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2018년도 밴쿠버한인장학재단의 장학의 밤 행사 단체 사진(밴쿠버 중앙일보 DB) 

 

2019년도 장학생 선발

5월 31일까지 지원마감

 

밴쿠버의 차세대 지도자들을 위한 한인사회의 최대 장학재단이 올해도 어김없이 장학생에게 경제적 도움을 주기 위해 장학생 모집에 들어갔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VANCOUVER KOREAN-CANADIAN SCHOLARSHIP FOUNDATION, 이사장 김지훈)은 2019년도 장학생 선발을  위해 지원서를 5월 31일까지 받는다고 발표했다. 장학생으로 선발되면 2000달러에서 5000달러의 장학금을 지급 받는다.

 

장학재단은 광역 밴쿠버 지역의 대학생(any accredited post-secondary institutions)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장차 한인사회와 캐나다 전체사회의 발전에 이바지할 인재를 지원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밴쿠버 한인 장학재단은 비영리단체로 1999년 설립된 이래 지금까지 759명의 학생들에게 총 누계로 104만 5600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장학생 선발을 위해서는 학업성취, 특기활동과 봉사활동 등을 종합 평가한다.

 

현 김지훈 이사장도 바로 장학재단 장학생 출신이다. 이처럼 밴쿠버장학재단의 장학생들은 한인사회 뿐만 아니라 캐나다 전체의 발전을 위해 기여하는 등 차세대 지도자로 성장해 왔다.

 

장학금 지원자는 영문으로 웹사이트 www.vkcsf.org/application.php에 명시된 지원서(영문) 및 관련 서류를 구비하여 장학재단 email (vkcsfinfo@gmail.com)로 제출하면 된다.

 

장학재단은 올해 장학금 수여식(2019 VKCSF Scholarship Award Ceremony)인 장학의 밤 행사를 8월 17일 오후 5시 30분에 버나비에 소재하는 한인 소유의 메트로타운 힐튼 호텔(6083 McKay Avenue Burnaby)에서 가질 예정이다.

 

작년까지 9월 이후에 장학의 밤 행사를 해, 학기 중이어서 수여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았다. 이번에 방학 기간 중에 수여식을 가져 더 많은 장학생들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밴쿠버한인장학재단은 많은 한인사회의 독지가들의 후의에 의해 장학금을 마련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작은 후원도 한인 학생들의 학업을 위한 재정지원에 소중히 쓰여진다"며, "후원을 한 장학금에 대해 세금 공제 영수증도 발급해 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장학금 후원의 경우, 일시금 수표 보내기를 원하면 VKCSF(payable to VKCSF, #100-504 Cottonwood Avenue Coquitlam, BC V3J 2R5) 앞으로, 자동이체를 원하면 공수표(void cheque)와 함께 이름, 전화번호를 같은 주소로 보내면 된다.

 

한편 작년에도 신협, 한아름마트, 대한항공 등 한인 기업들과 개인들이 후원을 했다. 또 버나비 소방관 협회도 장학사업에 동참해 기부를 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65 미국 코리아피스네트워크, 한반도 평화 위한 미연방의회 로비활동 펼쳐 file 코리아위클리.. 19.03.20.
4064 미국 크리스토퍼 힐 "트럼프는 북한 제안 받아들여라" file 코리아위클리.. 19.03.20.
4063 미국 시몬천 박사 "북미 힘의 균형 이루어져, 대화로 회복될 것" file 코리아위클리.. 19.03.20.
4062 캐나다 캐나다 시내버스 천연가스 정비 시설에 한인2세 제임스 노 참여 CN드림 19.03.20.
4061 캐나다 좋은 게 그냥 좋은 것으로 끝난 노인회 총회 밴쿠버중앙일.. 19.03.20.
4060 캐나다 한인타운 인근서 교통사고 운전자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3.20.
4059 캐나다 다국어 가능하면, 다양한 이미지 변신 가능 밴쿠버중앙일.. 19.03.20.
4058 미국 “트럼프, 북한제안 받아들여라” 크리스토퍼 힐 file 뉴스로_USA 19.03.19.
4057 캐나다 뉴질랜드 테러사건 남일 같지 않은 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6 캐나다 노인회 행사를 빛내는 아름다운 손길들 밴쿠버중앙일.. 19.03.19.
»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차세대 지도자에게 최대 5000달러 지급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4 캐나다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보니? CN드림 19.03.19.
4053 캐나다 김영철 평북지사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2 캐나다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1 캐나다 캐나다인 원정출산 개선되야 한다는 입장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0 미국 성 패트릭스 데이 대표적 음식은 콘드 비프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9 미국 플로리다 주 주도를 올랜도로… 성사 가능성은?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8 미국 공립학교에서 성경 공부를 ‘선택 수업’으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7 미국 플로리다주 상원, 흡연 가능 의료용 마리화나 길 열어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6 미국 올랜도공항 C 터미널 건설 공사, 본격 궤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