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dUSnzBpQ_a1b6ee250cf56f1a

프레이저밸리도 시급 15.54달러

주에서 클레이요쿼트사운드 최고

 

BC주의 최저시급이 올랐지만 실제로 BC주의 대부분 지역이 최저시급만 가지고는 생활할 수 없는 높은 생활비가 형성돼 있다는 자료가 나왔다.

 

가족위한 생활임금 캠페인(Living Wage for Families Campaigns)이 BC주의 최저시급 인상일인 6월 1일에 맞춰 내놓은 2019년도 최저생활을 위한 시급 자료에 따르면 메트로밴쿠버에서는 시간 당 19.5달러를 벌어야 한다. 

 

빅토리아 광역시도 19.39달러였으며 프레이저밸리는 15.54달러였다.

 

BC주 내에서 가장 비싼 곳은 클레이요쿼트 사운드(CLAYOQUOT SOUND)로 19.63달러였다. 그레이터 트레일도 18.83달러로 높은 편에 속했다.

 

 

반면 북부중앙지역은 14.03달러로 가장 낮았고 이어 크랜브룩이 14.38달러였다.

 

생활임금은 2명의 부부가 2명의 자녀를 데리고 가장 기초적인 비용만을 지출하고 살기 위해 각각의 부부가 시간 당 벌어들여야 하는 비용이다. 여기에는 정부보조비 등도 다 포함한 경우이다. 단 개인적인 부채나 연금 등은 고려하지 않았다.

 

2019년도의 최저생활을 위한 비용은 오히려 2018년도보다 줄어들었다고 한다. 그 이유는 정부가 차일드케어 보조금을 올려줬기 때문이다.

 

각 지역마다 최저생활을 위한 비용 편차가 나는 가장 큰 요인은 바로 주거비로 꼽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94 캐나다 [4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BC주 뚜렷한 안정세, 6월 중순 3단계 완화 기대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3 캐나다 대한항공, 캐나다 영업망 토론토로 통합 밴쿠버중앙일.. 20.06.05.
5392 캐나다 버나비RCMP, "실종자 이수용 씨를 찾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6.04.
5391 캐나다 캐나다 기준금리 0.25% 유지 밴쿠버중앙일.. 20.06.04.
5390 캐나다 캐나다 모든 교통수단 탈 때 마스크 필수? 밴쿠버중앙일.. 20.06.04.
5389 미국 플로이드 사망 사건 항의시위 격화 일로... 야간 통금 불구 시위 계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3.
5388 캐나다 밴쿠버 주택 전년대비 거래 대폭 감소, 가격은 상승?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7 캐나다 외교부-미국지역 총영사관 화상회의 개최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6 캐나다 또 벌어진 인종혐오 폭력범죄 밴쿠버중앙일.. 20.06.03.
5385 캐나다 코로나19로 힘들지만 일한만큼 임금 줍시다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4 캐나다 BC주, 6월말까지 상업용 렌트비 못내도 퇴거금지 밴쿠버중앙일.. 20.06.02.
»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거주하려면 시급 19.5달러 받아야 밴쿠버중앙일.. 20.06.02.
5382 미국 팬핸들 그레이튼 비치 주립공원, 올해 '청정비치' 1위에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1 미국 자동차 가솔린, 아침에 주유하면 더 효율적이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80 미국 오렌지카운티, 스몰비즈니스와 가정에 보조금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9 미국 신종 코로나로 대형 소매업체-백화점 폐점.파산 속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8 미국 코로나 사망자 10만 명... 트럼프 "종교기관을 '필수업종'으로"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7 미국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각급 학교 등교 재개 지침 내놔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6 미국 트럼프 "신종 코로나 재확산 해도 봉쇄조치 없을 것" 코리아위클리.. 20.06.01.
5375 미국 부채에 허덕이는 앨버타 주민들 늘어 - 관광산업 비중 높을수록 타격 커 CN드림 20.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