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개 주 방위군 6만 명 출동, 이틀간 4천 명 체포... 경관 쇼빈 플로리다 주택앞서 연일 시위
 
demo.jpg
▲ 지난 30일 밤 마이애미 다운타운에서 벌어진 시위 광경 보도한 <마이애미 헤럴드> ⓒ마이애미 헤럴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의 주요 도시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방화와 약탈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 29일과 30일 주요 도시 시위 현장에서 4100여 명이 체포된 것으로 AP통신이 집계했다.

연방 방위군 당국에 따르면, 5월 31일 현재 총 24개 주와 워싱턴 디시에 방위군 동원령이 내려졌다. 사건 현장인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일대와 주도 세인트폴, 수도 워싱턴 디시, 그리고 서부 최대 도시 로스앤젤레스, 남부 애틀랜타, 최 남단 마이애미 등에서 6만 2천 여명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20여 개 대도시에서 야간 통행금지령을 발동했다. 하지만 곳곳에서 통금을 어기고 무질서 난폭 행위가 벌어지면서 최소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5월 마지막 주말인 30일과 31일 마이애미, 탬파, 올랜도, 잭슨빌 등 플로리다 주요 도시에서도 산발적으로 시위가 벌어졌다.

 

서부 해변 탬파 베이에서는 초반에 평화롭게 진행되던 시위가 격화하면서 경찰차를 공격하고 일부 상점을 약탈 하는가하면 주요소에 불을 지르는 등 혼란이 가중됐다.

 

특히 흑인 플로이드를 사망케 한 경찰관 쇼빈의 휴가용 콘도가 있는 올랜도 윈더미어에서 연일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시위대가 주택 파손죄로 현장에서 체포되기도 했다. 플로리다 중앙을 동서로 가로지는 1-4와 408 도로 인근에서도 연일 과격 시위가 벌어지면서 오렌지 카운티 경찰국은 초경계 태세에 들어갔다.

 

 

demo2.jpg
▲ 플로이드를 사망케 한 경관 쇼빈의 플로리다 올랜도 집앞에서 연일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장면을 <채널9>(ABC)가 보도하고 있다. ⓒABC
 
demo3.jpg
▲ 30일 탬파 다운타운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도로를 지나가는 경찰 차량을 시위대가 에워싸고 공격하고 있다. ⓒTampa Bay Times
 
<워싱턴 포스트>는 1일 플로이드 사건 일주일째를 맞아 전국적인 소요 사태가 잦아들지 고조될지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무질서와 폭력행위 주도 세력에 대한 강경대응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 트위터를 통해 "안티파(ANTIFA)를 테러 조직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히고 "주 경계선을 넘어 폭력을 선동하는 행위는 중범죄"라면서 법과 질서를 강조했다. '안티 파시스트'의 줄임말인 '안티파'는 파시스트에 맞서는 급진 좌파 집단을 가리킨다. 트럼프는 30일 민간 유인 우주선 참관을 위해 방문한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가진 연설에서도 "안티파와 급진 좌파 집단이 폭력을 주도하고 있다"라며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일 주지사들과 가진 영상회의에서 "여러분들이 (사태를) 장악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면 바보처럼 보일 것이다"라면서 주지사들이 나약하다고 비판하고 "시위대를 체포.추적하고 감옥에서 10년간 있게 해야 이런 일을 다시 안 보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의 이같은 언급은 폭력 행위가 조직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는 인식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트럼프는 트위터에서 "미니애폴리스 폭동에 참가한 시위꾼들 가운데 80%가 타주에서 온 사람들이었다"고 적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평화 시위대'와 '폭동 주도세력'은 구분해야 한다며 "폭력 행위들은 안티파에 의해 조종되고 이끌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demo4.jpg
▲ 한 시위대원이 지난 30일 탬파 다운타운 인근의 한 가게에 무단으로 침입해 물건을 들고 나오고 있다. ⓒTampa Bay Times
 
민주당 펠로시 하원의장 "불난 곳에 기름 붇지 말라" 트럼프 비난

반면, 민주당은 시위가 폭력상황으로 치닫는 것을 우려하면서도 사뭇 다른 톤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대선주자 조 바이든은 31일 시위가 벌어진 델라웨어주 윌밍턴을 방문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우리나라가 고통 속에 있다"라면서 "이 고통이 우리를 파괴하도록 놔둬선 안 되지만 강경 대응이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은 1일 윌밍턴의 한 교회에서 10여 명의 지역사회 흑인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대통령이 된다면 취임 100일 안에 '경찰감독위원회'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31일 ABC 시사프로그램 '디스 위크(This Week)'에 출연하여 "불난 곳에 기름을 부어서는 안 된다"라며 "대통령이 시위 참가자들을 폭력배로 지칭하고 발포를 언급하면서 사회적 불안정을 가중시켰다"고 지적했다. 현재의 무질서와 혼란의 책임이 상당 부분 트럼프 대통령에게 있다는 주장이다.

