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합 후 열린 추념식에 마련된 버스 탑승자들의 이름이 쓰인 걸개. [사진 험볼트 브롱코스]

 

 

4월 버스 참사 후 첫 정규 경기

시합 후 추념식 열려

 

지난 4월 시합을 위해 버스를 타고 이동하다 교통사고로 많은 희생자를 낸 사스카치원주 험볼트 브롱코스 주니어 아이스하키팀이 다시 얼음판을 지쳤다. 이들의 경기에는 전국에서 그야말로 폭풍 같은 응원이 몰아쳤다.

 

브롱코스는 12일 오후 사스카치원 주니어하키리그 2018-2019 시즌 개막 홈경기를 열었다. 4월 16일 리그 준결승 시합을 위해 이동하다 티스데일(Tisdale)시 북쪽 30km 지점 고속도로 교차로에서 발생한 사고로 16명이 목숨을 잃은 후 처음 치른 정규 시즌 경기다. 개막 경기 상대는 교통사고 당시 상대 팀인 니파윈 호크스였다. 

 

참사에서 다행히 살아남은 선수들이 초청받아 퍽을 빙판에 떨어트리면서 경기가 시작됐다. 1800명이 입장할 수 있는 경기장은 예약이 시작된지 몇 분이 지나지 않아 매진됐다. 관중석에는 브롱코스를 상징하는 노란색과 녹색 운동복을 입은 사람들로 가득찼다. 브롱코스는 비록 1-2로 패했지만 이들의 패기와 응원석의 열기는 경기 결과를 뛰어넘었다.

 

캐나다 여자 아이스하키 우상인 헤일리 위켄하이저(Wickenheiser)를 포함해 전국 각계각층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해 브롱코스의 출전에 큰 박수를 보냈다. NHL 소속 선수들은 물론 다른 종목 선수들도 힘을 보탰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와 각 당 대표 등 정치계도 한목소리로 브롱코스의 선전을 응원했다. 트뤼도 총리는 “상상하지 못할 아픔을 딛고 브롱코스가 다시 강한 힘을 보여줬다"며 "3700만 모든 국민이 여러분을 응원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추념식은 선수들이 시합 전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해 경기가 끝난 후 열렸다. 버스 탑승자들이 한 명씩 소개되면서 이름을 새긴 걸개가 걸렸다. 유가족과 사고 후유증으로 아직 회복 중인 선수들이 곁에서 지켜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수습한 구급대원들도 함께 초대됐다. 

 

사고 당시 험볼트 브롱코스 선수단과 운전자 등 29명을 태운 전세 버스는 트럭과 추돌사고를 당했다. 사고로 현장에서만 15명이 목숨을 잃었고 중상자 1명도 병원에서 숨졌다. 희생자 상당수는 청소년과 젊은이들이었다.

 

이광호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93 캐나다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 이번엔 캐나다 화답 밴쿠버중앙일.. 18.09.26.
3592 캐나다 캐나다 경제자유도 10점 만점에 7.98점 10위 밴쿠버중앙일.. 18.09.26.
3591 캐나다 렌트비 인상률 상한선 4.5%의 운명 10월 1일 판가름 밴쿠버중앙일.. 18.09.25.
3590 캐나다 밴쿠버 붉은 보름달 26일까지 관측 밴쿠버중앙일.. 18.09.25.
3589 캐나다 (VIFF2018 시리즈) 밴쿠버 한인 이민자 사회를 담은 '귀여운 여인' 밴쿠버중앙일.. 18.09.25.
3588 캐나다 로얄 앨버타 박물관, 오는 10월3일 새롭게 문 연다 CN드림 18.09.25.
3587 미국 래퍼 카니예 웨스트 한글등 11개언어 광고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9.24.
3586 미국 뉴욕 중국계산후조리원 신생아들에 칼부림 뉴스로_USA 18.09.23.
3585 캐나다 밴쿠버 북미 대형공항 중 소비자 만족도 6위 밴쿠버중앙일.. 18.09.21.
3584 캐나다 연방 EE 이민 카테고리 연말까지 인원 축소하나? 밴쿠버중앙일.. 18.09.21.
3583 캐나다 10월 20일 지자체 선거 한인출마자들은 누구?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2 캐나다 미 입국시 "마리화나 피웠나" 물으면?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1 캐나다 BC주 8월 주택거래 전년 대비 26.4% 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0 미국 중국계 존리우 뉴욕주상원 예비선거 승리 file 뉴스로_USA 18.09.15.
3579 미국 공화당 “민주당 광고 팩트 체크하자” 반격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3578 캐나다 냉동 계육튀김제품 살모넬라균 오염 경보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7 캐나다 쉬어 당대표, "보수당 소수 민족 이민자들의 당" 밴쿠버중앙일.. 18.09.15.
» 캐나다 험볼트 브롱코스 "다시 얼음판으로"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5 미국 조지아 민주당 ‘켐프 때려잡기’에 총력?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4 미국 美중동부 허리케인 150만명 대피명령 file 뉴스로_USA 18.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