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 자산 340억원 이상

세계 5번째 규모... 스위스, 홍콩 제쳐

 

캐나다의 초부유층 규모가 세계 5번째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사기관 웰스-X가 발표한 세계 부유층 현황에서 미화 3000만 달러 이상을 소유한 캐나다 내 초부유층 수는 2017년 자산 기준으로 1만840명으로 전통적 부자 나라로 알려진 스위스와 홍콩을 제쳤다.

 

초부유층이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7만9595명이고 일본이 1만7915명, 중국 1만6875명, 독일 1만5080명 순이었다. 캐나다 뒤로 프랑스 1만120명, 홍콩 1만 명, 영국 9370명이었으며 스위스는 6400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한 연구기관은 초부유층이 자산을 불리는 속도가 일반인의 경우보다 크게 앞선다며. 캐나다를 예로 들면 2012년에서 2016년 사이 캐나다 부유층의 평균 순자산이 37% 증가할 때 중산층은 16% 오르는 데 그쳤다고 설명했다.

 

이 기관의 연구자는 유럽 내 여러 나라보다 캐나다의 초부유층 수가 많은 상황이 그리 놀랍지 않다며 유럽 많은 국가에 상속세가 있는 반면 캐나다에는 상속세가 없는 것도 부의 재분배를 어렵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자는 부유층 규모가 캐나다보다 많은 독일은 상속세가 있지만 캐나다보다 경제 규모가 훨씬 크다고 덧붙였다. 주요 7개국(G7) 국가 중 상속세가 없는 나라는 캐나다가 유일하다. 

 

국내 초부유층이 증가한 이유로는 투자 수익과 높은 캐나다 달러 가치의 영향이 크다고 웰스-X는 분석했다. 또한 캐나다와 미국의 경기가 비교적 호황세이고 미 트럼프 정부 들어서 친기업과 부유층 중심의 세금 정책도 유리하게 작용했다고 밝혔다.

 

2017년 캐나다의 경제성장률은 3%로 근래 6년 중 가장 높은 성과를 기록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86 미국 뉴욕 중국계산후조리원 신생아들에 칼부림 뉴스로_USA 18.09.23.
3585 캐나다 밴쿠버 북미 대형공항 중 소비자 만족도 6위 밴쿠버중앙일.. 18.09.21.
3584 캐나다 연방 EE 이민 카테고리 연말까지 인원 축소하나? 밴쿠버중앙일.. 18.09.21.
3583 캐나다 10월 20일 지자체 선거 한인출마자들은 누구?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2 캐나다 미 입국시 "마리화나 피웠나" 물으면?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1 캐나다 BC주 8월 주택거래 전년 대비 26.4% 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0 미국 중국계 존리우 뉴욕주상원 예비선거 승리 file 뉴스로_USA 18.09.15.
3579 미국 공화당 “민주당 광고 팩트 체크하자” 반격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3578 캐나다 냉동 계육튀김제품 살모넬라균 오염 경보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7 캐나다 쉬어 당대표, "보수당 소수 민족 이민자들의 당"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6 캐나다 험볼트 브롱코스 "다시 얼음판으로"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5 미국 조지아 민주당 ‘켐프 때려잡기’에 총력?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4 미국 美중동부 허리케인 150만명 대피명령 file 뉴스로_USA 18.09.13.
3573 미국 “트럼프 이기려면 좌로 치우치지 마라”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2 미국 <타임> 선정 세계적 관광명소에 플로리다 관광지 2곳 포함 코리아위클리.. 18.09.12.
3571 미국 민주당 주지사 후보 앤드류 길럼, 앞길 순탄할까 코리아위클리.. 18.09.12.
3570 미국 '키싱 버그'에 물리면 신체 이상 증세 발생 코리아위클리.. 18.09.12.
3569 캐나다 빅토리아 앞바다서 지진 밴쿠버중앙일.. 18.09.12.
» 캐나다 캐나다 초부유층 몇이나 될까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7 캐나다 6월 캐나다 찾은 한국 방문자 2만 3천명 밴쿠버중앙일.. 18.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