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호바트 주택 1).jpg

호주는 물론 전 세계적 부동산 시장 침체 속에서도 지난 한해 타스마니아(Tasmania) 주의 주택 가격은 9% 이상을 기록했다. 그만큼 본토에서 이주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주택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사진은 호바트(Hobart)의 한 주택.

 

호주 전역에서 성장 이어간 유일한 지역... 호바트, 8.7% 상승

 

지난해부터 뚜렷한 둔화세를 보이는 호주 전역의 주택시장과 달리 타스마니아(Tasmania)의 호바트(Hobart) 주택 가격은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왔으며, 호주 주요 도시들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주택 가격이 하락한 가운데서도 호바트만은 성장을 이어간 유일한 도시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호바트의 주택 시장을 견인했으며, 호주에서 가장 작은 주도인 호바트의 주택시장 호황은 올해에도 이어질까?

 

종합(호바트 주택 2).jpg

지난 해 11월까지 12개월 사이, 시드니 주택 가격이 평균 8.8%, 멜번이 7% 하락한 것과 달리 호바트(Hobart)는 8.7%가 상승했다. 매매를 알리는 호바트의 한 주택(사진).

 

▲ 호바트 주택 가격 상승 요인은= 올해 업무가 시작된 지난 2일(수), 경제 컨설팅 사인 코어로직(CoreLogic)사가 내놓은 부동산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까지 1년 사이 타스마니아 주택 가격은 이전 해에 비해 9.9%가 상승했으며, 주도인 호바트는 8.7%가 올랐다.

이는 시드니 평균 8.8%, 멜번 7% 하락과 크게 비교된다. 지난 한 해 호주 전국 평균 주택 가격 하락률은 4.8%이다.

호바트 주택 시장은 지속적인 상승세에 힘입어 중간 주택 가격 또한 남부 호주(SA) 애들레이드(Adelaide)를 앞질러 49만 달러를 기록했다.

코어로직의 팀 로우리스(Tim Lawless) 수석 경제연구원은 “타스마니아의 지속적인 인구 증가에 비해 부족한 주택 공급은 예비 구매자들이 가격을 놓고 협상 할 여지가 없는 상태”라면서 “이것이 호바트 주택시장에 압박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로우리스 연구원은 이어 “호바트를 비롯해 타스마니아 주택은 매우 빠르게 매매되고 있으며 시장에는 시급한 문제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타스마니아 부동산연구소’(Real Estate Institute of Tasmania. REIT)의 토니 콜리지(Tony Collidge) 대표는 “현재 임대료와 잠재 구매자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3천 채의 주거지가 필요하다”고 진단하면서, “하지만 이를 충족시키기 위한 주택 공급이 이루어지기까지는 6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종합(호바트 주택 3).jpg

타스마니아 주도인 호바트 도심 주변의 주택들. 호바트에서도 부동산 시장이 가장 활발했던 곳은 웨스트 호바트(West Hobart)의 도심(inner-city)으로, 지난 2014년에서 2018년 사이 중간 주택 가격은 75.1%가 올랐다.

 

▲ 타스마니아 주택 구입자는= REIT에 따르면 호바트를 비롯해 타스마니아 전역의 주택 구입자 가운데 4분의 1은 본토에서 오는 이들이며, 현재 타스마니아 거주자들의 주택 소유 비율은 75%이다.

콜리지 대표는 “내가 생각하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보다 나은 라이프스타일을 위해 (타스마니아로) 이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토에서 타스마니아로 이주해 주택을 구입하는 이들은 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퍼스 등에서 이미 소유하고 있던 주택을 높은 가격에 매각한 뒤 이곳에서 훨씬 더 낮은 가격에 주택을 구입하고 남은 자금으로 보다 한적하고 편리하게 거주하려는 이들이라는 설명이다.

전국 체인의 부동산 회사 ‘LJ Hooker’의 마크 디바인(Mark Devine) 대표는 타스마니아 주의 청정한 환경과 녹색 이미지는 차치하고, 본토에 거주하던 이들이 이곳으로 이주하는 또 하나의 배경에 대해 “주요 은행들의 주택담보 대출 규정 강화가 시드니와 멜번 투자자들의 시선을 이곳으로 돌리게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에 따르면 호바트의 투자용 주택 자산에서 얻는 실제 수익률은 다른 지역과 크게 비교된다.

