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로 밤 중에 입과 눈 주위 물어, 감염자 중 만성심장질환 앓기도
 
insect.jpg
▲ 성충 단계의 ‘트리아토마’ 모습.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자연에서 서식하는 벌레가 옮기는 질환은 때로 치명적일 수 있다. 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모기를 매개로 하는 뎅기열이나 웨스트 바이러스 그리고 지카 바이러스가 대표적인 예이다.

최근에는 ‘키싱 버그(kissing bugs)’라는 곤충이 매스컴에 종종 등장하고 있다.

<마이애미 선센티널>은 미 심장협회(AHA) 보고서를 토대로 최근 키싱 버그라는 별명을 지닌 곤충이 플로리다주를 포함한 미 동남부로 상륙해 들어오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본명이 ‘트리아토마(triatomine bugs)’인 이 벌레는 본래 중남미 지역에서 열대풍토병을 일으킨 흡혈 빈대의 일종으로, 미국에서는 1940년대 처음 발견됐고, 근래들어 수 십개 주로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벌레는 야행성으로 사람의 수면 시간에 활동하는 경향이 있으며, 주로 입이나 눈 주위를 물어 키싱 버그라는 별명을 지닌다.

벌레는 신체에서 흡혈 하면서 남긴 배설물을 통해 ‘샤가스 병(Chagas disease)’을 일으키는 기생충인 크루스파동편모충(Trypanosoma cruzi)을 인체에 감염시킬 수 있다. 즉 벌레가 흡혈한 피부가 가려워 그 부위를 긁으면 배설물 속 기생충이 손상된 피부를 통해 침입할 수 있다는 것이다.

AHA에 따르면 미국에서 샤가스 병 감염 환자는 약 30만명으로 주로 외국에서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감염 증상은 눈 주위가 붓는 것, 두통, 피로, 발진, 근육통 등이며, 감염자 3분의 1정도는 부정맥 등 만성 심장질환을 앓기도 한다.

그러나 벌레에 물렸다고 해서 모두 샤가스 병에 감염되는 것이 아니고, 감염자의 60∼70%는 별다른 증상을 나타내지 않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너무 과하게 두려워 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한다.

연방 질병예방통제국(CSC)에 따르면 현재 벌레 물림을 예방하는 스프레이 약품은 나와 있지 않다. 다만 벌레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서는 창문, 벽, 문, 지붕 등을 통해 벌레가 들어올 수 있는 틈을 메우고, 집 주변에 나무 부스러기나 장작 등을 없애며, 애완동물은 실내에서 자게 하는 것이 좋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79 미국 공화당 “민주당 광고 팩트 체크하자” 반격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3578 캐나다 냉동 계육튀김제품 살모넬라균 오염 경보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7 캐나다 쉬어 당대표, "보수당 소수 민족 이민자들의 당"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6 캐나다 험볼트 브롱코스 "다시 얼음판으로"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5 미국 조지아 민주당 ‘켐프 때려잡기’에 총력?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4 미국 美중동부 허리케인 150만명 대피명령 file 뉴스로_USA 18.09.13.
3573 미국 “트럼프 이기려면 좌로 치우치지 마라”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2 미국 <타임> 선정 세계적 관광명소에 플로리다 관광지 2곳 포함 코리아위클리.. 18.09.12.
3571 미국 민주당 주지사 후보 앤드류 길럼, 앞길 순탄할까 코리아위클리.. 18.09.12.
» 미국 '키싱 버그'에 물리면 신체 이상 증세 발생 코리아위클리.. 18.09.12.
3569 캐나다 빅토리아 앞바다서 지진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8 캐나다 캐나다 초부유층 몇이나 될까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7 캐나다 6월 캐나다 찾은 한국 방문자 2만 3천명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6 캐나다 신생 남수단 정상 국가 만들기 위해 사지에 선 한인 - UN평화유지군 부사령관 캐서린 신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5 캐나다 7월 캐나다 영주권을 딴 새 한인 이민자 수는 440명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4 캐나다 8월 캐나다 취업자 소폭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3 미국 북한, ‘트럼프 종전 협정 약속 지키지 않아’ 분노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9.
3562 미국 <워싱턴포스트>, "트럼프는 물러나야 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9.
3561 미국 애틀랜타시 불체자 수감시설 문닫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7.
3560 캐나다 캐나다, 7월까지 북한상품 2만 4천 달러 수입 밴쿠버중앙일.. 18.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