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명 불일치, 지연 배송 등이 요인
 
mail.jpg
▲ 플로리다주 세미놀카운티 한 주택 우편함에 당도한 2020년 예비선거 우편 투표용지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해 3월 대통령 예비선거에서 플로리다주에서 1만8천개의 우편투표가 무효 처리되었고, 전국적으로 55만8천개 이상이 거부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영라디오 NPR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는 우편투표로 소중한 선거권을 허공에 날릴 수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플로리다는 이번 연구에 참여한 30개 주 중 9번째로 무효표가 높았다. 특히 상위에는 플로리다보다 훨씬 작은 켄터키, 메릴랜드, 위스콘신 같은 주들이 포함되어 있다.

우편투표는 증가 추세에 있다. 2016~2020년 대통령 예비선거에서 플로리다주 우편투표율은 2016년 30%에서 2020년 46%로 급증했다.

그러나 우편투표는 위의 수치처럼 무효화 위험성을 안고 있다. 비단 예비선거 뿐 아니라 2018년 대통령 선거에서 플로리다에서 약 2만 명의 투표용지가 무효 처리됐다. 서명 불일치 의혹, 선거일 이후 선거사무소에 늦게 도착하거나 봉투에 서명하지 않은 것 등이 무효 이유이다. 이후 입법부는 유권자들에게 오류를 바로 잡을 시간을 더 주는 법안을 통과시켰지만, 주요 문제들은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채 방치되었다.

대니얼 A 스미스 플로리다대 교수는 "우편투표에서는 경험이 중요하다"고 지난 <올랜도센티널> 25일자에 전했다. 이전에 우편으로 투표해보지 않은 유권자들은 서명을 제대로 하지 않거나, 혹은 마감일을 맞추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스미스의 연구에서는 2016년 대선과 2018년 국회의원 총선에서 직접 투표했으나 2020년 대통령 예비선거에서 우편으로 투표한 유권자는 같은 시기 같은 선거에서 모두 우편으로 투표한 사람에 비해 투표 무효 가능성을 약 2배 높게 안고 있다.

특히 투표용지 서명은 주요 무효표 이유 중 하나이다. 투표장에서 조사원이 유권자의 서명을 확인하는 기준과 우편투표 용지 검증에 사용되는 유권자 등록파일상의 서명 확인 기준이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신분증명증을 함께 제시하는 투표장에서 검사요원이 실시하는 유권자 서명 확인은 비교적 어렵지 않다.

우편 시스탬 문제도 투표 무표화에 한 몫을 한다.

미국의 많은 주들이 우편물에 선거일 소인이 찍히면 마감을 지킨 것으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플로리다는 늦어도 선거 당일 오후 7시까지 투표용지가 선거사무소에 당도해야 한다.

유권자는 우체국의 행정 시스탬 변화로 우편물이 수신되는 기간이 길어질 있음을 헤아리지 못할 수 있다. 유권자가 우체국을 거치지 않고 선거사무소의 드랍 박스에 우편투표지를 직접 넣을 수 있으나 길을 찾는 수고를 감수해야 한다.

또 우편투표지에 우표를 붙여야 한다는 사실을 미처 알지 못했다가 결국 발신을 미루고 마감일을 지키지 못하는 등 경험 없는 유권자들을 넘어뜨릴 수 있는 요인은 여러가지이다.

한편 올해 대선에서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역대 최고의 우편 투표율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우편투표는 전반적으로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것으로 풀이되어 왔다. 민주당 성향이면서 투표율은 낮은 젊은 층과 흑인 등 유색인종 투표를 끌어낼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그러나 투표소에 가기 힘든 공화당 성향의 노년층이 대거 투표에 참여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우편투표가 자신에게 불리하다고 여기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몇 달 동안 우편투표가 투표 조작 등 부정선거를 이끌 것이라고 강한 거부감을 보였다.
  • |
  1. mail.jpg (File Size:56.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미국 우편투표 경험 없는 유권자, 무효표 위험성 안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3 미국 플로리다 보건당국 “공립학교 코로나19 자료 공개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2 미국 연방 정부, "11월 1일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채비하라" 각 주에 요청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1 미국 연방 정부, "세입자 강제 퇴거 중단" 조처 발표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0 미국 미국 8월 실업률 한 자릿수로... 실업수당 신청도 감소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9 미국 미국 정부 부채 '눈덩이', 전체 경제규모와 맞먹어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8 캐나다 강경화 장관, 샴페인 장관에 다자 차원 공조 논의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7 캐나다 써리 센트럴역 인근 흉기 난동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6 캐나다 확진자 연일 쏟아져 나오는 밴쿠버 유흥주점들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5 캐나다 오타와 수도권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전공과정 설치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4 캐나다 ‘여행 갔다 돌아오니 온 집안이 쓰레기통’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3 캐나다 페리서 차 안에 더는 머무를 수 없어 밴쿠버중앙일.. 20.09.11.
5732 캐나다 우리가 내는 전기+물값의 실체 - 전기절약 물 절약하면 공과금이 얼마나 낮아질까? CN드림 20.09.10.
5731 캐나다 북미에서 처음으로 인디언 보호구역에 처음 문을 연 코스코 COST-CO file CN드림 20.09.10.
5730 캐나다 75세 캐나다 할머니, 3500M 템플 산 등반 성공 - 굶는 학생들 위한 급식 프로그램 위해 20만불 기금 모아 CN드림 20.09.10.
5729 캐나다 케네디언 록키 대표적인 관광타운 밴프, 해외여행 규제로 타격 커 - 호텔 업계, 투숙률 반토막 CN드림 20.09.10.
5728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종교시설 코로나 집단 감염 file CN드림 20.09.10.
5727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공기 주의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6 캐나다 BC주 다시 나이트클럽 등 영업중지 행정명령 밴쿠버중앙일.. 20.09.10.
5725 캐나다 BC, 9월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로 쏟아져 밴쿠버중앙일.. 20.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