REIT 자료에 따르면 타스마니아에서 중간 주택 가격이 가장 크게 성장한 곳은 웨스트 호바트(West Hobart)의 도심(inner-city)으로, 지난 2014년에서 2018년 사이 웨스트 호바트는 75.1%가 올랐다. 이어 사우스 호바트(South Hobart)가 71.7% 상승으로 집계됐으며 샌디 베이(Sandy Bay)의 중간 주택 가격 성장률은 66%였다.

디바인 대표는 웨스트 호바트 도심의 높은 성장세에 대해 “도심의 주택들이 가진 빼어난 전망이 국내 이주자 및 투자자들에게 큰 매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종합(호바트 주택 4).png

지난 12개월 사이 호주 주요 도시의 주택 가격 성장을 보여주는 ‘코어로직’(CoreLogic)의 인덱스.

 

▲ 주택시장 성장 자속 여부는=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타스마니아 주택 시장이 둔화세로 돌아서는 것이 아닌가’라는 궁금증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단호하게 말한다.

다만 REIT의 콜리지 대표는 올해 호바트의 주택 가격 성장세는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이며, 타스마니아 지방 지역은 호바트에 비해 낮은 주택 가격으로 인해 주택 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에 따르면 북서쪽 해안을 따라 조성된 타운들은 저렴한 가격에 주택 구입이 가능하며 투자 가치도 높다.

