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Work & Income 웹사이트에서 2차 급여 보조금 신청  

 

 

9월 1일 새 커뮤니티 감염자는 75명으로 오클랜드에서 74명, 웰링턴에서 1명 발생했다. 최근 커뮤니티에서 지금까지 델타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총확진자 수는 687명이고, 오클랜드 671명, 웰링턴 16명이다. 현재 커뮤니티 감염자 중 기존 확진자와 연결되는 사람은 632명이고, 연결이 확인되지 않은 사람은 55명이다. 오클랜드 병원에는 현재 누적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총 감염건 수는 686건이다.

 

뉴질랜드의 대다수 지역이  9월1일 아침에 경보 레벨 3으로 이동했고, 9월2일 오후1시에 노스랜드도 3단계 하향 조정했다.  이제 오클랜드만 2주 더 연장하여 4단계로 머무르고 있다.보건국장은 환자 중 57%가 가족간의 접촉이었고 75%는 새로운 접촉을 일으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32명이 병원에 입원해 있고, 8명은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나 그 중 3명은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어 상태가 위중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바이러스의 재생산 감염 비율이 여전히 낮아 발병 건수도 계속 감소할 것으로 보이며,최근 바이러스 조각이 발견되었던 웰링턴과 크라이스트처치의 인근 하수시설에서 채취한 최근 샘플의 검사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오클랜드 전역에 있는 40개의 슈퍼마켓이 보건부 웹사이트에 있는 관심장소 목록에 추가되었다.보건부 확진자 방문 장소 공개 페이지의 자료들은 가장 최근에 업데이트 된 순서로, 상호명(위치 이름, Location Name), 주소(Address), 날짜(Day), 시간(Times), 어떤 조치를 해야 하는지 (What to do), 업데이트된 날짜(Updated) 등으로 정렬이 되어 있다. 

 

이용자들은 위치,지역 이름, 주소 등 키워드를 입력해서 원하는 결과를 통해 볼 수 있다.8월 31일에는 13건, 9월 1일 오후 2시까지는 2건의 새로운 방문 장소가 업데이트 되었다.9월1일 오후 2시까지 확진자 방문 장소인 관심 위치는 모두 344건이다. 

 

관심 위치가 18일이 지나면 더 이상 공중 보건 위험을 초래하지 않는 것으로 간주되어 웹사이트에서 제거된다.각 매장의 해당 시간에 갔었던 사람은 보건부 웹사이트에서 협조를 요하는 내용을 살펴보고 그대로 따라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 노출된 때로부터 14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하며, 집에 머물면서 즉시, 그리고 노출된 시점으로부터 5일차에 다시 검사를 받아야 하며, 5일차 검사 결과, 음성이 나오더라도 자가 격리해야 하고, 5일차와 12일차 모두 검사를 받아 음성으로 판정 되어야한다. 그리고 헬스라인에 전화를 걸어 다음 단계 조치에 대해 상담하여야 한다.한국어로도 상담이 가능하다.

 

확진자 방문 관심 장소는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2시간마다 업데이트된다. 

 

Click here!! ▶보건부 확진자 방문 장소 바로가기

 

오클랜드를 제외한 모든 지역(노스랜드 포함)은 경보3단계로 하향 조정되었다.  

 

경보 3단계 주요 수칙  

 

*식당, 카페, 주점,쇼핑몰 등 소매업체들은 운영 불가. 대신 드라이브 스루와 픽업,배달 가능 

*결혼식과 장례식은 가능하나 10명 이하의 인원만 참석해야 하며, 피로연 등 음식을 나누는 활동 불가.  

 

*바닷가에서의 수영, 서핑, 낚시 등,일부 활동은 가능하지만 다른 수상 스포츠는 불가.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며 일부 확장된 자신의 버블안에서 외출할 것을 권장, 마스크 필수 착용.   

 

*고객들과 직접 접촉이 없는 산업, 건축업과 산림업 등은 보건 안전수칙을 따르는 전제하에 안전 직업군으로 분류되어 외부 근무 가능. 그 외의 기업들은 온라인 주문과 비접촉 배달로 영업 가능.   

