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3vxcdM7k_bc019042cae5133d

코로나19로 주택 거래 침체 속 호가만 올라

메트로밴쿠버 주택 평균가격 102만 8400달러

프레이저지역 아파트 평균가격 43만 3700달라

 

메트로밴쿠버와 프레이저지역 주택가격이 전달은 물론 작년에 비해서도 올랐는데, 실제 거래는 크게 줄어드는 등 코로나19로 침체 속 소규모 거래로 가격만 상승시키는 결과가 나왔다.

 

광역밴쿠버부동산협회(Real Estate Board of Greater Vancouver, REBGV)가 발표한 5월 메트로밴쿠버의 MLS® 주택가격지수(Home Price Index)의 벤치마크 가격은 102만 8400달러였다.

 

이는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거의 마비된 지난 3개월 동안 오히려 1.4%가 상승했다. 또 작년 5월과 비교해서도 2.9%가 올라간 가격이다.

 

그러나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거래 건 수는 총 1485건으로 작년 5월 2638건에 비해 43.7%나 급감했다. 이는 지난 10년간 5월 평균거래 건 수에 비해 54.4%나 낮은 수치다. 결국 거래는 크게 줄어든 상태 속에 소수가 거래 가격만 올려 놓았다는 것이다.

 

5월 신규 매물도 3684건으로 작년 5월 5861건에 비해 37.1%나 줄어들었다. 이로써 MLS® 올라온 총 주택 매물은 9927건이다. 활성매물 대비 거래 비율은 15% 즉 100건의 매물 중 15개가 거래된 셈이다. 주택형태별로 단독주택은 13.5%로 가장 낮았고, 아파트가 14.8%, 그리고 타운하우스가 18.9%로 나왔다.

 

작년까지 상대적으로 가장 저렴한 아파트가 거래를 주도했으나, 주택가격 하락이 이어지면서 다소 여유를 찾아 타운하우스로 구입 선호도가 바뀌는 모습이다.

 

실제 주택별 거래량을 작년 5월과 비교했을 때 다세대는 37.8%가 감소한 반면, 아파트는 47.6% 그리고 단독주택은 41.5%가 감소했다.

 

 

주택형태별 가격에서 단독주택은 평균 가격이 145만 6700달러로 작년 5월과 비교해 2.9% 상승했고, 지난 3개월간 2.2%가 상승했다.

 

아파트는 68만 6500달러로 작년 5월에 비해 3%가 지난 3개월간은 0.9% 올랐다. 다세대는 1.8%와 1.2% 상승했다.

 

주택형태별로 매물로 나와 거래되기까지 걸린 시간을 보면 단독주택은 45일, 타운하우스는 39일, 그리고 아파트는 35일이었다.

 

이날 써리, 랭리 동부를 관할하는 프레이저부동산협회(Fraser Valley Real Estate Board, FVREB)의 5월 통계에서 총 주택거래량은 805건으로 작년 5월의 1517건에 비해 47%나 급감했다.

 

5월 신규매물은 2207건으로 실제 거래량에 비해 약 3배 가량이 됐다. 하지만 작년 5월에 비해서는 38%가 감소했다. 이로써 총 매물은 6454건이다.

 

주택형태별 벤치마크 가격에서 단독주택은 99만 400달러로 작년 5월과 비교해 2.7% 상승했다. 타운하우스는 55만 5000달러로 작년 대비 1.8% 상승했고, 아파트는 43만 3700달러로 1%가 올랐다.

 

주택형태별로 매물로 나와 거래되기까지 걸린 시간을 보면 단독주택은 31일, 타운하우스는 36일, 그리고 아파트는 38일이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94 캐나다 [4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BC주 뚜렷한 안정세, 6월 중순 3단계 완화 기대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3 캐나다 대한항공, 캐나다 영업망 토론토로 통합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2 캐나다 버나비RCMP, "실종자 이수용 씨를 찾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6.04.
5391 캐나다 캐나다 기준금리 0.25% 유지 밴쿠버중앙일.. 20.06.04.
5390 캐나다 캐나다 모든 교통수단 탈 때 마스크 필수? 밴쿠버중앙일.. 20.06.04.
5389 미국 플로이드 사망 사건 항의시위 격화 일로... 야간 통금 불구 시위 계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3.
» 캐나다 밴쿠버 주택 전년대비 거래 대폭 감소, 가격은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7 캐나다 외교부-미국지역 총영사관 화상회의 개최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6 캐나다 또 벌어진 인종혐오 폭력범죄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5 캐나다 코로나19로 힘들지만 일한만큼 임금 줍시다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4 캐나다 BC주, 6월말까지 상업용 렌트비 못내도 퇴거금지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3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거주하려면 시급 19.5달러 받아야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2 미국 팬핸들 그레이튼 비치 주립공원, 올해 '청정비치' 1위에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1 미국 자동차 가솔린, 아침에 주유하면 더 효율적이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0 미국 오렌지카운티, 스몰비즈니스와 가정에 보조금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9 미국 신종 코로나로 대형 소매업체-백화점 폐점.파산 속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8 미국 코로나 사망자 10만 명... 트럼프 "종교기관을 '필수업종'으로"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7 미국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각급 학교 등교 재개 지침 내놔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6 미국 트럼프 "신종 코로나 재확산 해도 봉쇄조치 없을 것"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5 미국 부채에 허덕이는 앨버타 주민들 늘어 - 관광산업 비중 높을수록 타격 커 CN드림 20.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