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종사자, 65세 이상 고령자 우선 접종... 전문가들 "아직 일러"
 
corona.jpg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미국 내 50개 주와 일부 대도시에 11월 1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할 준비를 하라고 통지했다. 11월 3일 대선일 이틀 전 백신 접종을 준비하라는 것이다.

지난 2일 <매클래치>(McClatchy) 뉴스가 처음으로 관련 소식을 전한 이후 주요 매체들도 잇따라 보도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 CDC가 공중보건 관리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이 최대한 빨리 나올 가능성에 맞춰 오는 10월 1일까지 백신 접종 계획을 마련하라는 4쪽 자리 메모를 발송했다. 또 <뉴욕타임스>는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이 50개 주와 뉴욕, 시카고, 필라델피아, 휴스턴, 샌안토니오 등 5개 대도시의 공중보건 관리들에게도 백신을 배포할 준비를 하라고 통지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CDC가 관련 내용을 확인했다.

CDC 메모에는 백신 접종과 관련해 의료 종사자들과 장기 요양 시설에서 일하는 직원들, 그 외 필수 노동자, 국가안보 관련 종사자가 1차 접종 대상이 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되었다. 또 65세 이상 고령자와 소수계 인종, 미국 원주민, 재소자 등도 우선 접종 대상자로 분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레드필드 CDC 국장은 메모에서 백신 공급을 책임지도록 CDC와 계약을 맺은 매케슨(McKesson)에 신속히 허가를 내줄 것을 보건 당국자들에게 촉구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11월 1일부터 백신 접종 시설이 모두 가동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필요하다면 규제도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CDC 지침에 대해 전문가들은 우려스런 반응을 보이고 있다.

관련 뉴스가 나온 2일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안전하고 효과 있는 코비드-19 백신이 올해 말까지 나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파우치 소장은 지난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선 "효능을 확인하기 전에, 백신이 긴급 승인되는 것을 보기 원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다른 보건 전문가들 역시 임상 시험을 완전히 마치기 전에 백신이 공급되는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요. 섣부른 백신 공급은 공공의 안전에 위험이 될 뿐 아니라 백신 접종 거부 정서를 더 부추길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접종 준비를 해야 하는 각 주의 상황도 녹록치 않다. 일부 주 보건 당국은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 AP > 통신은 직원과 자금도 부족하고, 주민들에게 백신에 관해 알리고 백신을 보급.관리할 준비가 충분히 되어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따라서 일부 전문가들은 11월 1일은 다소 무리가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최근 AP통신과 여론조사기관 NORC 공공문제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미국인의 절반가량만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8일 현재 코로나 확진자 650만 명에 사망자는 19만 명으로 세계에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다.
  • |
  1. corona.jpg (File Size:72.4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43 미국 플로리다 보건당국 “공립학교 코로나19 자료 공개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20.09.12.
» 미국 연방 정부, "11월 1일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채비하라" 각 주에 요청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1 미국 연방 정부, "세입자 강제 퇴거 중단" 조처 발표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0 미국 미국 8월 실업률 한 자릿수로... 실업수당 신청도 감소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9 미국 미국 정부 부채 '눈덩이', 전체 경제규모와 맞먹어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8 캐나다 강경화 장관, 샴페인 장관에 다자 차원 공조 논의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7 캐나다 써리 센트럴역 인근 흉기 난동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6 캐나다 확진자 연일 쏟아져 나오는 밴쿠버 유흥주점들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5 캐나다 오타와 수도권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전공과정 설치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4 캐나다 ‘여행 갔다 돌아오니 온 집안이 쓰레기통’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3 캐나다 페리서 차 안에 더는 머무를 수 없어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2 캐나다 우리가 내는 전기+물값의 실체 - 전기절약 물 절약하면 공과금이 얼마나 낮아질까? CN드림 20.09.10.
5731 캐나다 북미에서 처음으로 인디언 보호구역에 처음 문을 연 코스코 COST-CO file CN드림 20.09.10.
5730 캐나다 75세 캐나다 할머니, 3500M 템플 산 등반 성공 - 굶는 학생들 위한 급식 프로그램 위해 20만불 기금 모아 CN드림 20.09.10.
5729 캐나다 케네디언 록키 대표적인 관광타운 밴프, 해외여행 규제로 타격 커 - 호텔 업계, 투숙률 반토막 CN드림 20.09.10.
5728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종교시설 코로나 집단 감염 file CN드림 20.09.10.
5727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공기 주의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6 캐나다 BC주 다시 나이트클럽 등 영업중지 행정명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5 캐나다 BC, 9월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로 쏟아져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4 캐나다 ‘나아도 나은 것이 아니다’ 밴쿠버중앙일.. 20.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