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합 후 열린 추념식에 마련된 버스 탑승자들의 이름이 쓰인 걸개. [사진 험볼트 브롱코스]

 

 

4월 버스 참사 후 첫 정규 경기

시합 후 추념식 열려

 

지난 4월 시합을 위해 버스를 타고 이동하다 교통사고로 많은 희생자를 낸 사스카치원주 험볼트 브롱코스 주니어 아이스하키팀이 다시 얼음판을 지쳤다. 이들의 경기에는 전국에서 그야말로 폭풍 같은 응원이 몰아쳤다.

 

브롱코스는 12일 오후 사스카치원 주니어하키리그 2018-2019 시즌 개막 홈경기를 열었다. 4월 16일 리그 준결승 시합을 위해 이동하다 티스데일(Tisdale)시 북쪽 30km 지점 고속도로 교차로에서 발생한 사고로 16명이 목숨을 잃은 후 처음 치른 정규 시즌 경기다. 개막 경기 상대는 교통사고 당시 상대 팀인 니파윈 호크스였다. 

 

참사에서 다행히 살아남은 선수들이 초청받아 퍽을 빙판에 떨어트리면서 경기가 시작됐다. 1800명이 입장할 수 있는 경기장은 예약이 시작된지 몇 분이 지나지 않아 매진됐다. 관중석에는 브롱코스를 상징하는 노란색과 녹색 운동복을 입은 사람들로 가득찼다. 브롱코스는 비록 1-2로 패했지만 이들의 패기와 응원석의 열기는 경기 결과를 뛰어넘었다.

 

캐나다 여자 아이스하키 우상인 헤일리 위켄하이저(Wickenheiser)를 포함해 전국 각계각층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해 브롱코스의 출전에 큰 박수를 보냈다. NHL 소속 선수들은 물론 다른 종목 선수들도 힘을 보탰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와 각 당 대표 등 정치계도 한목소리로 브롱코스의 선전을 응원했다. 트뤼도 총리는 “상상하지 못할 아픔을 딛고 브롱코스가 다시 강한 힘을 보여줬다"며 "3700만 모든 국민이 여러분을 응원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추념식은 선수들이 시합 전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해 경기가 끝난 후 열렸다. 버스 탑승자들이 한 명씩 소개되면서 이름을 새긴 걸개가 걸렸다. 유가족과 사고 후유증으로 아직 회복 중인 선수들이 곁에서 지켜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수습한 구급대원들도 함께 초대됐다. 

 

사고 당시 험볼트 브롱코스 선수단과 운전자 등 29명을 태운 전세 버스는 트럭과 추돌사고를 당했다. 사고로 현장에서만 15명이 목숨을 잃었고 중상자 1명도 병원에서 숨졌다. 희생자 상당수는 청소년과 젊은이들이었다.

 

이광호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81 캐나다 미 입국시 "마리화나 피웠나" 물으면?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0 캐나다 BC주 8월 주택거래 전년 대비 26.4% 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8.
3579 미국 중국계 존리우 뉴욕주상원 예비선거 승리 file 뉴스로_USA 18.09.15.
3578 미국 공화당 “민주당 광고 팩트 체크하자” 반격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3577 캐나다 냉동 계육튀김제품 살모넬라균 오염 경보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6 캐나다 쉬어 당대표, "보수당 소수 민족 이민자들의 당" 밴쿠버중앙일.. 18.09.15.
» 캐나다 험볼트 브롱코스 "다시 얼음판으로"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4 미국 조지아 민주당 ‘켐프 때려잡기’에 총력?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3 미국 美중동부 허리케인 150만명 대피명령 file 뉴스로_USA 18.09.13.
3572 미국 “트럼프 이기려면 좌로 치우치지 마라”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1 미국 <타임> 선정 세계적 관광명소에 플로리다 관광지 2곳 포함 코리아위클리.. 18.09.12.
3570 미국 민주당 주지사 후보 앤드류 길럼, 앞길 순탄할까 코리아위클리.. 18.09.12.
3569 미국 '키싱 버그'에 물리면 신체 이상 증세 발생 코리아위클리.. 18.09.12.
3568 캐나다 빅토리아 앞바다서 지진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7 캐나다 캐나다 초부유층 몇이나 될까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6 캐나다 6월 캐나다 찾은 한국 방문자 2만 3천명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5 캐나다 신생 남수단 정상 국가 만들기 위해 사지에 선 한인 - UN평화유지군 부사령관 캐서린 신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4 캐나다 7월 캐나다 영주권을 딴 새 한인 이민자 수는 440명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3 캐나다 8월 캐나다 취업자 소폭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2 미국 북한, ‘트럼프 종전 협정 약속 지키지 않아’ 분노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