전국적인 시위를 촉발한 플로이드 사건은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 경찰이 위조지폐 사용 신고를 받고 출동하면서 시작됐다. 경찰관 데릭 쇼빈은 현장에서 용의자 조지 플로이드를 붙잡아 바닥에 배를 대고 엎드리도록 하고 무릎으로 목을 9초 가량 눌렀다.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며 풀어달라고 호소하다 의식을 잃은 뒤 숨졌는데, 현장을 찍은 영상이 고스란히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사건 직후 해고된 쇼빈은 3급 살인과 2급 과실치사 혐의로 29일 공식 입건됐고, 함께 해고된 3명은 아무 혐의도 받지 않았다.

한편, 2일 현재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일부 지역에서는 예전과 다른 풍경들이 연출되고 있다. 일부 경찰들이 쇼빈의 폭력행위를 비판.반성하는 뜻으로 한쪽 다리로 무릎을 꿇는 자세를 취하는가하면 시위대와 함께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는 구호를 외치는 장면도 목격됐다.
 
demo5.jpg
▲ 프리랜서 사진작가 토드 마이클 쉬왈츠가 지난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사진과 글. 마이애미 경찰들이 무릎을 꿇고 사과를 하는 모습이 자못 감동적이다. ⓒTodd Michael Schwarz
 
그런가하면 넷플릭스, 구글, 트위터, 대형 소매업체 타겟, 마이크로 소프트 등 기술, 은행, 의류, 영화 산업 등 미국 산업 각 분야에서 시위대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과거 대규모 시위가 확산할 때 기업들이 침묵했던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이라 할 수 있다.

기업들이 시위대를 지지하는 이유는 사건 당시 경관 쇼빈이 플로이드의 목을 누르는 모습을 담은 영상의 ‘참혹함’에 공감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고객들을 잃지 않으려는 전략적 상술로 보기도 한다.
  • |
  1. demo.jpg (File Size:129.9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08 캐나다 외국인 등록증에 ‘에일리언’ 표기, 54년만에 사라진다 밴쿠버중앙일.. 20.06.09.
5407 캐나다 BC RCMP 인종차별적 과잉 공권력 행사에 선긋고 나서 밴쿠버중앙일.. 20.06.06.
5406 캐나다 미국은 흑인 사망, 캐나다는 원주민 사망 밴쿠버중앙일.. 20.06.06.
5405 캐나다 전달대비 고용률 증가 불구 실업률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6.06.
5404 캐나다 40년전 그날 - 5.18은 현재 진행형 _ 오충근의 기자수첩 CN드림 20.06.06.
5403 캐나다 체육관은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 사회거리 길게 적용 + 탈의실 없어질 수도 CN드림 20.06.06.
5402 캐나다 앨버타주 수상, "노년 층 코비드-19에 취약" - 경제활동 재개에 참고할 듯 CN드림 20.06.06.
5401 캐나다 업소 탐방) 캐나다 배드랜드 지형 위에 만들어진 드럼헬러 공룡 (다이노소어) 골프장 file CN드림 20.06.06.
5400 캐나다 패스트푸드 드라이브 드루에서 마스크 무료 배포-맥도날드, A&W, 팀 홀튼에서 4장씩 CN드림 20.06.06.
5399 캐나다 학부모, “등교 원하지만 안전 수칙 필요” - 가톨릭 교육청, 9월의 학교 모습 담은 영상 공개 CN드림 20.06.06.
5398 캐나다 캐나다 종교단체들, 예배 허용되지만 안전이 우선- 재개 늦추는 곳 많아 CN드림 20.06.06.
5397 캐나다 캐나다 프리스쿨 6월1일부터 문 열 수 있다, 단 주정부 보건 지침 지켜야 CN드림 20.06.06.
5396 캐나다 경제 재개 2단계, 초초히 기다리는 해당 업종들- 이번에도 제외되면 어쩌나 CN드림 20.06.06.
5395 캐나다 BC주 코로나19 주 감염원 유럽이나 캐나다 동부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4 캐나다 [4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BC주 뚜렷한 안정세, 6월 중순 3단계 완화 기대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3 캐나다 대한항공, 캐나다 영업망 토론토로 통합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2 캐나다 버나비RCMP, "실종자 이수용 씨를 찾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6.04.
5391 캐나다 캐나다 기준금리 0.25% 유지 밴쿠버중앙일.. 20.06.04.
5390 캐나다 캐나다 모든 교통수단 탈 때 마스크 필수? 밴쿠버중앙일.. 20.06.04.
» 미국 플로이드 사망 사건 항의시위 격화 일로... 야간 통금 불구 시위 계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