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3개 카운티 84명, 올랜도 4개 카운티 14명, 탬파 4개 카운티 13명
 
disney2.jpg
▲ 코로나19 위협으로 올랜도 유명 테마공원들이 일제히 문을 닫았다. 사진은 임시 페장 이틀을 앞둔 디즈니월드 입구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가 다르게 급증하고 있다.

주 보건부(FDH)는 17일 오후 4시 현재 확진자수를 143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틀 전보다 50여명이 늘어난 수치로, 특히 마이애미지역 브라워드카운티에서 새 확진자가 16명이 쏟아져 나왔다.

또 브라워드카운티는 새 확진자 중 6명이 대학생인 것으로 밝혀져, 플로리다에서 젊은층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지역이 됐다. 노바 사우스이스턴대에 재학하고 있는 이들은 해외 유학차 아일랜드를 다녀왔다. 마이애미지역에서 확진자가 대거 나오자, 마이애미비치와 포트로더데일시는 봄방학에 해변으로 몰릴 방문객들을 유념해 비치를 각각 폐쇄했다.

플로리다에서 코로나19 사망자는 17일 오후 4시 현재 6명이 나왔다. 또 플로리다에서 확진자로 밝혀진 타주 주민은 18명, 플로리다 밖에서 격리 조치 중인 플로리다 주민은 6명이다.

17일 현재 확진자가 나온 카운티는 전체 67개 카운티 중 25개이다. 17일 오후까지 파악 가능한 카운티와 환자수는 레이크, 산타로사, 낫소, 샬로트, 에스캄비아 카운티가 각각 1명, 파스코, 시트러스, 세인트 존스, 오칼루사 카운티가 각각 2명, 클레이, 사라소타 카운티 각각 3명, 세미놀 , 피넬라스, 오시올라, 리, 알라추아 카운티 각각 4명, 오렌지 카운티 5명, 콜리어, 마나티, 듀발 카운티 각각 6명, 힐스보로 카운티 7명, 팜비치, 볼룻시아 카운티 각각 9명,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32명, 브라워드 카운티 43명 등이다.

전체 확진자 143명 가운데 한인동포들이 몰려있는 주요 지역인 마이애미 지역 3개 카운티에 84명(브라워드43, 마이애미-데이드32, 팜비치9), 올랜도 지역 4개 카운티 14명(세미놀4, 오시올라4, 오렌지5, 레이크1) 14명, 탬파 지역 4개 카운티 13명(힐스보로7, 피넬라스4, 파스코2, 헤르난도0) 의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로 달라진 플로리다 일상, 한인사회 모임 간소화

한편 코로나19는 플로리다 주민들의 일상을 바꾸고 있다. 서양인들은 얼굴을 가리는 것에 거부감을 느껴 마스크를 잘 착용하지 않는 문화임에도 불구하고 마켓에서는 마스크가 동이 난지 오래다.

또 손 비누, 세정제 등 위생용품은 물론 주민들이 재난 대비 물품인 물, 화장지, 통조림 등을 사들이면서 '집단 불안감'까지 형성돼 품귀현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대형 수퍼마켓 체인점인 퍼블릭스는 일찌감치 알코올 소독제, 마스크 및 장갑, 세정 와이프 및 스프레이, 에어로졸 소독 스프레이, 페이셜 티슈, 화장지, 블리치, 일회용 컵과 접시 등에 일정 구매 수를 일찌감치 책정했다.

14일 트럼프 대통령의 비상사태 선언 이후에는 지역 마켓들의 생필품 코너가 눈에 띄게 비었다. 한인마켓 역시 쌀 등 주식을 사려는 고객들이 몰리면서 올랜도의 한 마켓은 모든 종류의 쌀에 대해 '2포대 제한' 공지를 부착했다.

플로리다 지역 한인교회들도 주일 예배 등 교회의 각종 모임을 간소화 하거나 취소하고 있다.

올랜도 지역 교회들 가운데 이미 15일부터 두 교회가 주일예배를 취소하고 온라인 예배로 대체했다. 마이애미 지역, 탬파 지역, 잭슨빌 지역, 북서부 펜핸들 지역 교회들도 대부분 주일예배 후 친교시간을 없애고, 주중 소그룹 모임도 취소했다. 마이애미 보현사(불교) 역시 당분간 신도들의 왕래를 제한하기로 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39 미국 ‘빈익빈 부익부’ 코로나로 인한 차별 논란! 美부자들 개인 소유 섬으로 피신 호주브레이크.. 20.03.28.
5138 미국 美 상원, ‘돈 보따리’ 풀었다! '2.2조 달러' 짜리 슈퍼부양안 가결 호주브레이크.. 20.03.26.
5137 캐나다 코로나19 본격화 전부터 관광산업 불안 징조 밴쿠버중앙일.. 20.03.26.
5136 캐나다 고용주, 직원 해고없이 무급휴가 조치 가능 밴쿠버중앙일.. 20.03.26.
5135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건물 출입 통제 밴쿠버중앙일.. 20.03.26.
5134 캐나다 학교, 데이케어 무기한 휴교 - 16일부로 즉시 시행 CN드림 20.03.25.
5133 캐나다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file CN드림 20.03.25.
5132 캐나다 캘거리 시, 유틸리비 비용 3개월 납부 유예 - 4월~ 6월까지 시행, 페널티, 연체이자 없어 file CN드림 20.03.25.
5131 캐나다 밴쿠버 | 주정부 코로나19 손세정제 공급 늘린다 밴쿠버중앙일.. 20.03.24.
5130 캐나다 캐나다 | 올림픽 앞둔 일본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건가? 밴쿠버중앙일.. 20.03.24.
5129 캐나다 캐나다 | 20일 캐나다 코로나19 확진자 수 1000명 넘겨...세계 18위 밴쿠버중앙일.. 20.03.24.
5128 캐나다 앨버타주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CN드림 20.03.22.
5127 미국 올랜도 관광명소 ‘홀리 랜드’ 폐장 수순… 주상복합단지 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6 미국 플로리다 각급학교 봄방학 연기… 올랜도 테마공원들도 휴업 코리아위클리.. 20.03.22.
» 미국 플로리다주 코로나19 확진자 17일 오후 143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4 미국 미국 코로나19, 17일 현재 사망자 99명-환자 5704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3 미국 ‘3월의 광란’ 대학농구 토너먼트도 취소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2 미국 연준, ‘제로 금리’로 전격 금리인하 단행… 코로나19 충격파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1 미국 방청객 없이 진행된 민주당 대선주자 양자 토론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0 캐나다 코로나19에 트랜스링크 대중교통 이용 문제없나? 밴쿠버중앙일.. 20.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