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비치' 발표... 탬파베이 칼라데시 공원 6위
 
graton.jpg
▲ 일명 '닥터 비치(Dr. Beach)'로 유명한 스테판 레터맨 교수가 올해 '미국 청정비치 1위'에 플로리다 주 그레이튼 비치 주립공원을 올렸다. 사진은 공원 모래사장 둔덕에서 바라본 멕시코만 전경. ⓒ 닥터 비치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청정비치가 많은 플로리다주가 '닥터 비치(Dr. Beach Top)'가 뽑은 미국 '탑10 비치' 리스트의 정상에 다시 한번 올랐다.

일명 '닥터 비치(Dr. Beach)'로 유명한 플로리다인터내셔널대학(FIU)의 스테판 레터맨 교수는 1991년 부터 해마다 발표하고 있는 '미국 청정비치 10위' 리스트 최정상에 플로리다 북서쪽 팬핸들의 그레이톤 비치 주립공원을 선정했다.

레터맨 교수는 "이 해변은 설탕처럼 하얀 모래와 에메랄드빛 녹수를 자랑하고 있고, 큰 모래언덕이 풍경을 지배하고 있다"고 썼다. 또 레터맨은 인근 씨사이드의 옛 마을과 훌륭한 식당, 숙박시설 등 편의시설이 가까이 있고, 많은 사람들이 갯벌 호수와 담수 연못이 있는 주립공원에서 캠핑을 한다고 소개했다. 그레이튼 비치 주립공원은 2019년 순위에서는 3위였다.

탬파 베이 칼라데시 아일랜드 주립공원도 6위에 올랐다. 지난해에도 7위에 오른 바 있는 칼라데시 공원 역시 닥터 비치의 청정비치에 단골로 오를 만큼 낙원 같은 분위기를 지닌 곳이다. 이곳은 보트나 페리호를 타야만 접할 수 있는 육지와 분리된 곳으로, 3마일에 걸친 트레일과 피크닉 장소등이 있다. 또 방문객들은 카약을 타고 굽이굽이 물줄기를 따라 자연속을 여행할 수도 있다.

레터맨 교수는 미국 비치 보호 캠페인의 일환으로 청정비치를 선정하고 있다. 레터맨은 비치선정에 있어 바닷물의 청정도, 모래사장, 비치 시설 등 50개 항목을 기준으로 삼고 있다. 매년 하와이나 플로리다의 비치들을 리스트에 올려 왔던 그는 2007년부터 노스 캐롤라이나 등 다른 곳으로도 눈을 돌려 왔다.

플로리다에서는 그레이튼 주립공원 외에도 지난 몇 년 동안 '닥터 비치'의 최고 영예를 안았던 플로리다 비치는 사라소타 인근 시에스타 비치,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포트 데소토 공원, 포트 세인트 조셉에 위치한 세인트 조셉 반도, 파나마 시티의 세인트 앤드루스 주립 공원, 빅 파인 키에 있는 바이아 혼다 주립공원 등이다.

한편 '닥터 비치'보다 2개월 전에 '미국 베스트 비치'를 선정하고 있는 유명 여행 사이트인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는 올해 상위 25개 비치를 발표하면서 탬파베이 사라소타 인근 시에스타 비치를 최고 비치로 꼽았다. 시에스타 비치는 2011년과 2017년에 닥터 비치 최정상에도 오른 바 있다. 레터맨 교수는 시에스타 비치에 대해 바닷물이 깨끗할 뿐 아니라 모래사장은 세계에서 가장 곱고 하얗다고 평가한 바 있다.

닥터 비치가 '청정도'에 촛점을 맞추는 데 비해 트립 어드바이저는 청정도와 사이트 누리꾼들의 인기 투표와 평가 내용을 기본으로 한다.

다음은 닥터 비치가 선정한 2020년 '미국 청정비치 10위' 리스트이다.

1. Grayton Beach State Park Florida panhandle
2. Ocracoke Lifeguarded Beach, Outer Banks of North Carolina
3. Coopers Beach, Southampton, New York
4. Duke Kahanamoku Beach, Oahu, Hawaii
5. Lighthouse Beach in Buxton, North Carolina
6. Caladesi Island State Park Dunedin/Clearwater, Florida
7. Hapuna Beach State Park, Big Island, Hawaii
8. Coast Guard Beach, Cape Cod, Massachusetts
9. Coronado Beach, San Diego, California
10. Beachwalker Park Kiawah Island, South Carolina
  • |
  1. graton.jpg (File Size:53.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94 캐나다 [4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BC주 뚜렷한 안정세, 6월 중순 3단계 완화 기대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3 캐나다 대한항공, 캐나다 영업망 토론토로 통합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2 캐나다 버나비RCMP, "실종자 이수용 씨를 찾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6.04.
5391 캐나다 캐나다 기준금리 0.25% 유지 밴쿠버중앙일.. 20.06.04.
5390 캐나다 캐나다 모든 교통수단 탈 때 마스크 필수? 밴쿠버중앙일.. 20.06.04.
5389 미국 플로이드 사망 사건 항의시위 격화 일로... 야간 통금 불구 시위 계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3.
5388 캐나다 밴쿠버 주택 전년대비 거래 대폭 감소, 가격은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7 캐나다 외교부-미국지역 총영사관 화상회의 개최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6 캐나다 또 벌어진 인종혐오 폭력범죄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5 캐나다 코로나19로 힘들지만 일한만큼 임금 줍시다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4 캐나다 BC주, 6월말까지 상업용 렌트비 못내도 퇴거금지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3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거주하려면 시급 19.5달러 받아야 밴쿠버중앙일.. 20.06.02.
» 미국 팬핸들 그레이튼 비치 주립공원, 올해 '청정비치' 1위에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1 미국 자동차 가솔린, 아침에 주유하면 더 효율적이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0 미국 오렌지카운티, 스몰비즈니스와 가정에 보조금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9 미국 신종 코로나로 대형 소매업체-백화점 폐점.파산 속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8 미국 코로나 사망자 10만 명... 트럼프 "종교기관을 '필수업종'으로"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7 미국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각급 학교 등교 재개 지침 내놔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6 미국 트럼프 "신종 코로나 재확산 해도 봉쇄조치 없을 것"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5 미국 부채에 허덕이는 앨버타 주민들 늘어 - 관광산업 비중 높을수록 타격 커 CN드림 20.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