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립 의료 시설에서 5년 일한 영주권자, 면허 시험 면제

5.png

 

공공 의료 산업의 보건 의료 인력을 확충하기 위해 정부가 해외 의사 면허 소지자에 대한 요건을 완화를 제안했다.

 

4일(목), 캐리 람 행정장관이 입법위원회에서 의료등록조례(Medical Registration Ordinance) 수정안을 제출해 해외에서 의료 교육을 받은 자격을 갖춘 의사들이 홍콩에서 의료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제안한 새로운 제도에 따르면, 해외 의사 신청인은 반드시 홍콩 영주권자이면서 공인된 해외 의과 대학을 졸업해 홍콩 이외의 지역에서 의사 또는 전문의로 등록되어있어야 하며, 홍콩 공공 의료 업계에서 5년 이상 근무를 해야 한다. 공공 의료 업계에서 5년을 근무한 의사는 홍콩 의사 면허 시험을 응시하지 않고도 홍콩 정식 의사 면허를 등록할 수 있으며 이후 민간 부문에서도 근무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정부는 보건 및 의료 교육자로 구성된 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며, 위원회는 홍콩 의과대학에 준하는 수준을 갖춘 해외 공인 의과 대학 목록을 작성할 것이다. 대학 목록은 3년마다 검토되며 최대 100개 대학으로 제한한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시민들의 건강을 보장하면서 공공 보건 시스템의 인력난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새로운 제도를 제안할 것이며, 이 제도를 통해 많은 자격있는 해외 의사들이 홍콩에서 의료 활동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 2분기까지 입법회에 수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현재 해외 의사 면허를 취득한 의사가 홍콩에서 의료 활동을 할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다. 첫 번째는 홍콩 의사 면허 시험을 통과해 홍콩 공인 면허를 등록한 후 6개월~1년간 인턴십을 거치면 공공 및 민간 의료 산업에서 자유롭게 의료 활동을 할 수 있다. 또 다른 방법은 제한 면허 등록 제도를 통해 면허 시험을 응시하지 않는 대신 병원관리국, 위생서 또는 홍콩대학과 중문대학 의과 대학에서만 근무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정부의 제안에 홍콩 의료 단체들이 즉각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정부의 제안이 공공 의료 산업의 과중한 업무를 덜어주지 못할뿐더러 홍콩의 의료 수준을 저하시킨다고 지적했다.

 

가브리엘 초이(Gabriel Choi) 의사협회(Medical Association) 회장은 “영국, 캐나다 등 국가마다 서로 다른 의사 면허 취득 기준이 있다. 정부의 새로운 제도는 홍콩 의사 면허 취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없애게 되며, 각국의 의료 기준과 관계없이 전 세계 의사들에게 홍콩 의료 시장의 수문을 열게 된 격이다”고 지적했다.

 

아리시나 마(Arisina Ma) 공공의료의사협회(Hong Kong Public Doctor’s Associate) 회장은 공공 의료 산업의 인력난이 정부가 주장하는 것처럼 정말 심각한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최근 몇 년간 홍콩 의과대학 졸업생 수가 증가했으며, 민간 의료 산업이 축소되었기 때문이다. 또한 그는 “정식 면허를 취득한 이후 이들은 공공 의료 산업을 떠나 수익성이 높은 민간 의료 산업으로 이동하게 될 것이다”며 정부의 제안이 공공 의료 시스템의 인력난을 해결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5.png (File Size:495.9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54 홍콩 거리두기 완화에 활기 띤 홍콩 요식업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3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23.
1152 홍콩 전교생 조건부 등교 허용 조치, 교육계 불만 쏟아져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51 홍콩 홍콩 은행권 실적 2008년 이후 최악…세전 이익 30%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50 홍콩 춘절 꽃 축제 특수 잃은 꽃 상인 ‘울상’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9 홍콩 팬데믹에 지난해 소비자 불만 3만 건 훌쩍…26%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8 홍콩 새로운 트렌드 재택근무, 외곽섬으로 이사하려는 사람 늘어나 file 위클리홍콩 21.02.09.
» 홍콩 공립 병원 인력난, ‘해외 의사에 대한 요건 완화’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6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9.
1145 홍콩 홍콩 신생 항공사, 100여 개 노선운항권 신청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4 홍콩 홍콩 기업 5개 중 1개, ‘1분기 사업 전망 악화’ 예상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3 홍콩 홍콩 ‘외국인 주재원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93위→58위 상승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2 홍콩 지난해 홍콩 사망자 수, 출생아 수 처음 넘어서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1 홍콩 서비스 아파트 임대료, 7분기 연속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40 홍콩 범죄의 온상 ‘선불 심카드’ 실명제 입법 제안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39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1년 2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1.02.02.
1138 홍콩 팬데믹에 불 꺼진 영화관, 지난해 극장 매출 72% 감소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7 홍콩 팬데믹 이후 가족 갈등 심화…이혼 부부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6 홍콩 올해 소비자 트렌드 ‘재택근무’, 일상생활 전면에 영향 미쳐 file 위클리홍콩 21.01.26.
1135 홍콩 야침몽 집단 감염, 남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붉어져 file 위클리홍콩 21.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