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V 오보에 반박

 

웨스트밴쿠버 시의회가 고속대중버스 노선에 대해 거부를 했다는 언론사 보도에 사실이 아니라며 아직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웨스트밴쿠버는 12일자로 노스밴쿠버를 거쳐 웨스트밴쿠버의 파크 로얄까지 이어지는 고속대중버스인 B-라인에 대해 오는 4월 15일 시의회 회의에서 다시 해당 보고서를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CTV 뉴스는 11일자로, 웨스트밴쿠버 시의회가 11일 의회 회의를 통해 B-라인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B-라인은 노스밴쿠버의 핍 버스 환승장(Phibbs Exchange)에서 메이스트리트를 따라 시버스 노스밴 선착장인 론스데일 퀴를 거쳐 마린 드라이브를 따라 웨스트밴쿠버의 파크로얄에서 던다라브까지 이어지는 노선이다.

 

웨스트밴쿠버는 지난 11일 시의회 회의에서 5가지 사항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트랜스링크와 협력해서, 파크로얄과 스쿼미시 네이션 원주민 지역에 어디를 종점으로 할 지에 대해 분명히 하도록 결정했다. 

또 학교 인근으로 차가 지나가는 것을 피하고, 주거지역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 하는 방안, 그리고 버스 노선으로 인해 도로 주차 공간이 줄어드는 것을 최소화해 시 재정에 문제가 없도록 하는 것 등 파크로얄의 서쪽 B-라인의 새 옵션에 대해서 검토했다. 

도로개선을 통해 지역 버스 서비스 효율성을 개선하고 일반적으로 앰블사이드(Ambleside)를 따라 마린드라이브의 교통 흐름을 개선하는 방안을 찾는 안이다.

또 이를 위해 비용과 추가 자금 마련을 어떻게 할 지 확인하고, 해당 조사 결과와 시민 공청회를 열어 얻어진 리포트를 30일 이내에 제출하라는 내용이다.

 

따라서 웨스트밴쿠버는 아직 B-라인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않았고 4월 15일 해당 보고서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59 캐나다 다국어 가능하면, 다양한 이미지 변신 가능 밴쿠버중앙일.. 19.03.20.
4058 미국 “트럼프, 북한제안 받아들여라” 크리스토퍼 힐 file 뉴스로_USA 19.03.19.
4057 캐나다 뉴질랜드 테러사건 남일 같지 않은 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6 캐나다 노인회 행사를 빛내는 아름다운 손길들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5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차세대 지도자에게 최대 5000달러 지급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4 캐나다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보니? CN드림 19.03.19.
4053 캐나다 김영철 평북지사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2 캐나다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1 캐나다 캐나다인 원정출산 개선되야 한다는 입장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0 미국 성 패트릭스 데이 대표적 음식은 콘드 비프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9 미국 플로리다 주 주도를 올랜도로… 성사 가능성은?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8 미국 공립학교에서 성경 공부를 ‘선택 수업’으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7 미국 플로리다주 상원, 흡연 가능 의료용 마리화나 길 열어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6 미국 올랜도공항 C 터미널 건설 공사, 본격 궤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5 미국 바다 거북 산란기, 동해안 카운티들 보호 홍보 나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4 미국 플로리다 팬핸들 지역에서 진도 2.6 지진 발생 코리아위클리.. 19.03.15.
» 캐나다 웨스트밴쿠버 고속대중버스 아직 심의 중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2 캐나다 캐나다 비거주자는 값비싼 새 콘도 선호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1 캐나다 외교부, 재외공관 중심 ‘Team Korea’ 모델 정착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0 캐나다 새로워진 공중쓰레기통 Hancatimes 19.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