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퀘벡 총격사건 떠올려

써리·버나비 모스크 순찰 강화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이슬람사원을 대상으로 한 총격 테러 사건이 발생하면서 캐나다도 남일 같지 않게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모스크) 2곳에서 15일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무슬림 신도들을 대상으로 총기 난사를 해 49명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캐나다의 랄프 굿데일 행정안전부 장관은 "증오와 폭력, 극우주의자는 그 어느 곳에도 발 붙일 곳이 없다. 모든 사람들은 공포없이 자유롭게 자신의 믿음과 문화를 누릴 수 있는 권리를 갖고 있다"며, "캐나다의 국가 안보와 정보기관, 그리고 사법기관을 통해 캐나다와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테러리스트에 대응하겠다고 성명서를 냈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도 공식성명을 통해 "뉴질랜드에서 테러리스트들이 두 개의 모스크를 공격해 어린이를 포함해 많은 사람들을 살상했다는 뉴스에 전국의 캐나다인들이 소름끼쳐 한다"며, "무슬림들이 가장 안정을 찾는 장소에서 이런 일을 당하는 일이 잦은 것에 캐나다인으로 더 깊은 슬픔을 느낀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어 퀘벡 이슬람 문화 센터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해서 언급했다. 그가 언급한 사건은 2017년 1월 29일 캐나다 퀘벡주 퀘벡 시 생트푸아에 있는 퀘벡 이슬람 문화 센터에서 저녁 예배가 거의 끝나가는 시점인 7시 55분쯤, 반이민 성향을 가진 알렉산더 비손넷(Alexandre Bissonnette, 현재 30세)이 난사한 총에 6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부상당한 사건이다. 

 

캐나다 무슬림 단체들도 퀘벡 사건을 떠올리며 뉴질랜드 테러 사건에 대해 즉시 조의와 함께 테러리스트들에 대해 비난을 하고 나섰다. 그런데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은 이번 뉴질랜드 사태로 자국에서 모방 동조 범죄가 일어날까봐 모스크 주변 경계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메트로밴쿠버에서도 무슬림들이 많이 거주하는 써리의 RCMP가 모스크 주변 순찰을 강화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BC주 무슬림 총연합회가 있는 버나비의 RCMP도 같은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정상들도 이번 사건에 대해 범인에 대한 비난과 무슬림 사회에 대한 조의를 표하고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빈 방문 중인 캄보디아에서 SNS에 큰 충격과 비통함에 빠져있을 뉴질랜드 총리와 국민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부상자들의 쾌유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인종차별과 무슬림에 대한 적대적인 감정을 자주 보였던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성명을 통해, 끔찍한 대학살에 대해 깊은 연민과 위로를 보낸다고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테러는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범죄 행위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며, 테러 척결을 위해 뉴질랜드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BC주에서도 조 호건 주수상도 버나비-사우스에서 연방하원의원으로 당선된 자그밋 싱 연방NDP 대표, 케네디 스튜어트 밴쿠버 시장, 라차드 스튜어트 코퀴틀람 시장도 조의를 밝혔다.

 

한편 퀘벡주 테러리스트인 비손넷은 지난 3월 퀘벡주 고등법원에서 40년간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검찰이 캐나다 사상 최장형인 150형을 구형한 것에 비해 가볍다며 희생자 가족 등이 크게 반발했다. 비손넷이 감옥에 갇힌 지가 2년이 지났기 때문에 그가 68세가 된 40년 후에 가석방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71 미국 “인구조사시 시민권자 여부 질문은 연방헌법 위배” 코리아위클리.. 19.03.22.
4070 미국 올랜도 주택시장 둔화세, 전국 현황 반영 코리아위클리.. 19.03.22.
4069 미국 2500일을 유람선에서 지낸 ‘크루즈의 여왕’ 코리아위클리.. 19.03.22.
4068 캐나다 에어캐나다 B-737맥스 7월 1일까지 운항 배제 밴쿠버중앙일.. 19.03.21.
4067 캐나다 예일타운 폭행, 피해자 의식불명 밴쿠버중앙일.. 19.03.21.
4066 캐나다 총선 앞둔 연방자유당의 선심성 예산안 편성 밴쿠버중앙일.. 19.03.21.
4065 미국 코리아피스네트워크, 한반도 평화 위한 미연방의회 로비활동 펼쳐 file 코리아위클리.. 19.03.20.
4064 미국 크리스토퍼 힐 "트럼프는 북한 제안 받아들여라" file 코리아위클리.. 19.03.20.
4063 미국 시몬천 박사 "북미 힘의 균형 이루어져, 대화로 회복될 것" file 코리아위클리.. 19.03.20.
4062 캐나다 캐나다 시내버스 천연가스 정비 시설에 한인2세 제임스 노 참여 CN드림 19.03.20.
4061 캐나다 좋은 게 그냥 좋은 것으로 끝난 노인회 총회 밴쿠버중앙일.. 19.03.20.
4060 캐나다 한인타운 인근서 교통사고 운전자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3.20.
4059 캐나다 다국어 가능하면, 다양한 이미지 변신 가능 밴쿠버중앙일.. 19.03.20.
4058 미국 “트럼프, 북한제안 받아들여라” 크리스토퍼 힐 file 뉴스로_USA 19.03.19.
» 캐나다 뉴질랜드 테러사건 남일 같지 않은 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6 캐나다 노인회 행사를 빛내는 아름다운 손길들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5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차세대 지도자에게 최대 5000달러 지급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4 캐나다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보니? CN드림 19.03.19.
4053 캐나다 김영철 평북지사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2 캐나다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9.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