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각 분야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속속 내놔
 
animal2.jpg
▲코로나19 위협으로 올랜도 유명 테마공원들이 일제히 문을 닫았다. 사진은 임시 페장 이틀을 앞두고 인파가 몰려들고 있는 디즈니월드 애니멀킹덤 입구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하여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플로리다 지역 역시 여러 분야에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우선, 플로리다주 학군들이 봄방학을 연장했다. 이같은 발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국가비상사태를 공식 선포하고,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대처를 위해 500억 달러까지 예산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힌 직후 나왔다.

주 관리들은 모든 학교가 일주일간 휴교할 것이라고 14일 발표했다. 이는 지역사회가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하는 것을 돕기 위해 보통 1주간 봄방학을 1주일 더 연장하는것을 의미한다.

센트럴플로리다 최대 학군인 오렌지 카운티는 웹사이트를 통해 학생들이 3월 30일까지 캠퍼스로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우스플로리다 학군들도 봄방학을 연장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고등학교의 대부분 스포츠 경기들도 일제히 취소됐다. 오렌지 카운티(올랜도)의 제리 데빙스 시장은 캘리포니아주에서 플로리다 주민 1명이 사망했다고 밝히고, 청소년 스포츠 경기를 포함해 행사나 모임들이 줄지어 취소되고 있다고 전했다.

올랜도 테마공원들, 16일 일제히 문닫아

디즈니월드, 유니버설스튜디오, 시월드, 레고랜드 등 테마공원들은 16일부터 이달 말일까지 문을 닫기로 했다. 특히 디즈니 테마공원 폐장 소식은 지역민들에게 심적 동요를 끼쳤다. 공원은 50여년 역사상 허리케인과 9.11으로 잠시 영업을 중단한 적은 있으나, 이번처럼 2주 정도를 폐장한 예는 없었다.

이번주부터 지역의 가장 큰 의료시스탬인 어드벤트헬스는 여행 경력이 있고 열과 기침 등 증상이 있으며,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있는 이를 접촉하는 등 의심스런 상황에 있는 주민이 자체 의료시설을 방문할 경우 감염 여부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다른 의료 시스탬인 올랜도헬스 역시 어드벤트헬스와 유사한 지침을 내릴 예정이다.

오렌지카운티 컨벤션센터는 15개 이상 컨퍼런스가 취소됐다. 이는 10만여명 방문객 감소, 3억달러 정도 경제적 피해, 그리고 실업자 양산을의미한다.

카나디 플로리다 대법원장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주민의 건강상의 우려로 최소 2주 동안 주 법원에서 대면적 법적 절차가 중단될 것이라고 14일 발표했다. 같은 날 30여 개 플로리다 주 지지 단체는 지방정부가 유급 병가를 내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폐지할 것을 주의회에 요구하는 서한에 서명했다. 이는 저임금 노동자들의 경제적 고충을 유념한 것이다.

크루즈선이 바이러스 감염 온상지로 떠오르면서 노르웨지안, 로얄 카리비안, 디즈니 프린세스 등 크루즈 여행선들은 일제히 운영을 중단했다.

이밖에도 월마트, 퍼블릭스 등 상점들은 고객들의 사재기로 인한 제품 진열과 위생작업 등 이유로 운영시간을 축소하고 있다.

듀크에너지사는 당분간 개스 및 전기요금 미납자들에 대해 미납 소비자들의 전기공급 단절서비스를 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주민들이 사회적 거리를 두면서 헌혈자도 줄고 있다.

다음은 코로나바이러스 문의처이다.

플로리다 보건국(FHD) 콜센터 1-866-779-6121 월-금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이메일 문의: COVID-19@flhealth.gov.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33 캐나다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file CN드림 20.03.25.
5132 캐나다 캘거리 시, 유틸리비 비용 3개월 납부 유예 - 4월~ 6월까지 시행, 페널티, 연체이자 없어 file CN드림 20.03.25.
5131 캐나다 밴쿠버 | 주정부 코로나19 손세정제 공급 늘린다 밴쿠버중앙일.. 20.03.24.
5130 캐나다 캐나다 | 올림픽 앞둔 일본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건가? 밴쿠버중앙일.. 20.03.24.
5129 캐나다 캐나다 | 20일 캐나다 코로나19 확진자 수 1000명 넘겨...세계 18위 밴쿠버중앙일.. 20.03.24.
5128 캐나다 앨버타주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CN드림 20.03.22.
5127 미국 올랜도 관광명소 ‘홀리 랜드’ 폐장 수순… 주상복합단지 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3.22.
» 미국 플로리다 각급학교 봄방학 연기… 올랜도 테마공원들도 휴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5 미국 플로리다주 코로나19 확진자 17일 오후 143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4 미국 미국 코로나19, 17일 현재 사망자 99명-환자 5704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3 미국 ‘3월의 광란’ 대학농구 토너먼트도 취소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2 미국 연준, ‘제로 금리’로 전격 금리인하 단행… 코로나19 충격파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1 미국 방청객 없이 진행된 민주당 대선주자 양자 토론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0 캐나다 코로나19에 트랜스링크 대중교통 이용 문제없나? 밴쿠버중앙일.. 20.03.18.
5119 캐나다 공항 입국 검역 까다롭게 밴쿠버중앙일.. 20.03.18.
5118 캐나다 17일 오전 9시 현재 코로나19 캐나다 사망자 5명으로 늘어 밴쿠버중앙일.. 20.03.18.
5117 캐나다 코로나바이러스, 공포는 금물 _ 사재기보다 이웃과 긴급상황 논의 file CN드림 20.03.17.
5116 캐나다 캐나다 한 시민, 진단 검사 경험 공유, AHS-온라인 자가진단 사이트 시작 file CN드림 20.03.17.
5115 캐나다 캘거리/에드먼튼, 비상사태 선언 - 도서관 등 시 공공시설 운영 잠정 중단 file CN드림 20.03.17.
5114 미국 美,中 ‘코로나 대전’…트럼프, “모독 하지마라!” vs 발끈한 中 “음모론 중단 하라!” 호주브레이크.. 20.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