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인구증가).jpg

호주 인구 증가에 대한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의 최근 조사 결과 응답자의 70%가 인구증가에 반대한다고 답변했으며 이런 의견의 배경으로 도시 과밀화-부동산 가격 상승-교통 및 환경-고용 문제를 우려하기 때문이라는 반응이었다.

 

ANU 조사서 70% ‘반대’ 입장... 도시과밀-주택가격 상승-환경 문제 이유

 

올해 5월로 예정된 총선을 앞두고, 여당과 야당 모두 인구 정책에 대한 나름의 접근법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호주의 도시 과밀화’와 ‘일반인들이 접근할 수조차 없는 높은 부동산 가격’을 이유로 인구성장이 둔화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확산되고 있다.

금주 화요일(15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 보도에 따르면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의 최근 설문조사 결과 호주인 10명 중 7명이 인구 증가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0년 진행된 비슷한 설문조사에서 인구증가에 대한 지지는 45%에 달했으나, 현재는 이보다 15%포인트가 하락했다. 당시 남성의 대다수가 ‘더 큰 호주’(bigger Australia)를 지지했으나 현재 이 비율은 38.4%로 하락했다, 또 당시 38.5%의 여성 유권자가 인구성장을 원한다고 답변했으나, 이번 조사에서 같은 답변은 28.2%로 줄었다.

지난 몇 년 사이 호주 인구는 40만 명 가까이 늘어났으며, 이 중 61%는 순 해외 이민자들이다. 그러나 호주 이민자 유입에 대한 대중의 우려가 높아지자 연방 정부는 한 해 이민자 수용 인원을 19만 명에서 16만 명 규모로 줄이겠다는 방침이며, 오는 4월 2019-20년 회계연도 예산정책 발표를 통해 이를 확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총리는 지난해 하반기 이를 드러낸 바 있다. 총리는 “도시의 도로는 꽉 막혀있으며 버스와 트레인에도 사람이 가득 차 있다”면서 이민자 수용 제한 계획을 밝혔다.

호주의 인구증가 지지자 비율이 낮아진 데에는 2010년 이래 전국적으로 인구가 성장하면서 주요 도시에 발생된 여러 문제들이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이번 설문조사 응답자 10명 중 9명에 가까운 이들은 “높은 주택 가격이 호주 인구 성장 제한을 원하는 이유”라고 답변했으며, 85%는 “전국 도시가 과밀화되고 있으며 교통체증이 너무 심하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입장이었다.

또 하나의 이유는 노동력 부족에 대한 우려다. 설문조사의 응답자 중 약 90%가 타국 출신 이민자들로부터 부족 기술을 채우려 하기보다 호주 시민들을 교육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주도한 호주국립대학 사회조사연구센터(ANU Centre for Social Research and Methods) 부원장인 니콜라스 비들(Nicholas Biddle) 교수는 “호주인들 중 3분의 2는 인구가 충분하다는 반응이며, 삶의 경험이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이민을 바라보는 시각에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비들 교수는 이어 “인구성장이 국가의 기술력을 향상시키고, 고령화로 인한 영향을 완화시키며, 경제적 번영을 가져오게 될 경우 호주인들이 이를 지지할 것”이라면서도 “인구증가가 도시 과밀화와 부동산 가격 상승 또는 고용 안정성 약화 및 환경오염을 야기한다면 이를 원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ANU의 설문조사는 지난해 말에 진행됐으며, 당시 대부분의 주요 도시에서 주택 가격이 하락해 시드니는 11% 이상 떨어진 상황이었다.

지난해 10월, 페어팩스 미디어와 입소스 사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정례 여론조사(Fairfax Media-Ipsos poll)에서는 52%의 응답자가 ‘이민자 수를 현재 상태로 유지하거나 증가시키는 것을 지지한다’고 답변했으며, 45%는 이민자 수용 제한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ANU의 이번 조사에 따르면 자유-국민 연립(Coalition) 지지자들 가운데 인구증가 지지자가 가장 적었으며, 보다 열린 생각을 가진 답변은 녹색당(Greens) 지지자들 가운데 가장 많았으나, 그 비율은 50% 미만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25-34세 계층은 인구증가에 대해 가장 높은 지지의사를 보여 41% 이상을 나타냈다. 이에 대한 지지율이 가장 낮은 연령은 45-54세 사이(25%) 계층이었다.

