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외교부 주요업무 추진계획 발표

한반도 평화정착과 국제질서 대전환 등

 

  

한국 외교부는 한반도 평화 정착 및 국제질서 대전환 등 각종 도전에 선제적·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19년 4대 역점 외교과제과 2대 신규과제를 수립하고 이에 따른 세부추진계획들을 발표했다.

 

재외국민과 관련해서는 2대 신규과제에 혁신을 통한 외교역량 강화 재외공관 중심「Team Korea」모델 정착한다는 내용이다. 

기본 원칙은 재외공관 중심 해외주재 공공기관간 조율・조정 강화, 대국민 서비스 중심 기관으로서의 재외공관상 정립, 그리고 정책공공외교 전초기지로서 재외공관 역할 확립 등이다.

 

이를 위해 재외공관의 조정 역할 강화와 공공기관에 대한 공관장의 실질적 관리와 감독 체제를 구축한다는 입장이다.

대국민 서비스 중심 기관으로서의 재외공관상 정립을 위해 외교·안보 업무와 병행하여 ▴일자리 창출 ▴기업지원 ▴재외국민 보호 등 국민의 삶을 향상시키는 재외공관 역할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정책공공외교의 전초기지로서 재외공관 역할 확립을 위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포용국가 등 우리 정부의 핵심적 정책 기조에 대한 주재국의 지지 확산 도모할 예정이다.

 

또 재외국민 관련된 내용으로는 재외국민 보호 및 편익 증진을 위해 재외공관의 대국민 서비스 플랫폼화사업이다.

실행계획으로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이 2021년 1월부터 시행을 통해 실질적으로 가종시킨다는 계획이다. 또 해외 사건사고 예방․대응 능력 확충을 통해 재외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골든타임’확보 및 사건사고 예방·대응 업무 내실화한다는 입장이다.

글로벌 민족 네트워크를 통한 동포사회-모국 간 상생 발전 도모를 위해서는 동포사회와의 소통을 바탕으로 동포 역량 결집을 위한 당면 과제(차세대 육성, 해외입양인 지원 등) 해결 및 효과적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한다는 계획이다.

영사서비스 혁신 및 차세대 전자여권 도입을 통한 국민 편익을 높이는 방안으로 재외국민을 위한 ‘통합 전자행정시스템(G4K : Government for Overseas Koreans)’ 구축, 2020년 하반기부터 토입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장비 도입과 시스템 구축 등이 있다.

 

또 매년 문제가 불그러지는 재외공관 기강 문제에 대해서도 선제적 사고예방에 힘쓰겠다는 목표를 세웟|다. 우선 작년 3월에 신설된 감찰담당관실을 통해 對재외공관 감사역량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감사 주기에 구애 받지 않는 선제적·탄력적 감사 적극 실시 ▴분관·출장소 등 사각지대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또 주요 비위 처벌 사례 수시 전파와 동시에 예방 교육 강화로 ▴본부·재외공관 대상 대면 폭력예방교육 실시(외부전문가 현지 출장) ▴공관 성희롱 고충상담원 대상 사이버교육 강화 등을 시행한다.

직원 복무 관리 강화를 위해 ▴외무공무원 징계위원회 객관성·공정성 강화 ▴다면평가 참여 대상 확대한다. 

 

이외에 외교부의 올해 4대 역점 과제는 실용적인 정상외교 모델의 성공적 정착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 및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 균형있는 협력외교 강화 국민의 삶에 기여하는 외교 실현 등이다.

 

여기에는 주변 4국과의 당당한 협력외교 심화, 국익에 기여하는 경제외교와 개발협력 강화, 그리고 국민의 삶에 기여하는 외교 실현으로 미세먼지 개선 관련 국제협력 등도 포함됐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59 캐나다 다국어 가능하면, 다양한 이미지 변신 가능 밴쿠버중앙일.. 19.03.20.
4058 미국 “트럼프, 북한제안 받아들여라” 크리스토퍼 힐 file 뉴스로_USA 19.03.19.
4057 캐나다 뉴질랜드 테러사건 남일 같지 않은 캐나다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6 캐나다 노인회 행사를 빛내는 아름다운 손길들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5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차세대 지도자에게 최대 5000달러 지급 밴쿠버중앙일.. 19.03.19.
4054 캐나다 위기의NDP, 총선 앞둔 여론조사 보니? CN드림 19.03.19.
4053 캐나다 김영철 평북지사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2 캐나다 BC주 공동 1위 공립초교 웨스트밴쿠버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1 캐나다 캐나다인 원정출산 개선되야 한다는 입장 밴쿠버중앙일.. 19.03.16.
4050 미국 성 패트릭스 데이 대표적 음식은 콘드 비프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9 미국 플로리다 주 주도를 올랜도로… 성사 가능성은?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8 미국 공립학교에서 성경 공부를 ‘선택 수업’으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7 미국 플로리다주 상원, 흡연 가능 의료용 마리화나 길 열어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6 미국 올랜도공항 C 터미널 건설 공사, 본격 궤도에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5 미국 바다 거북 산란기, 동해안 카운티들 보호 홍보 나서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4 미국 플로리다 팬핸들 지역에서 진도 2.6 지진 발생 코리아위클리.. 19.03.15.
4043 캐나다 웨스트밴쿠버 고속대중버스 아직 심의 중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2 캐나다 캐나다 비거주자는 값비싼 새 콘도 선호 밴쿠버중앙일.. 19.03.15.
» 캐나다 외교부, 재외공관 중심 ‘Team Korea’ 모델 정착 밴쿠버중앙일.. 19.03.15.
4040 캐나다 새로워진 공중쓰레기통 Hancatimes 19.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