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84184127_Ka6DIdwE_faa77b80ee8b260

 

 

명물 600미터 보오드워크 크게 불타

화재 진압용 수상 보트까지 동원

 

 

뉴웨스트민스터(New Westminster)시의 웨스트민스터 피어 파크(Westminster Pier Park)에서 13일 밤 큰불이나 소방당국이 긴급 진화에 나섰다.

 

목격자에 따르면 오후 8시경 시작된 불은 이후 큰불로 번져 11시 현재 공원이 자랑하는 600미터 보오드워크(boardwalk, 물가를 따라 나무판자로 조성된 길)을 크게 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공원은 프런트 거리(Front St)를 따라 이어진 스카이트레인 트랙과 인접해 있어 한때 킹조지행 기차가 밀레니엄 라인으로 우회하는 비상 운행이 이뤄지기도 했다.

 

조나단 코우트(Jonathan Cote) 뉴웨스트민스터 시장은 트위터에서 상황이 상당히 심각하다면서 “공원이 오래된 부분이 대부분 불에 탄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아직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인명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소방당국은 이날 진화를 위해 밴쿠버시로부터 화재 진압용 보트의 출동을 요청했으며 인근 자치시의 소방 인력의 지원을 받기도 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754 캐나다 ‘1채 땅에 6가구 지어 2가구 싸게 공급’ 밴쿠버중앙일.. 20.09.17.
5753 캐나다 캐나다산 102캐럿 다이아몬드 경매 돌입 밴쿠버중앙일.. 20.09.16.
5752 캐나다 MEC 미국 회사에 매각 밴쿠버중앙일.. 20.09.16.
5751 캐나다 밴쿠버 공기 전세계 최악 수준 기록 밴쿠버중앙일.. 20.09.16.
5750 캐나다 한국외교부, 영사민원24 모바일 앱 서비스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9.15.
» 캐나다 뉴웨스트 강가 공원 대화재 밴쿠버중앙일.. 20.09.15.
5748 캐나다 BC주 일부서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 금지 곧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9.15.
5747 미국 미국 가을학기 대학들 등록금 올라 학생들 비상 file 뉴욕코리아 20.09.12.
5746 미국 플로리다 주정부, 세입자 퇴거 임시중지 10월초로 재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5 미국 플로리다, 마리화나 식용 제품 판매 시작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4 미국 우편투표 경험 없는 유권자, 무효표 위험성 안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3 미국 플로리다 보건당국 “공립학교 코로나19 자료 공개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2 미국 연방 정부, "11월 1일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채비하라" 각 주에 요청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1 미국 연방 정부, "세입자 강제 퇴거 중단" 조처 발표 코리아위클리.. 20.09.12.
5740 미국 미국 8월 실업률 한 자릿수로... 실업수당 신청도 감소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9 미국 미국 정부 부채 '눈덩이', 전체 경제규모와 맞먹어 코리아위클리.. 20.09.12.
5738 캐나다 강경화 장관, 샴페인 장관에 다자 차원 공조 논의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7 캐나다 써리 센트럴역 인근 흉기 난동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6 캐나다 확진자 연일 쏟아져 나오는 밴쿠버 유흥주점들 밴쿠버중앙일.. 20.09.12.
5735 캐나다 오타와 수도권 최초, 칼튼대학교 한국어전공과정 설치 밴쿠버중앙일.. 20.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