또한 인구 관련 의견은 출신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호주 출생자 중 인구증가를 지지한다고 답변한 비율은 전체의 4분의 1로, 이는 비영어권 국가 출생자 지지 비율의 절반에 그친다. 또한 영어권 국가 출생자로 인구증가에 찬성하는 사람은 전체의 40% 미만이었다.

정부는 이민자들을 도시 주변 및 지방 지역으로 유치해 기술 인력이 필요하다고 호소하는 지방 타운의 수요를 충족시킬 방안을 구상중이다. 이 같은 정부 계획에 대해서는 도시 근교, 지방 타운보다 대도시 거주민들의 지지가 더 높았다. 또 연립당과 녹색당 지지자들 중에 이 이민자들을 지방으로 유치하는 정책에 찬성한다는 답변은 약 75%였으나, 노동당(Labor) 지지자들 중 ‘찬성’ 비율은 10%에 미치지 못했다.

비들 교수는 이민자 유입에 대한 반대의견이 증가한 원인은 문화적인 문제 때문이 아니라고 분석했다. 오히려 호주의 문화 다양성이 확대된다는 이유로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이민에 대한 지지의사를 표해 이미 호주는 너무 문화적으로 다양하다고 믿는 비율의 두 배 가량에 달했다.

그는 이어 “호주인들은 인구증가를 둘러싼 일련의 우려사항들을 가지고 있다”며 “교통 문제가 완화되고 주택 가격이 지나치게 상승하지 않으며,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고 현존하는 호주 인력들이 적절한 기술을 배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인구증가).jpg (File Size:101.1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051 뉴질랜드 아이들 뛰어넘는 쇼 연출한 돌고래들 NZ코리아포.. 19.01.19.
4050 뉴질랜드 초콜릿 이용해 쥐잡기 나선 웰링턴 시청 NZ코리아포.. 19.01.19.
4049 호주 자유당-노동당, 총선 앞두고 선거 체제로... 선거전 거물 속속 드러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8 호주 대졸자 73%, 졸업 후 4개월 내 취업... 전공에 따라 차이 커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 호주 “호주 인구 너무 많다...” 이민자 반대 여론 더 늘어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6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에 시민권 수여 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5 호주 법조계 인사 마가렛 비즐리 여사, 제39대 NSW 총독 지명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4 호주 전 세계 애서가들이 버킷 리스트에 올릴 만한 최고의 서점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3 호주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2)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2 호주 Democracy 시스템... 호주, 민주주의 지수 전 세계 9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1 호주 로마 트레비 분수 동전 놓고 가톨릭 교회-시 당국 갈등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40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지역민 위한 ‘Australia Day’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9 호주 NSW 지방도시, 주택 임대료 가장 저렴한 곳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8 호주 주택 임대 시장... 전반적인 부동산 침체와 달리 임대료는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7 호주 주택담보대출... 전문직에 ‘우대’-새 직장인에는 ‘엄격’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7.
4036 뉴질랜드 20년 만에 NZ 찾아온 영국 군함, 이후 북핵 관련 임무 수행할 듯 NZ코리아포.. 19.01.17.
4035 뉴질랜드 지난 12월, 뉴질랜드 부동산 판매 건수 7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NZ코리아포.. 19.01.17.
4034 뉴질랜드 무례한 관광객 가족, 추방 통지 받아 NZ코리아포.. 19.01.16.
