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9년 이후 처음… 각종 프로 경기도 취소 행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여파로 미국에서 주요 스포츠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우선,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농구 토너먼트 대회가 올해 열리지 않게 됐다. NCAA는 13일 올해 디비전1의 남녀 농구 토너먼트와 올해 남은 모든 대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NCAA 디비전 1의 남자부 대회가 취소된 것은 지난 1939년 이후 처음이다.

NCAA 대학 농구 토너먼트는 ‘3월의 광란(March Madness)’으로 불릴 정도로 미국인들이 열광하는 대회다. 하지만 NCAA 측은 성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공중 보건의 위협이 커지는 가운데 행사 강행은 세계적 대유행의 확산 방지에 기여하지 못하기 때문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일, NCAA 미 동부 아이비리그 측이 공중보건 당국과 의학 전문가들의 제안에 따라 토너먼트 결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는데, 당시만 해도 아이비리그 지역을 제외한 전체 토너먼트는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NCAA 측은 앞으로의 상황을 보면서 결정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후 디비전 1 토너먼트 대회와 남은 대회를 무관중 경기로 치르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하루 만에 전격 경기 취소 결정을 내린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여파로 미국 내 수많은 대학이 대면 수업을 중단하고, 온라인 원격강의로 대체하면서 대학 기숙사들의 학생들에게도 퇴거 명령을 내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따라 각 대학의 스포츠 행사를 비롯한 각종 행사도 취소됐다. 앞서 3월의 광란에서 5차례 우승을 차지한 듀크 대학, 더햄대학,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등도 성명에서 모든 스포츠 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다른 주요 대회들도 속속 취소가 결정됐다. 미국 프로농구(NBA)도 확진 선수가 나오면서 시즌을 중단했다. NBA 측은 11일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 연고를 둔 ‘유타 재즈’팀의 한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이번 시즌을 무기한 연기다고 발표했다. 12일 소속팀 선수 한 명이 더 확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아이스하키리그(NHL)과 미국프로축구(MLS)도 모두 이번 시즌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미국프로야구(MLB)는 오는 26일로 예정된 정규리그 개막을 최소한 2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12일부터 15일까지 플로리다 폰테 베드 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미국 프로골프 플레이어스 챔피언스 경기도 경기 시작 하루 만에 취소되었다. 주최측은 당초 무관중 경기를 치르겠다고 발표했으나, 사태가 심상치 않자 불과 몇시가 후에 전격 취소를 발표하고, 참가 선수 전원에게 일인당 5만2천불을 배분하기로 했다.

이렇게 중단. 취소 사태를 맞은 게 스포츠계만은 아니다. 교육, 사회, 문화계 전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가 확산하고 있다. 대학들에 이어 각 주마다 초중고등학교의 휴교나 원격 수업이 늘어나고 있다.

미국 공연의 중심지인 뉴욕의 브로드웨이는 다음 달 12일까지 모든 공연을 중단했다. 또 초대형 놀이공원인 로스앤젤레스의 디즈니랜드에 이어 플로리다의 디즈니월드, 유니버설, 시월드도 16일부터 문을 닫았다. 주요 기업들이 재택근무에 들어가는 한편, 직원들의 출장을 제한하는 기업들도 늘어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39 미국 ‘빈익빈 부익부’ 코로나로 인한 차별 논란! 美부자들 개인 소유 섬으로 피신 호주브레이크.. 20.03.28.
5138 미국 美 상원, ‘돈 보따리’ 풀었다! '2.2조 달러' 짜리 슈퍼부양안 가결 호주브레이크.. 20.03.26.
5137 캐나다 코로나19 본격화 전부터 관광산업 불안 징조 밴쿠버중앙일.. 20.03.26.
5136 캐나다 고용주, 직원 해고없이 무급휴가 조치 가능 밴쿠버중앙일.. 20.03.26.
5135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건물 출입 통제 밴쿠버중앙일.. 20.03.26.
5134 캐나다 학교, 데이케어 무기한 휴교 - 16일부로 즉시 시행 CN드림 20.03.25.
5133 캐나다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file CN드림 20.03.25.
5132 캐나다 캘거리 시, 유틸리비 비용 3개월 납부 유예 - 4월~ 6월까지 시행, 페널티, 연체이자 없어 file CN드림 20.03.25.
5131 캐나다 밴쿠버 | 주정부 코로나19 손세정제 공급 늘린다 밴쿠버중앙일.. 20.03.24.
5130 캐나다 캐나다 | 올림픽 앞둔 일본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건가? 밴쿠버중앙일.. 20.03.24.
5129 캐나다 캐나다 | 20일 캐나다 코로나19 확진자 수 1000명 넘겨...세계 18위 밴쿠버중앙일.. 20.03.24.
5128 캐나다 앨버타주 실직, 격리 근로자에 대한 주정부 현금 지원 시행 CN드림 20.03.22.
5127 미국 올랜도 관광명소 ‘홀리 랜드’ 폐장 수순… 주상복합단지 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6 미국 플로리다 각급학교 봄방학 연기… 올랜도 테마공원들도 휴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5 미국 플로리다주 코로나19 확진자 17일 오후 143명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4 미국 미국 코로나19, 17일 현재 사망자 99명-환자 5704명 코리아위클리.. 20.03.22.
» 미국 ‘3월의 광란’ 대학농구 토너먼트도 취소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2 미국 연준, ‘제로 금리’로 전격 금리인하 단행… 코로나19 충격파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1 미국 방청객 없이 진행된 민주당 대선주자 양자 토론 코리아위클리.. 20.03.22.
5120 캐나다 코로나19에 트랜스링크 대중교통 이용 문제없나? 밴쿠버중앙일.. 20.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