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Seohee Yoon

 -

March 5, 2019

캐나다 물가가 휘발유 가격하락 영향으로 15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캐나다 통계청 ( Statistics Canada)은 지난달 말 오타와에서 올해 1월 소비자 물가지수가 작년 12월 (2%) 대비 하락했으며, 전년동기 대비로는 1.4% 상승에 그쳤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7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물가 압력을 보다 잘 가늠해 볼 수 있는 선인 약 1.9%에 머물렀다고 미국 블룸버그가 최근 보도했다.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캐나다중앙은행이 물가상승과 성장이 회복됨에 따라 2017년 중반 이후 5차례에 걸쳐 대출금리 및 차입비용을 인상한 후 앞으로는 몇 달간 보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캐나다은행은 올해 말까지 인플레이션이 2% 가까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캐나다 은행은 투자자들에게 “인플레이션이 낮은 상태로 매우 안정적이고, 경제성장이 급감함에 따라 올해 4분기 GDP는 최대 1%까지 오를 것”이라고 제시했다.

1월 물가상승률 둔화는 휴발유 가격하락이 초래했다. 휘발유 가격은 6개월 연속 떨어져 1년 전보다 14% 하락했다.

윤서희

 

Share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55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차세대 지도자에게 최대 5000달러 지급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4 캐나다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보니? CN드림 19.03.19.
4053 캐나다 김영철 평북지사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2 캐나다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1 캐나다 캐나다인 원정출산 개선되야 한다는 입장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0 미국 성 패트릭스 데이 대표적 음식은 콘드 비프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9 미국 플로리다 주 주도를 올랜도로… 성사 가능성은?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8 미국 공립학교에서 성경 공부를 ‘선택 수업’으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7 미국 플로리다주 상원, 흡연 가능 의료용 마리화나 길 열어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6 미국 올랜도공항 C 터미널 건설 공사, 본격 궤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5 미국 바다 거북 산란기, 동해안 카운티들 보호 홍보 나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4 미국 플로리다 팬핸들 지역에서 진도 2.6 지진 발생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3 캐나다 웨스트밴쿠버 고속대중버스 아직 심의 중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2 캐나다 캐나다 비거주자는 값비싼 새 콘도 선호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1 캐나다 외교부, 재외공관 중심 ‘Team Korea’ 모델 정착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0 캐나다 새로워진 공중쓰레기통 Hancatimes 19.03.15.
» 캐나다 캐나다 물가, 15개월 만에 최저치 Hancatimes 19.03.15.
4038 캐나다 트뤼도 총리 우주정거장 설치에 1조 5000억원 투자 Hancatimes 19.03.15.
4037 캐나다 오래된 가구, 버리지 마세요 (Ikea Sell-Back Program) Hancatimes 19.03.15.
4036 캐나다 동전을 모으며 몬트리올을 걸어다니는 한국인 Young.S.New씨가 전하는 메시지 Hancatimes 19.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