4033 뉴질랜드 여름동안 엄청난 재활용품 증가, 곤란 겪는 재활용센터 NZ코리아포.. 19.01.16.
4032 뉴질랜드 지난해 오클랜드 값비싼 주택지역, 가격 많이 떨어져 NZ코리아포.. 19.01.16.
4031 뉴질랜드 영국 배낭 여행객 그레이스 밀레인 살인 혐의자, 무죄 주장 NZ코리아포.. 19.01.16.
4030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화산들, 몇몇은 새로운 활동 시작 NZ코리아포.. 19.01.15.
4029 뉴질랜드 카티카티, 뉴질랜드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 중 하나로 공식 인정 NZ코리아포.. 19.01.15.
4028 뉴질랜드 웰링턴 공항-시각 장애인을 위한 서비스 제공, NZ 최초의 시도 NZ코리아포.. 19.01.14.
4027 뉴질랜드 위험한 도로 서핑 벌였던 오타고의 한 10대 형제 NZ코리아포.. 19.01.14.
4026 뉴질랜드 해밀턴, 뉴질랜드 최초로 꿀벌 질병 없는 도시로... NZ코리아포.. 19.01.14.
4025 뉴질랜드 스튜어트 아일랜드, 밤하늘 보존구역 공식 인정 NZ코리아포.. 19.01.11.
4024 뉴질랜드 주 소재 여러 국가 영/대사관, 의문의 흰색 가루 든 우편물 배달돼 NZ코리아포.. 19.01.11.
4023 뉴질랜드 에어뉴질랜드 시드니행 비행기 취소, 19세 청년의 거짓 메시지 때문 NZ코리아포.. 19.01.11.
4022 뉴질랜드 더니든의 세계에서 가장 급한 경사 도로, 웨일즈에서 도전장 내 NZ코리아포.. 19.01.11.
4021 뉴질랜드 NZ 주변 해수 온도 높아져, 싸이클론 등 자연재해 우려 NZ코리아포.. 19.01.11.
4020 호주 2019년, 각 분야에서 달라지는 것들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9 호주 호주에서 가장 돈 많이 버는 직업은?... 직업별 연봉 순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8 호주 웨스턴 시드니, 호주 전역서 임대 스트레스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7 호주 연방 법무부, 정부 및 정치 향한 ‘해외 영향력’ 가시화 제도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6 호주 타스마니아의 연방 탈퇴? ‘Texit’의 현실적 가능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5 호주 올해 선보이는 각 자동차 회사들의 새 브랜드는...(1)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4 호주 ‘콴타스 항공’, 가장 안전한 항공사에... ‘Airline Ratings’ 집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3 호주 시드니-캔버라 14분 소요... ‘Ultra High Speed’ 기술 제안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2 호주 무료 일기예보 사이트 해킹... 정부 기관 포함해 수만 명 스미싱 피해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1 호주 브라질 여성 UFC 파이터, 노상강도에 참교육 시전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10 호주 시장 침체 속, 가장 뜨거운 부동산 개발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09 호주 호주 주택 시장- 호바트, 홀해도 주택시장 상승세 이어질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1.10.
4008 뉴질랜드 은 물에 갇혔다가 사람들 도움으로 풀려난 돌고래들 NZ코리아포.. 19.01.10.
4007 뉴질랜드 동물 관련 사고, 2017/18년 각 7천만 달러 ACC비용 지불돼 NZ코리아포.. 19.01.10.
4006 뉴질랜드 SPCA “새들에게 갖가지 장식물 매다는 장난질은 그만” NZ코리아포.. 19.01.09.
4005 뉴질랜드 중국에서 온 근로자, 뉴질랜드에서 일하는 알선 수수료가 4만 달러 그나마.... NZ코리아포.. 19.01.09.
4004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난 2018년, 가장 더웠던 해로 기록 NZ코리아포.. 19.01.09.
4003 뉴질랜드 키위들 중 14% 해외 거주, OECD국가들 중 3위 NZ코리아포.. 19.01.08.
4002 뉴질랜드 10년만에 오클랜드 주택 중앙 가격 내려가 NZ코리아포.. 19.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