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실업률 0.3% 포인트 증가

 

8월에 캐나다 전체나 BC주 차원에서 노동시장 상황이 별로 좋지 못한 성적을 거두었다.

 

연방통계청이 7일 발표한 노동시장 통계에 따르면 실업률이 전달에 비해 0.2% 포인트 오른 6%를 기록했다. 총 노동자 수도 1863만 1000명으로 전달에 비해 0.3%가 감소했다. 총 5만 2000명이 줄어든 셈이다.

 

그러나 고용의 질에서 보면 파트타임이 9만 2000명 줄어들었지만 풀타임은 약간 상승을 해 다소 개선이 됐다.

 

작년 8월과 비교하면, 노동자 수는 0.9% 상승한, 17만 2000명이 증가했다. 풀타임이 2.2% 증가하고 파트타임은 4.3% 감소해 고용의 질이 연간 기준으로도 나아졌다.

 

BC주의 경우 전체 노동자 수는 조금 증가했지만, 새로 노동시장에 구직을 하려고 참여한 인구가 증가하면서 실업률은 상승하는 양상을 보였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8월 BC주 총인구는 약 404만 1300명이다. 이중 노동인구는 262만 800명인데 고용된 노동자 수는 248만 3100명으로 7월의 274만 3200명보다 1만 200명이 늘어났다. 이중 풀타임 노동자는 196만 66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5900명이 늘어났다.

 

하지만 실업자 수도 7월 12만 9400명에서 7700명이 늘어난 13만 7800명이 됐다. 이에 따라 실업자 비중이 전달에 비해 6.5% 늘어나면서, 실업률이 5%에서 5.3%로 0.3% 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로 보면 15-24세의 실업률은 9.4%에서 9.7%로 늘어났다. 25세 이상 남성은 4.7%에서 4.6%로 오히려 감소를 했다. 반면 25세 이상 여성은 3.7%에서 4.3%로 실업률이 크게 높아졌다. 

 

밴쿠버 노동시장을 보면 총 노동인구가 149만 4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1600명이 늘어났다. 이중 취업자는 141만 90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1500명이 늘어난 반면 실업자 수는 7만 1400명으로 전달에 비해 6700명이 늘어났다. 

이에 따라 밴쿠버의 총 실업률은 4.8%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토론토의 실업률은 5.5%에서 0.8% 포인트가 높아진 6.3%로 늘어났다. 몬트리올은 6.2%에서 6.1%로 0.1% 포인트가 낮아지면 3대 도시 중에 유일하게 긍정적인 성적을 거두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67 캐나다 캐나다 초부유층 몇이나 될까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6 캐나다 6월 캐나다 찾은 한국 방문자 2만 3천명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5 캐나다 신생 남수단 정상 국가 만들기 위해 사지에 선 한인 - UN평화유지군 부사령관 캐서린 신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4 캐나다 7월 캐나다 영주권을 딴 새 한인 이민자 수는 440명 밴쿠버중앙일.. 18.09.11.
» 캐나다 8월 캐나다 취업자 소폭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2 미국 북한, ‘트럼프 종전 협정 약속 지키지 않아’ 분노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9.
3561 미국 <워싱턴포스트>, "트럼프는 물러나야 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9.
3560 미국 애틀랜타시 불체자 수감시설 문닫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7.
3559 캐나다 캐나다, 7월까지 북한상품 2만 4천 달러 수입 밴쿠버중앙일.. 18.09.07.
3558 캐나다 "소리지르고 욕하고..." 안하무인 입국심사 밴쿠버중앙일.. 18.09.07.
3557 미국 페더러 잡은 호주 존 밀먼, 조코비치에 완패…후회 없는 한판 승부 톱뉴스 18.09.06.
3556 미국 옐프 검색 ‘애완견’에 ‘개고기’ 뜨고 한식당 연결 코리아위클리.. 18.09.05.
3555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민주 ‘길럼’ 공화 ‘드샌티스’ 확정 코리아위클리.. 18.09.05.
3554 미국 디즈니월드 노사 최저 시급 15달러 타결 코리아위클리.. 18.09.05.
3553 캐나다 블루칼라 80% 현재 일에 만족 밴쿠버중앙일.. 18.09.05.
3552 캐나다 인천시, 한상대회 준비 차질없다 장담 밴쿠버중앙일.. 18.09.05.
3551 캐나다 외교부 내년 재외국민보호 예산 대폭 증액 편성 밴쿠버중앙일.. 18.09.05.
3550 미국 “나는 예수다” 총기소지 대학생 체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5.
3549 미국 NYT, "미국의 행동 없이 북 더 이상 조치 없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3.
3548 미국 플로리다 탤러해시, ‘가족 부양하기 좋은 도시 ‘ 5위에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