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Onyu Choi

 -

March 9, 2019

생-로랑 또는 몽-로얄 거리를 걷다 보면, 무언가 바뀐것 같은 공중쓰레기통을 발견 할 수 있을 것이다. 플라토-몽-로얄 자치구에서는 쓰레기통을 뒤져 알루미늄캔이나 유리병 등 각종 재활용품을 모으는 사람들을 위해 기존 쓰레기통에 재활용쓰레기를 구분해서 담을 수 있는 원형 선반을 달기 시작했다. 시민들은 음료수가 들어있던 병이나 캔을 버리기 위해 애써 재활용품 쓰레기통을 찾아 헤맬 필요 없이 기존 쓰레기통에 내어 단 선반 위에 병이나 캔을 올려놓기만 하면 된다. 재활용품을 모으는 사람 역시 병과 캔을 찾으려고 쓰레기통을 뒤적거리지 않아도 되니 일석이조인 셈이다.

현재 플라토-몽-로얄 메인도로에는 총 35개의 쓰레기통을 교체해 설치하였다. 2년 전 빌라-마리아에서 빈병을 수집하는 사람들의 인권을 보호하고자 공중쓰레기통 교체운동이 시작되었다. 또한 밴쿠버와 코펜하겐 등의 도시에서는 10여년 전부터 비슷한 모양의 공중쓰레기통이 사용되어지고 있다.

이 운동을 처음 시작한 Marica Vasquez Tagliero씨는 빈병을 모아 재활용 업체에 판매하는 것이 캐나다 “비공식 경제”에 기여한다고 전했다. 비공식 경제는 국민총생산 (GNP) 통계에는 나타나지 않는 경제 부문이다. Tagliero씨는 빈병을 모아서 파는 사람들 대부분은 법률이나 노동 계약, 금융, 신용과 사회 보장에서 제외된 상태라 밝혔다.하지만 재활용품을 수거하여 이윤을 만드는 이런 비공식 경제가 40여년 전부터 있어 왔다고도 전했다. 이번에 공중쓰레기통이 새롭게 디자인 되어 교체 되는것은 그들이 조금 더 청결하고 안전하게 일 할 수 있을뿐아니라 최소한의 인권이 보호 되어지는 운동이라고 전했다.

잔-망스 시의원 Maeva Vilain씨는 현재 사용중인 쓰레기통을 바꾸는 것이 아닌 기존 공중쓰레기통에 선반을 달기만 하면 되니 설치가 매우 간단하다고 전했다. 사용 또한 편리하고 폐기물을 줄이는 효과도 있어 많은 시민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 https://www.cbc.ca/news/canada/montreal/recycling-plateau-mont-royal-binners-1.5036222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55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차세대 지도자에게 최대 5000달러 지급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4 캐나다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보니? CN드림 19.03.19.
4053 캐나다 김영철 평북지사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2 캐나다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1 캐나다 캐나다인 원정출산 개선되야 한다는 입장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0 미국 성 패트릭스 데이 대표적 음식은 콘드 비프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9 미국 플로리다 주 주도를 올랜도로… 성사 가능성은?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8 미국 공립학교에서 성경 공부를 ‘선택 수업’으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7 미국 플로리다주 상원, 흡연 가능 의료용 마리화나 길 열어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6 미국 올랜도공항 C 터미널 건설 공사, 본격 궤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5 미국 바다 거북 산란기, 동해안 카운티들 보호 홍보 나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4 미국 플로리다 팬핸들 지역에서 진도 2.6 지진 발생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3 캐나다 웨스트밴쿠버 고속대중버스 아직 심의 중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2 캐나다 캐나다 비거주자는 값비싼 새 콘도 선호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1 캐나다 외교부, 재외공관 중심 ‘Team Korea’ 모델 정착 밴쿠버중앙일.. 19.03.15.
» 캐나다 새로워진 공중쓰레기통 Hancatimes 19.03.15.
4039 캐나다 캐나다 물가, 15개월 만에 최저치 Hancatimes 19.03.15.
4038 캐나다 트뤼도 총리 우주정거장 설치에 1조 5000억원 투자 Hancatimes 19.03.15.
4037 캐나다 오래된 가구, 버리지 마세요 (Ikea Sell-Back Program) Hancatimes 19.03.15.
4036 캐나다 동전을 모으며 몬트리올을 걸어다니는 한국인 Young.S.New씨가 전하는 메시지 Hancatimes 19.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