 

*지역 간 여행은 필수 노동자로 제한.  

 

*노약자나 기존 질환자 등 중증 질환의 위험이 높은 사람은 가급적 집에 머무르도록 하고, 외출 시 추가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함.  

 

2차 급여 보조금 신청 

 

한편, 첫번째 급여보조금 신청이 2021년 9월 2일 11.59pm에 마감되고, 2021년 두번째 급여보조금은 9월 3일 금요일 오전 9시부터 신청할 수 있다. 이번 급여보조금도 전국의 모든 사업장과 개인사업자에게 적용되며 Work & Income 웹사이트에서 신청하면 된다.

 

급여보조금제도는 기준을 충족하는 전국에 있는 사업체들은,오클랜드의 경보수준이 레벨 4와 레벨 3에 머무르는 한 오클랜드를 제외한 나머지 뉴질랜드가 경보수준 레벨 2에 머물러도 매 2주마다 임금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다.

 

2021년 8월 31일부터 9월 13일 중 연속 14일의 매출액이 COIVD-19의 여파로 비교 대상기간의 매출액에 비해서 40%이상 감소한 경우 또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는 경우 (experience or expect a 40% decline in revenue) 신청이 가능하다.

 

비교 대상기간의 매출액은 2021년 7월 6일 ~ 8월 17일의 6주 기간 중에 대표적인(typical) 14일의 매출액 합계이며. 2차 급여 보조금 신청은 9월 3일부터 시작되나 첫번째 급여보조금을 신청한 사업자는 1차 신청일의 2주 후부터 1차 급여 보조금 신청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첫번째 급여보조금을 8월 23일에 신청한 사업자는 9월 6일부터 두번째 급여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다. 

 

첫번째 급여보조금의 신청조건을 맞추지 못한 사업자도 두번째 급여보조금의 신청조건을 충족하면 2차 급여 보조금을 신청할 수 있다. 

 

지난해 사회개발부(MSD는 급여보조금지원제도를 통해 첫 3월 첫 발령 시 12주,그 후 2020년 8월 2차  발령 시 8주 등 두 차례에 걸쳐 140억 달러를 사업체에 지원했다.2021년 8월 29일 현재 28만8,315건의 신청서를 접수하고 총 8억1,165만 달러의 급여보조금을 승인하고 지원했다.

 

 

a4aaeccb88b1c69ad125d95dd8a5eded_1630541745_076262.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65 호주 주시드니총영사관, 제20대 대통령 재외선거 신고신청 접수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2964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 6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2963 호주 다문화 국가에서의 인종혐오, 그에 대한 대응의 어려움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2962 호주 시드니한국문화원, 전통음악 재해석한 ‘Travel of Korea’s Sound’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2961 호주 한글날 및 한호 수교 60주년 기념, ‘한글 손글씨’와 함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60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 5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9 호주 시드니한인회, “ ‘이웃과의 나눔’ 협조한 각계 인사들에게 감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8 호주 민주평통 아태지역회의, 첫 운영위원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7 호주 시드니한국문화원, <The Calligrapher's Daughter>로 ‘9월 북클럽’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6 호주 시드니문화원, ‘케이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호주 본선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5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5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4 호주 호주 한인 청년 포함된 신예 아이돌 ‘루미너스’ 돌풍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3 뉴질랜드 제20기 민주평통뉴질랜드협의회 자문위원 69명 위촉 [1] 일요시사 21.09.16.
2952 뉴질랜드 제20대 대통령선거 재외선거관리위원회 설치 일요시사 21.09.16.
2951 뉴질랜드 9월 13일 오후 4시 뉴질랜드 정부 브리핑 일요시사 21.09.13.
2950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 뉴린의 린몰에 있는 카운트다운에서 테러 일요시사 21.09.13.
»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13.
2948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위글스’와 함께 하는 특별 영상 콘텐츠 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7 호주 동포단체 관계자들, 하반기 활동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6 호주 한인 청소년 정체성-리더십 함양 위한 민족캠프 교육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