꿈의 시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화평론가 지미 팡(Jimmy Pang)은 중국-홍콩 공동제작 영화가 무조건 홍콩 영화산업이 가야 할 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중국의 영화 콘텐츠 검열 시스템이 홍콩 영화의 자유로운 창의적인 영화를 제작하는데 제약을 가져온다. 실제로 지난해 중국 정부는 영화 콘텐츠에 대한 심의와 검열을 강화해 유령, 동성애, 시간 여행 등의 주제의 영화를 금지하거나 삭제했다. 이러한 제한 때문에 공동 제작할 경우 많은 홍콩 영화들이 자유로운 예술 창작의 자유가 위협받고 홍콩 영화의 수준이 저하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홍콩 정부는 코비드19 팬데믹으로 피해받은 영화산업을 위해 2억6천만 홍콩달러를 지원해 현지 영화 제작을 장려하고 젊은 감독과 시나리오 작가들을 육성하는 동시에 교육의 기회를 창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9.png (File Size:431.3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9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2.
» 홍콩 팬데믹에 불 꺼진 영화관, 지난해 극장 매출 72%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7 홍콩 팬데믹 이후 가족 갈등 심화…이혼 부부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6 홍콩 올해 소비자 트렌드 ‘재택근무’, 일상생활 전면에 영향 미쳐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5 홍콩 야침몽 집단 감염, 남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붉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4 홍콩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미중 관계 재편 기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3 홍콩 확진자 ‘제로’ 목표 국가, 2022년에나 국경문 개방할 수도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2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1 홍콩 코로나 피해 산 찾는 사람 늘어, 컨트리파크 ‘몸살’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30 홍콩 디지털 도어락 인기 ↑, 민원도 ↑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9 홍콩 화이자 백신 부작용 보고에 전문가 ‘접종 연기 고려해야’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8 홍콩 쇼핑몰 영업시간 단축 발언에 소매 산업 ‘들썩’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7 홍콩 가격 더 떨어진 ‘흉가’, 내 집 마련의 기회일까?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6 홍콩 올해 홍콩 비즈니스 전망, 업계 전망 엇갈려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1월 3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1.19.
1124 홍콩 홍콩 경제 성장에 중국 역할 더 중요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3 홍콩 차량 조회 알림 서비스 시행…차량 소유주 개인정보 보호 강화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2 홍콩 ‘탈홍콩’하는 명품 브랜드, 임대료 하향 가세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1 홍콩 숨은 무증상 확진자 찾아내는 하수 검사, 효과 입증 file 위클리홍콩 21.01.12.
1120 홍콩 교육부 ‘학기 연장 또는 방학 단축 계획 없어’ file 위클리홍콩 21.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