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3일 오후 4시 정부 브리핑

 

71334f519178f4cbb07164571f4dbde4_1631512434_793123.png
 

 

 

• 재신다 아던 총리는 오클랜드 지역이 9월 21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일주일 동안 4단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정부 내각 회의 결과, 9월 22일부터 3단계로 전환될 것이다.

 

• 오클랜드 외부 지역은 일주일 동안 2단계를 유지할 것이며 정부 내각은 다음 주 월요일에 이러한 설정을 다시 검토할 것이다.

 

• 아던 총리는 오클랜드 시민들에게 연속된 락다운에 대한 감사의 빚을 지고 있으며 “다음 주는 우리에게 필요한 추가적인 확신을 얻는데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오클랜드에서 33건의 새로운 커뮤니티 사례가 보고되었다. 최근 보고된 금일 사례 수 중 가장 높은 금일 사례 수이다. 그러나 그 당시에는 코로나 19 발병과 역학적으로 연결되지 않은 사례 중 한 건 (이전 사례와 연관성이 없음을 의미)이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시기였다.

 

• 해당 사례는 토요일에 미들 모어 병원에 내원한 사람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이들의 다른 가족 구성원 7명 역시 양성 판정을 받으며 이전 사례와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 지난 2주 동안 17건의 사례가 연결되지 않은 사례로 남아있으며 그중 특별하게 우려되는 사례는 소수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 아던 총리는 레벨 3에서 레벨 1으로 곧바로 내려갈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아직 이것에 대한 대화는 나누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레벨 1.5에 대한 몇 가지 고려 사항이 있었으며 이에 대한 정보는 다음 주에 더 많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블룸필드 보건부 차관은 락다운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으며 검사 수 역시 양호한 수준에 있었지만 우려하는 사례가 몇 건 발생하였다고 전했다. 일주일의 레벨 4 추가 연장 기간은 추가 사례를 찾는데 필요한 시간을 제공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 현재 확진자는 오클랜드에서 938명, 웰링턴에서 17명이며 지금까지 발생한 확진 사례는 총 9,555건으로 늘어났다. 

 

• 지난주 오클랜드의 전망에 따르면 이번 주까지 사람들의 버블 밖에서 추가 확산이 일어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판단되었지만 최근 미들 모어 병원을 방문한 4건의 사례를 계기로 이에 대한 판단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 현재 확진 사례는 Mt Eden, Mangere, Massey, Favona, Papatoetoe, Otara 및 Manurewa와 같은 도시 전역에도 퍼진 상태이다.

 

• 현재 역학적으로 연결된 8개의 하위 클러스터가 있으며 그중 가장 큰 두 개의 하위 클러스터는 Mangere 교회 그룹 (381건)과 Birkdale 소셜 네트워크 클러스터 (76건)이다.

 

• 현재 역학적으로 연결되지 않은 하위 클러스터는 총 9개로 보고되었다.

 

•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21명이 병원에 입원 중이고 4명이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다.

 

• 어제 20건의 사례 중 7건이 외부에 노출된 적이 있었고 13건은 감염 기간 동안 격리 중에 있었다.

 

• 지난 24시간 동안 8,657건의 코로나 검사가 이루어졌고 그 중 절반이 오클랜드에서 이루어졌다.

 

• 전염병학자 마이클 베이커 교수는 오늘 아침 TVNZ에서 오클랜드가 4단계에서 벗어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며 벗어날 시 새로운 감염 사례들이 다시 급증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또한 그는 밝혀지지 않은 사례들이 다른 감염 집단을 쉽게 촉발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태평양 보건 전문가 콜린 투쿠이통가 박사는 오늘 아침 TVNZ에서 아직 지역 사회에서 여전히 나타나고 있는 새롭고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는 사례들을 근거로 그 역시 오클랜드가 4단계에서 벗어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또한 아던 총리는 모두에게 가벼운 증상이 있더라도 검사를 꼭 받을 것을 권장하였다.

 

• 그녀는 10월에 백신을 예약한 오클랜드 시민들에게 온라인으로 접속하여 더 이른 날짜로 조정하여 백신을 투여받거나 또는 예약이 필요하지 않은 드라이브 스루를 통해 신속히 백신을 맞을 것을 권고하였다.

 

• 블룸필드는 우리는 지금 빠른 속도로 예방접종을 하고 있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4단계가 일주일 연장됨으로 인해 추가적인 2주의 임금 보조금이 지급될 것이다.

 

• 또 한 번의 부활 지원 지급금 지급이 금요일에 열릴 것이다.

 

[COVID-19 뉴질랜드 한인연대 - 오클랜드 한인 학생회 (AKSA) 정도현, 이승환 학생 제공]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61 호주 한글날 및 한호 수교 60주년 기념, ‘한글 손글씨’와 함께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60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 5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9 호주 시드니한인회, “ ‘이웃과의 나눔’ 협조한 각계 인사들에게 감사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8 호주 민주평통 아태지역회의, 첫 운영위원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23.
2957 호주 시드니한국문화원, <The Calligrapher's Daughter>로 ‘9월 북클럽’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6 호주 시드니문화원, ‘케이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호주 본선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5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5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4 호주 호주 한인 청년 포함된 신예 아이돌 ‘루미너스’ 돌풍 file 호주한국신문 21.09.16.
2953 뉴질랜드 제20기 민주평통뉴질랜드협의회 자문위원 69명 위촉 [1] 일요시사 21.09.16.
2952 뉴질랜드 제20대 대통령선거 재외선거관리위원회 설치 일요시사 21.09.16.
» 뉴질랜드 9월 13일 오후 4시 뉴질랜드 정부 브리핑 일요시사 21.09.13.
2950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 뉴린의 린몰에 있는 카운트다운에서 테러 일요시사 21.09.13.
2949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13.
2948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위글스’와 함께 하는 특별 영상 콘텐츠 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7 호주 동포단체 관계자들, 하반기 활동계획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6 호주 한인 청소년 정체성-리더십 함양 위한 민족캠프 교육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5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4 file 호주한국신문 21.09.09.
2944 뉴질랜드 정연진-안영백 ‘북녘산하 역사유적’ file 뉴스로_USA 21.09.04.
2943 뉴질랜드 경보 제 4 단계 및 소수 민족 기업에 대한 메시지-멜리사 리 일요시사 21.09.03.
294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4 호주한국신문 21.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