LJ Hooker의 디바인 대표는 “타스마니아 북서부 지역의 경우 주택 가격이 저렴하고 경제적 요소가 많아 사람들이 이주가 늘어나고 있다”며 “이 지역은 주택 가격 성장세가 둔화되는 가운데서도 경제적 호황과 건설 경기는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요소들이 타스마니아 주택 시장의 활황을 지속시키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호바트 주택 1).jpg (File Size:77.0KB/Download:3)
  2. 종합(호바트 주택 2).jpg (File Size:49.4KB/Download:3)
  3. 종합(호바트 주택 3).jpg (File Size:116.5KB/Download:3)
  4. 종합(호바트 주택 4).png (File Size:62.2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호주 호주 주택 시장- 호바트, 홀해도 주택시장 상승세 이어질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08 뉴질랜드 은 물에 갇혔다가 사람들 도움으로 풀려난 돌고래들 NZ코리아포.. 19.01.10.
4007 뉴질랜드 동물 관련 사고, 2017/18년 각 7천만 달러 ACC비용 지불돼 NZ코리아포.. 19.01.10.
4006 뉴질랜드 SPCA “새들에게 갖가지 장식물 매다는 장난질은 그만” NZ코리아포.. 19.01.09.
4005 뉴질랜드 중국에서 온 근로자, 뉴질랜드에서 일하는 알선 수수료가 4만 달러 그나마.... NZ코리아포.. 19.01.09.
4004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난 2018년, 가장 더웠던 해로 기록 NZ코리아포.. 19.01.09.
4003 뉴질랜드 키위들 중 14% 해외 거주, OECD국가들 중 3위 NZ코리아포.. 19.01.08.
4002 뉴질랜드 10년만에 오클랜드 주택 중앙 가격 내려가 NZ코리아포.. 19.01.08.
4001 뉴질랜드 해상 인명구조 요원, 육상에서도... NZ코리아포.. 19.01.08.
4000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마지막 Civic DVD 대여 판매점 문닫아 NZ코리아포.. 19.01.08.
3999 뉴질랜드 택배로 보낸 여왕벌 죽자 손해배상 요구한 꿀벌 분양업체 대표 NZ코리아포.. 18.12.25.
3998 뉴질랜드 ‘시티 미션’의 연례 성탄절 오찬, 600명 자원봉사 속에 2000여명 참가해 NZ코리아포.. 18.12.25.
3997 뉴질랜드 오클랜드 경찰서 습격한 2만여 마리의 꿀벌들 NZ코리아포.. 18.12.23.
3996 뉴질랜드 소프라노 키리 테 카나와, 영국 왕실 명예훈장 받아 NZ코리아포.. 18.12.22.
3995 뉴질랜드 미드허스트 타운, 많은 양의 식수 증발 미스터리 NZ코리아포.. 18.12.22.
3994 뉴질랜드 무책임한 수영장 물 배출, 뱀장어 죽이게 된다고... NZ코리아포.. 18.12.22.
3993 호주 반갑다, 2019년! 시드니 ‘새해 불꽃놀이’ 톱뉴스 18.12.22.
3992 호주 “주택 시장 회복, 호주 경제를 살린다” 톱뉴스 18.12.22.
3991 호주 시드니 얼라이언즈 스타디움 내년 1월 철거…재건축 톱뉴스 18.12.22.
3990 호주 시드니 운전자 통행료 혜택 확대…주 15달러 지불 시 자동차 등록비용 ‘절반’ 톱뉴스 18.12.22.
3989 뉴질랜드 로토루아 호수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캣피시 NZ코리아포.. 18.12.21.
3988 뉴질랜드 뉴질랜드 달러,미 달러 대비 환율 급격하게 하락 NZ코리아포.. 18.12.21.
3987 뉴질랜드 켄터베리 지역 50명, 지난 3년 동안 치명적인 박테리아 감염 NZ코리아포.. 18.12.21.
3986 뉴질랜드 머리 잘린 새끼 물개들 여럿 발견, 경찰과 DOC 함께 조사 중 NZ코리아포.. 18.12.20.
3985 뉴질랜드 지난 한해 동안 백 8십만 건 넘는 범죄 발생 NZ코리아포.. 18.12.20.
3984 뉴질랜드 지난 2개월, 10만명 넘는 사람들 '라임' 전기 스쿠터 이용 NZ코리아포.. 18.12.20.
3983 호주 2018 HSC 학교별 순위... ‘James Ruse’ 23년째 ‘1위’, 여학교 강세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2 호주 “우리에게 감사해야 할 일은 너무나도 많습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1 호주 올 한 해, 호주인들의 ‘google search’ 최다 검색 단어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80 호주 호주 육군 장성 출신 데이빗 헐리, 차기 호주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9 호주 운전 중 전화사용, 최신 기술의 카메라가 잡아낸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8 호주 호주 주택시장 사상 첫 1억 달러 대저택 거래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7 호주 집단 누드 작품으로 유명한 스펜서 튜닉 작가, 멜번 촬영 사진 공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6 호주 활기가 사라진 시드니... “Stop talking Sydney down”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5 호주 “휴가를 갖는 것은, 더 큰 업무 효율을 위한 필수 요소...”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자선단체 기부된 킬라라 주택, 높은 낙찰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9.
3973 뉴질랜드 이민부 “임시취업비자, 지역별 인력 수요 감안해 제도 바꾼다” NZ코리아포.. 18.12.19.
3972 뉴질랜드 170년 전 금광의 코로만델, 다시 골드 러쉬 기대 NZ코리아포.. 18.12.19.
3971 뉴질랜드 개들로 인한 사고와 피해, 개 주인 책임이라고... NZ코리아포.. 18.12.18.
3970 뉴질랜드 외국 상선 승무원, 전복 어획 규칙 위반으로 천달러씩 벌금 부과 NZ코리아포.. 18.12.18.
3969 뉴질랜드 오클랜드 시내 퀸 스트릿, 도로변 주차 칸 없애는 방안 추진 중 NZ코리아포.. 18.12.18.
3968 뉴질랜드 퀸즈타운 카운실, 이번 여름 관광객 몰릴 것 대비 중 NZ코리아포.. 18.12.18.
3967 뉴질랜드 북섬 외딴섬 바다에서 상어의 공격 받은 청년 NZ코리아포.. 18.12.17.
3966 뉴질랜드 대학 등 고등 무료 교육, 중단 또는 철회 학생에게 5천만 달러 지급돼 NZ코리아포.. 18.12.14.
3965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에서 의심스러운 마우이 돌고래 시체 발견 NZ코리아포.. 18.12.14.
3964 뉴질랜드 2025년까지 NZ 전 지역 금연지역 지정 계획, 제대로 추진되지 않아 NZ코리아포.. 18.12.14.
3963 호주 시드니 한인밀집 지역 인구 밀도 ‘급등’ 톱뉴스 18.12.13.
3962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5일 무급휴가 보장법 통과 톱뉴스 18.12.13.
3961 호주 ATO, 외국인 편법▪불법 매입 주택 강매 조치 확대 톱뉴스 18.12.13.
3960 호주 ‘도시혼잡’으로 인구 감축? “도로-기차 과부하로 무역 줄이자는 꼴” file 호주한국신문 18.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