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샴패인 외무부 장관의 트위터 캡쳐

 

캐나다 국적자 일본에서 코로나19로 사망

 

 

연방 프랜코이스-필립 샴패인(François-Philippe Champagne) 외무부 장관은 일본에서 캐나다 시민권자가 사망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목숨을 잃었다고 샴페인 장관은 덧붙였다. 하지만 어떤 경로로 누가 사망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일본에는 다이아몬드 프리센스 크루즈 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캐나다인들이 치료 중에 있지만 정확히 이들 중에서 사망자가 나왔는지는 알 수가 없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도쿄 올림픽이 연기될 지 모른다는 위기상황에서 올림픽 개최여부가 일본 아베 정권 유지에 아킬레스건이 되고 있어, 제대로 정보 공개를 하지 않는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캐나다인의 사망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감염으로 인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로 인한 것인지에 따라 일본이 얼마나 위험한 상황인지를 가늠해 볼 수 있게 된다.

 

NHK가 후생노동성과 각 지자체의 발표를 종합한 결과에 따르면, 20일 오후 9시 현재(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는 ▲일본에서 감염됐거나 중국 등에서 온 여행객(국내 사례) 1천2명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 ▲전세기편 귀국자 14명 등이다.

 

이날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51명으로 모두 국내 사례다. 일본 내 지역사회 감염에 해당하는 국내 사례가 처음으로 1천명을 넘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2명 늘어 42명이다.

 

그러나 이는 일본에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적은 것이 아니라 제대로 검사를 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우선 후생노동성이 지난 17일 12시 기준으로 발표한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824명이다. 검사를 받은 1만6천484명 중 약 5%가 확진자로 나왔다. 한국에서는 일본과 같은 시간대인 17일 기준 확진자는 8320명이었다. 즉 검사를 받은 28만6천716명 중 약 3%가 확진자로 나왔다. 하지만 일본은 1만6천484명만 검사를 했다. 

 

감염 증상자가 없어서 검사도 적게 했느냐에 대해, 일본이 오는 7월 도쿄에서 올림픽을 개최할 예정이기 때문에 일부러 검사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아 낮은 감염자 수를 유지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이런 음모론을 뒷받침하는 뉴스들이 올라오고 있다. 그러나 홍콩이나 싱가포르가 공격적으로 감염자 찾기를 해 효과를 본 반면 일본은 너무나 조용하게 처리하는 모습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33 캐나다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file CN드림 20.03.25.
5132 캐나다 캘거리 시, 유틸리비 비용 3개월 납부 유예 - 4월~ 6월까지 시행, 페널티, 연체이자 없어 file CN드림 20.03.25.
5131 캐나다 밴쿠버 | 주정부 코로나19 손세정제 공급 늘린다 밴쿠버중앙일.. 20.03.24.
» 캐나다 캐나다 | 올림픽 앞둔 일본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건가? 밴쿠버중앙일.. 20.03.24.
5129 캐나다 캐나다 | 20일 캐나다 코로나19 확진자 수 1000명 넘겨...세계 18위 밴쿠버중앙일.. 20.03.24.
5128 캐나다 앨버타주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CN드림 20.03.22.
5127 미국 올랜도 관광명소 ‘홀리 랜드’ 폐장 수순… 주상복합단지 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6 미국 플로리다 각급학교 봄방학 연기… 올랜도 테마공원들도 휴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5 미국 플로리다주 코로나19 확진자 17일 오후 143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4 미국 미국 코로나19, 17일 현재 사망자 99명-환자 5704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3 미국 ‘3월의 광란’ 대학농구 토너먼트도 취소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2 미국 연준, ‘제로 금리’로 전격 금리인하 단행… 코로나19 충격파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1 미국 방청객 없이 진행된 민주당 대선주자 양자 토론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0 캐나다 코로나19에 트랜스링크 대중교통 이용 문제없나? 밴쿠버중앙일.. 20.03.18.
5119 캐나다 공항 입국 검역 까다롭게 밴쿠버중앙일.. 20.03.18.
5118 캐나다 17일 오전 9시 현재 코로나19 캐나다 사망자 5명으로 늘어 밴쿠버중앙일.. 20.03.18.
5117 캐나다 코로나바이러스, 공포는 금물 _ 사재기보다 이웃과 긴급상황 논의 file CN드림 20.03.17.
5116 캐나다 캐나다 한 시민, 진단 검사 경험 공유, AHS-온라인 자가진단 사이트 시작 file CN드림 20.03.17.
5115 캐나다 캘거리/에드먼튼, 비상사태 선언 - 도서관 등 시 공공시설 운영 잠정 중단 file CN드림 20.03.17.
5114 미국 美,中 ‘코로나 대전’…트럼프, “모독 하지마라!” vs 발끈한 中 “음모론 중단 하라!” 호주브레이크.. 20.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