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서부 뉴린의 린몰에 있는 카운트다운에서 테러

 

c75ea54d572b2e9c4f33361160916051_1630744860_038945.gif
 

 

9월 3일 금요일 오후 2시 40분, 오클랜드 서부 뉴 린의 린몰에 있는 카운트다운 슈퍼마켓 매장내에서 한

남성이 시민들을 칼로 찔러 7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복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슈퍼마켓 내부로 들어가 

​남성을 사살했다.

 

이 남성은 2011년 10월에 뉴질랜드에 도착했을 때는 22세였으며 스리랑카인이며 학생 비자로 도착했다 2016년 유럽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사건에 대해 페이스북에서 언급한 것으로 당국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그는 2017년 5월 오클랜드 공항에서 체포되었으며 그곳에서 시리아로 향하는 것으로 여겨졌다. 그는 여러 혐의로 체포된 후 보석으로 풀려났다.이 남성은 IS 추종자로 감시를 받아온 위험 인물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카운트다운에서 판매하는 칼로 시민들을 공격했다.오클랜드가 레벨 4 록다운이었기 때문에 감시 직원이 남성과 함께 슈퍼마켓을 돌아다닐 수 없었고, 당시 감시 직원은 마켓 입구에서 기다렸다

 

이 사건 발생으로 부상을 입은 시민들은 오클랜드 시티 병원, 와이타케레 병원, 미들모어 병원에 입원해 있는데, 3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테러 사건 발생 후, 위험 인물이 지역 사회에서 생활하는 것에 대한 지적이 있었으나, 법적으로 그를 감옥에 계속 가두어둘 수 있는 근거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9e8438bfe2b61ab9fafe855bd2d5f39d_1630745932_383075.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61 호주 한글날 및 한호 수교 60주년 기념, ‘한글 손글씨’와 함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60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 5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9 호주 시드니한인회, “ ‘이웃과의 나눔’ 협조한 각계 인사들에게 감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8 호주 민주평통 아태지역회의, 첫 운영위원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7 호주 시드니한국문화원, <The Calligrapher's Daughter>로 ‘9월 북클럽’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6 호주 시드니문화원, ‘케이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호주 본선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5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5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4 호주 호주 한인 청년 포함된 신예 아이돌 ‘루미너스’ 돌풍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3 뉴질랜드 제20기 민주평통뉴질랜드협의회 자문위원 69명 위촉 [1] 일요시사 21.09.16.
2952 뉴질랜드 제20대 대통령선거 재외선거관리위원회 설치 일요시사 21.09.16.
2951 뉴질랜드 9월 13일 오후 4시 뉴질랜드 정부 브리핑 일요시사 21.09.13.
»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 뉴린의 린몰에 있는 카운트다운에서 테러 일요시사 21.09.13.
2949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13.
2948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위글스’와 함께 하는 특별 영상 콘텐츠 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7 호주 동포단체 관계자들, 하반기 활동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6 호주 한인 청소년 정체성-리더십 함양 위한 민족캠프 교육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5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4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4 뉴질랜드 정연진-안영백 ‘북녘산하 역사유적’ file 뉴스로_USA 21.09.04.
2943 뉴질랜드 경보 제 4 단계 및 소수 민족 기업에 대한 메시지-멜리사 리 일요시사 21.09.03.
294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4 호주한국신문 21.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