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png

사진=SCMP

 

홍콩은 세계 최저 수준의 조세 제도를 가지고 있어, 수많은 홍콩의 회사와 근로자들이 낮은 소득세 혜택을 누리고 있다. 이는 홍콩 정부가 12개월 이상의 지출과 맞먹는 충분한 재정 준비금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재정 준비금의 이자 수입은 정부의 수많은 정부 수익 원천 중 하나이다.

 

그렇다면 홍콩의 조세제도는 언제 생겼을까? 홍콩은 수십 년 전부터 면세 항구로써 그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19세기 홍콩은 과세 제도가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때부터 수많은 사업가와 은행가들을 홍콩으로 끌어들였다. 그러나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비상 전시 자금 확보를 위해 임시 과세 제도가 도입되었다. 이후 1947년에 영국 식민지 계획 일환으로, 세무국(IRD)가 설립된 후 전시 기간에 도입된 임시 과세 제도를 영구적 시스템으로 제정했다. 이때의 최고 소득 세율은 10%였다. 그 후 홍콩은 경제 번영을 이룩하면서 단순 식민지 국가에서 세계 국제 무역 및 금융 허브로 변모하는 과정을 경험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1954년, 1967년 두 차례 소득세 세율을 인상하려고 했으나 결국 반발에 이기지 못하고 기각이 되었다. 2002년에도 부가세를 도입하려 했으나 이 또한 결국 거센 반대에 2006년에 폐지되었다. 그래서 좋든 나쁘든 1947년 과세 정책이 지금까지 변함없이 유지되고 있다.

 

사업-친화적 도시 타이틀로 놓고 겨루는 홍콩의 최대 경쟁국가 싱가포르의 조세 제도는 어떨까? 싱가포르는 홍콩과 달리 부가세 제도가 있으며 해외 소득도 함께 신고하는 종합과세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홍콩보다 많은 공제 항목이 있어 과세 금액이 적으며, 해외 투자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산업별 광범위한 세제 혜택들이 존재한다.

 

반면 홍콩에서 60일 이상 거주하고 있는 자는 최저 2% ~ 최고 17%의 개인 소득세가 적용된다. 법인세의 경우, 최저 8.25% ~ 최고 16.5%의 세율이 적용된다. 홍콩은 양도 소득세, 원천징수세, 부동산세, 배당세가, 소비세, VAT, 이자세가 없다. 그래서 홍콩은 ‘쇼핑의 천국’으로 불리게 됐다. 부동산 임대 소득에 대하여 15% 표준 세율을 과세하며, 상속세, 유산세는 2006년 2월에 폐지되었다.

 

이밖에도 지난 2017년 홍콩은 싱가포르를 따라잡기 위해 많은 개혁을 단행했다. 그중 사업소득세에 대하여 순이익 200만 홍콩 달러 이하는 기존 16.5% 법인세가 아닌 8.25%의 세율을 적용하면서 2단계 세율을 도입했다.

 

정부는 재정 준비금 이자 수익과 세수 외에도 또 다른 수익 원천이 있다. 정부는 대부분 토지를 직접 소유하고 있어 인구 증가로 인한 주택 공급이 필요할 때면 민간 개발업체에 토지를 판매한다. 2017/18년 회계연도에 홍콩 정부의 총 수익 6,120억 홍콩 달러 중 27%가 토지 매매에 따른 수익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토지 임대 수익 또한 있다.

 

그동안 홍콩은 성공적으로 저세율, 고부동산가치 모델을 구축했다. 그러나 부동산 가치가 높아질수록 부동산세가 높아지기 때문에 홍콩의 장점이 떨어질 수 있다. 통화국은 작년 홍콩 부동산 가치가 이미 천정부지로 솟아 전세계 가장 부동산이 가장 비싼 시장이 되었으며 이는 향후 홍콩 경제적 발전에 발해가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08-2.png (File Size:220.4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7 홍콩 HKMA, 홍콩 달러 방어 위해 두 번째 시장 개입 ... 일주일 새 약 55억 홍콩 달러 매수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16 중국 중국, 낙후 농촌 지역 활성화 지원법 추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5 중국 중국 위안화 대출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4 홍콩 요양시설 인력 부족 문제, ‘해외 가사 도우미로 해결 안 해’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3 홍콩 공중화장실 정비사업보다 청소원 대우 개선이 시급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2 홍콩 ESF K1 입학생, 초중고등부 면접 없이 입학 우선권 부여받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1 홍콩 폴 찬 모포 장관, ‘홍콩 사법 독립성 여전히 굳건해’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10 홍콩 홍콩 대표 박물관들, 수용 관람객 수 초과로 확장 공사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9 홍콩 2025년 대기질 개선 목표, 여전히 WHO 기준보다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8 홍콩 홍콩 1월 소매 매출 7% 성장, 예상 외로 ‘좋은 출발’ file 위클리홍콩 19.03.12.
307 중국 ‘북미회담 최종승자는 중국’ 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9.03.07.
306 중국 中, 서부 고원에 '화성 체험 캠프' 세워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5 중국 중국 신화통신, AI 여성앵커 첫선…'양회' 소식 전해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4 홍콩 3명중 2명 ‘비만이 질병인지 몰라’, 홍콩 시민 50% 이상 비만, 그러나 여전히 비만에 대한 인식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3.05.
» 홍콩 수십 년 이어온 저세율 모델, 홍콩 정부의 소득 원천이 궁금하다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2 홍콩 홍콩 청년, 중국으로 유인 위해 ‘세금, 해외 송금 한도 바꿔야’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1 홍콩 정부, ‘홍콩 주민 삶의 질과 보건 관심 높아’... 하버프론트·공립 병원 예산 배정 눈길 끌어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0 홍콩 국가법(國歌法) 어긴 홍콩 의원, 언론자유법에 보호 못받아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9 홍콩 광둥성, 홍콩 출신 고급 인재, 가장 먼저 조세 혜택 적용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8 홍콩 홍콩정부, 2019/20년 연례 예산 보고, HK$ 1,500억 예산 배정 file 위클리홍콩 19.03.05.